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사(東國寺)

 

전라북도 군산시 금광동에 있는 한국 유일의 일본식 사찰 입니다.

 
1913년 일제강점기에 일본인 승려 우치다(內田)에 의해 ‘금강사’라는 이름으로 창건된 동국사는 한국의 전통사찰과는 다른 양식을 띠고 있습니다. 주요 건물은 대웅전, 요사채, 종각 등이 자리하고 있는데, 8·15광복 뒤 김남곡 스님이 동국사로 사찰 이름을 바꿔 오늘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인 선운사의 말사입니다.


대웅전은 요사채와 복도로 연결되어 있고, 팔작지붕 홑처마 형식의 일본 에도(江戶) 시대의 건축양식을 띠고 있다. 건물 외벽에는 창문을 많이 달았고, 우리나라의 처마와 달리 처마에는 아무런 장식도 없는 특징을 하고 있다.

 

일제강점기에 지어져 현재까지 남아 있는 일본식 사찰은 모두 없어지고 유일하게 남아 있는 곳이다. 특히 동국사 대웅전은 2003년에 등록문화재 제64호로 지정되었다.


(자료출처:네이버)

 

동국사 대웅전

 

동국사 가는길

 

 

 

 

 

 

 

입구에 있는 더미들래

 

 

 

떡으로 만든 간식들이 있어요

 

 

 

 

근대군산시간여행

동국사도 포함되어 있어요.

 

 

 

 

 

 

동국사에 대한 자세한 설명.

 

 

 

 

 

 

둥국사 경내에 군산평화의 소녀상이 있답니다.

 

소녀상앞에 던진 동전들

 

 

 

 

동국사 뒤에 있는 대나무 숲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군산시 금광동 135-1 | 동국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