금성대군신단(錦城大君神壇)은

단종 복위운동 당시

무참하게도 도륙당한 금성대군과

순흥부사 이보흠을 비롯한 순절의사들을 제사지내는 곳이며
현재에도 봄.가을에 향사를 올리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500m 떨어진 곳에 있는 위리안치지는

조선초 수양대군이 단종을 몰아내고 왕위에 오르자

단종을 다시 왕위에 복위시킬것을 주장하다,

유배된 금성대군을 격리 시켰던 곳입니다

(사적 제 491호)

 

 

 

 

소수서원에서 순흥향교,

숙수사를 지나

 

 

 

 

넌 누구니?

 

 

 

길을 걷다보니

금성대군신단에 이르렀어요.

 

 

 

 

 

 

 

영주 금성대군 신단

 

 

금성대군 신단은

순흥이 도호부로 복원한 뒤인

숙종 37년(1711년)에 순흥 부사 '이명희'가

왕의 명을 받아 설치했다고 합니다.

 

금성대군 신단은

 

이 사가를 들어가

안쪽에 있어요.

 

 

 

금성대군이 머물던 사가 뒤로 압각수가 보여요.

 

이 압각수는

천년이 넘은 은행나무로

순흥폐부시 죽었다가

복설때 다시 살아나

그 수세를 지금까지 과시하고 있습니다.

 

 

모과나무에도 모과가 주렁주렁

 

 

 

해바라기

 

 

 

 

사과도 주렁주렁 열렸어요

 

 

 

 

 

 

 

소백산 자락길

 

 

소수서원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음을 알수 있는 푯말.

 

 

호박꽃에서 꿀 따는

벌도 보고

 

 

 

가을 하늘은 맑고 투명한데,

 

당시 단종 복위를 위했던

금성대군을 비롯한 이보흠 순흥 부사등은

이 하늘을 보고 얼마나 탄식을 했을지

짐작키 어렵네요

 

 

 

 

 

 

 

금성대군이 머물던 사가

 

 

 

 

 

금성대군 신단

 

가운데 금성대군 주신위

 

우배위 순흥부사 이순흠

좌배위 모의에 연루되어 죽임을 당한 여러 의사들의 단소

 

 

 

압각수

 

순흥의 흥망성쇠를 함께 한 나무로

마을 사람들은 영험하다하여

소원을 빌기도 한다고 해요.

 

 

 

 

 

 

압각수는 나무도 크지만

많은 은행이 달려 있었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영주시 순흥면 내죽리 96 | 금성대군신단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