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를 바라보는 시선, 대중에게 깊숙이 들어오다.

영화에 이어 공연까지, 퀴어소재의 대중화

 

[베어 더 뮤지컬 2015년 공연사진]

- 동성애, 드래그 퀸, 트렌스젠더, 여장남자 등 소재도 다양해

- ‘베어 더 뮤지컬’, ‘헤드윅’, ‘프라이드’, ‘킹키부츠등 무대의 다양화도 눈길

- 과거에는 파격적인 소재라 불렸지만, 단순 성()소수자의 이야기가 아닌 인간 대 인간의 이야기를 표현.

 

세상에는 다양한 사랑이 존재한다. 그 중에서도 최근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는 동성애를 소재로 한 영화와 공연이 문화계를 이끌고 있다.

 

과거 1997년도에는 당시 최고의 스타였던 장국영, 양조위가 출연하고,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기도 한 영화 '해피 투게더'가 동성애라는 소재 때문에 국내 수입불가 판정을 받고 1년간 심의유예를 거쳐 일부 장면 삭제 후 개봉되는 일도 있었지만 현재는 동성애 코드가 영화, 드라마, 공연 등을 통해 다양하게 해석되어 보여지고 있어 쉽게 접할 수 있는 추세이다.

 

국내에서도 조선시대 남사당패 여장 광대 공길(이준기)을 둘러싼 관계를 그려내며 개봉 당시 역대 흥행 1위를 기록,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왕의 남자'와 조인성, 주진모, 송지효, 송중기 등 화려한 캐스팅과 파격적인 노출씬으로 화제를 모았던 '쌍화점', 그리고 최근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이 되었던 영화 '아가씨' 까지 국내 영화들도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성()소수자에 대한 소재는 그 동안 무대에서 더 다양하게 시도 되어 왔다.

트렌스젠더, 드래그 퀸을 소재로 1998년 오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하여 대성공한 뮤지컬 헤드윅2005년 국내에 라이선스 수입되어 10년 동안 수백 회 전석 매진이라는 엄청난 기록을 만들어냈으며 최근에는 뉴메이크업이라는 타이틀로 공연되기도 하였다. 또한, CJ E&M이 작품 개발 단계부터 공동프로듀서로서 참여해 화제가 된 뮤지컬 킹키부츠와 게이 부부와 자녀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라카지’, 여장남자 스파이의 실화를 다룬 연극 ‘M.Butterfly’ (엠버터플라이), 시대에 따라 동성애에 대한 다른 사회적 시선과 사랑을 표현한 연극 프라이드등 동성애뿐만 아니라 드래그 퀸, 트렌스젠더, 여장남자 등 다양한 소재의 공연들이 꾸준히 올라오며, 작품성 뿐만 아니라 흥행에도 성공하며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또한 지난해 국내 초연을 선보였던 오프 브로드웨이 작 베어 더 뮤지컬역시 동성애를 소재로 다룬 공연이다. 보수적인 카톨릭계 고등학교에 다니는 두 남학생의 사랑을 중심으로 풀어가는 본 공연은 개막 전부터 관계자와 관객들 사이에 거론되며 이슈가 되었다.

하지만 작품 안의 메시지는 동성애뿐만이 아니었다. 그들의 사랑, 현실 앞에서의 고민과 방황, 갈등 앞에 주인공들이 풀어내는 이야기는 관객들로 하여금 공감을 이끌어 내었다. 관객들은 아직 어리고 미성숙한 그들이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결과에 대해 함께 아파하며 이해했다. 여기에 중독성 강한 뮤지컬 넘버는 재관람을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 공연 막바지에는 높은 재관람율로 마니아들이 생성되어 공연 종료 후 꾸준한 앵콜 요청을 받았으며, 오는 629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의 재연을 앞두고 있다.

 

 

한편, 지금도 사회적인 시선을 바꾸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문화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매년 6월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성()소수자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고정 관념을 깨고자 다양한 계층과 단체에서 퀴어 축제와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올해로 17회를 맞이한 한국퀴어문화축제(Korea Queer Culture Festival, KQCF)611일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려 부스전시 및 퍼레이드 등 다양한 행사에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기도 하였다.

 

지난 해에는 미국에서 동성간 결혼이 합법화 되면서 전세계 많은 나라에서 퀴어를 상징하는 무지개를 이미지화하여 SNS를 통해 축하의 무지개 물결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런 사회적 변화는 대중에게 성()소수자에 대한 이야기는 더 이상 접하기 어려운 소재가 아님을 이야기하고 있다. 인간 대 인간으로써 그들의 가치관, 정체성, 사랑을 존중하고 이해하면서 문화의 다양성이 발전하고 있는 것이다.

 

공연명

베어 더 뮤지컬 (bare the musical)

공연일시

2016629() ~ 94()

공연장소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티켓금액

R88,000, S66,000

출연진

정원영, 손승원, 박강현, 김승대, 성두섭, 서경수, 최서연, 민경아, 주민진

스탭진

프로듀서 임동균, 연출 이재준, 음악감독 원미솔, 안무 정도영

러닝타임

165(인터미션 15)

제작

쇼플레이

홍보마케팅

마케팅컴퍼니 아침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홈페이지

www.show-play.com

트위터

twitter.com/showplay

페이스북

www.facebook.com/showplaying

블로그

blog.naver.com/showplaynew

 

 

(사진제공:한강아트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