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감독, 실뱅 쇼메 BIAF2016 방한

사람의 숨결을 그대로 간직하는 마법사, !

2D 애니메이션의 거장 실뱅 쇼메 감독 전작전, BIAF2016에서 공개 및

마스터 클래스 <실뱅 쇼메의 비밀정원 파트1, 파트 2>

 

 

애니메이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감독 중 하나로 여겨지는 실뱅 쇼메 감독이 제18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BIAF2016)을 찾는다. BIAF2016는 한- 불 상호교류의 해, 프랑스 특별전 공식 인증사업과 함께 그의 전작전, 마스터 클래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실뱅 쇼메 감독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만화작가이자 애니메이터, 감독이며 작곡가, 연주자이다. 그의 작품들은 4번의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앙굴렘 만화대상, 2번의 프랑스 아카데미 수상, 영국 아카데미 수상, 유럽영화상 작품상 수상 및 미국 LA 뉴욕, 보스턴, 시애틀 비평가 협회상 수상, 칸영화제 수상 및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개막작 선정 등의 영광을 그에게 안겨줬다.

그래픽 노블 <레옹 라 캄>으로 르네 고시니 상, <추하고, 가난하고 그리고 아픈>으로 앙굴렘국제만화축제 최우수상을 비롯하여, 단편 <노부인과 비둘기>로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과 영국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영화제에도 노미네이트 된 바 있다. 그의 대표작으로 <벨빌의 세 쌍둥이>, <일루셔니스트>,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등이 있다. 이들 작품은 시나리오와 음악, 애니메이션, 연출까지 실뱅 쇼메가 담당하였으며, 자본사회에 대한 신랄한 비판이 돋보인다.

애니메이션뿐만 아니라 다재 다능한 그는 프랑스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로 불리면서,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이탈리아 영화 <조란, 마이 네퓨 더 이디엇>에서는 배우로 출연하였으며. 음악가로서도 활약, <벨빌의 세 쌍둥이>로 아카데미 음악상 노미네이션, 그리고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감독이 좋아하는 감독으로 불리는 실뱅 쇼메는 그 동안 세계영화제의 많은 러브콜에도 불구하고 모습을 드러낸 적이 거의 없다. 그러나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이 한국관객의 많은 사랑을 받았고, BIAF 김성일 프로그래머가 올해 여름, 프랑스 레방스에 살고 있는 감독을 직접 방문, 방한을 확정하였다. BIAF2016에서는 그의 전설적인 장편 <벨빌의 세 쌍둥이>를 포함한 장,단편 6편 상영과 함께 <실뱅 쇼메의 비밀정원 파트1, 파트2>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장편 신작 <1000마일>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국내뿐만이 아니라 해외언론도 지대한 관심을 보이며 이를 취재하기 위해 BIAF2016을 찾을 예정이다.

 

실뱅 쇼메의 마스터 클래스는 1022일 토요일, 18시와 20시에 2부에 걸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이며, 한국어 및 불어, 영어로 진행된다.

 

<노부인과 비둘기>

 

 

파리의 상징인 에펠탑이 등장하고, 곧이어 뚱뚱해서 살이 삐져나올 것 같은 미국인 관광객과 대비하여, 그들이 버린 팝콘을 허겁지겁 주워 먹는 경찰의 시퀀스로 시작하는 <노부인과 비둘기>는 사실상 실뱅 쇼메의 애니메이션 데뷔작으로,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부문 대상과 영국아카데미(BAFTA) 단편 부문 작품상 수상 및 아카데미 단편에 노미네이션 되었다.

 

<벨빌의 세 쌍둥이>

 

 

실뱅 쇼메는 자신의 단편 <노부인과 비둘기들>을 원안으로 하여 역사에 남을 장편데뷔작 <벨빌의 세 쌍둥이>를 만들어낸다.. 프랑스 작은 마을의 노부인 수자와 손자 챔피언. 음악을 사랑하는 수자는 홀로 챔피언을 키우며 그에게 음악에 대한 취미를 붙여주려 하지만, 어느 날 손자가 흥미를 갖게 된 것은 자전거. 그날부터 두 사람은 자전거에 모든 것을 바쳐 드디어 '투르 드 프랑스' 대회에 참가한다. 하지만 챔피언이 교활한 폭력집단에 납치되고, 이를 찾아 수자가 대도시 '벨빌'에 도착하여 TV에서만 봐왔던 유명 가수 '세 쌍둥이'를 만나 챔피언을 구하려는 도움을 얻는다. 영화는 고도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과 블랙 유머, 그리고 음악 미술 미디어 등의 다양한 컬쳐를 씨실과 날실처럼 촘촘하게 직조해내면서 결국 삶의 진실성에 기반한 휴머니즘에 다다르게 한다.

 

<일루셔니스트>

 

 

TV와 갖가지 엔터테인먼트에 밀려 이제는 한물간 일루셔니스트인 아저씨와 그의 유일한 관객이자 일루셔니스트의 마법을 믿는 소녀 앨리스의 이야기. 갈 곳 없는 가난한 소녀 앨리스에게 마법사 아저씨는 함께 할 것을 제안하고 그들은 함께 여행길에 오른다. 프랑스 코미디의 거장 자크 타티가 그의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보고 반한 감독은 마치 누군가 자신을 봐주며 타티를 다시 불러일으킬 불가능한 꿈을 이뤄주길 바라며 반세기를 기다리고 있는 듯 했다<일루셔니스트>를 완성했다. 인간이 직접 손으로 그린 그림이 인간적이며 현실적이라고 생각하는 실뱅 쇼메는, <일루셔니스트> 캐릭터 작업에서 2D를 고집했다. <벨빌의 세 쌍둥이>OST 작업에 참가해 아카데미 음악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그림뿐만이 아니라 음악 분야에서도 남다른 재능을 보인 감독은 <일루셔니스트>에서도 주제가와 사운드 트랙을 맡아 작곡했다.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아침마다 슬픈 꿈에서 깨어나는 폴은 두 이모와 함께 살아가는 말을 잃은 청년이다. 이웃에 사는 마담 프루스트가 건넨 기억의 전도체를 통해, 폴은 엄폐물에 가려졌던 자신의 기억을 황홀하고도 고통스럽게 떠올리기 시작한다. 실뱅 쇼메의 첫번째 장편실사영화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 정원>은 고전 무성영화와 무언극에서 출발한 특유의 작가주의적 정체성을 이어가는 작품이다.

 

<심슨- 더 카우치 개그>

 

 

 

프랑스풍 심슨가족, 달팽이를 먹으면서 TV를 보는 호머 심슨과 거위의 간(푸아그라)을 불리기 위해 거위에게 억지로 콘을 먹이는 바트 심슨, 색소폰 대신 아코디언을 들고 연주하고 있는 리사 심슨, 그리고 계속해서 매기를 찾아다니는 엄마 마지 심슨까지. 실뱅 쇼메가 만든 심슨시리즈 오프닝으로 특유의 색채와 위트 넘치는 풍자가 짧은 순간임에도 넘쳐난다.

 

<카르멘>

 

트위터의 상징인 파랑새를 등장시키면서 한 남자의 SNS 중독 일상을 담았다. 밥을 먹으면서도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고 멋진 레스토랑에서 파스타를 먹으면서도 사진을 찍어대는 남자. 심지어는 영화관에서도 사진을 찍고 올리기에만 몰두한다. 그의 팔로워는 급속하게 늘어가고, 파랑새도 몸집을 불려간다. 여자 친구도 만나게 되지만, 정작 그에게 중요한 것은 오직 파랑새뿐이다. 거대화 된 파랑새는 급기야는 남자를 물고 벼랑으로 던져 버린다. SNS에 중독된 현대인의 일상을 풍자한 뮤직 비디오로 실뱅 쇼메만의 색채와 블랙유머로 가득하다.

 

(사진제공:BIA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