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문학마을은 일제 강점기를 다루는 소설의 배경으로 '수탈당한 땅과 뿌리 뽑힌 민초들' 이 민족의 수난과 투쟁을 대변하는 소설 아리랑의 배경을 재현한 곳입니다.

 

1개동의 홍보관,4개동의 근대수탈 기관, 5가구 11동의 내촌.외리마을, 너와집과 갈대집 2동으로 이루어진 이민자가옥,
1910년경 실존 건물을 토대로 60% 정도로 축소 복원한 하얼빈역사,복합영상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라북도 김제시 내촌.외리마을은 조정래 작가의 대하소설 <아리랑>의 발원지입니다.

김제시 죽산면, 김제에서 부안쪽으로 10여분 포장길을 달리다 죽산면 신흥마을에서 좌회전하면 소설 아리랑의 발원지인 내촌마을이 조그만 야산을 뒤로 하고 나타납니다.

 

소설속 징게맹갱(김제만경)은 강탈당하는 조선의 얼과 몸의 또 다른 이름이자 민족독립을 위해 싸워나갔던 무수한 민초들의 애환이 담겨 있는 곳입니다.

 

아리랑문학마을은 일제 강점기를 다루는 소설의 배경으로 '수탈당한 땅과 뿌리 뽑힌 민초들' 이 민족의 수난과 투쟁을 대변하는 소설 아리랑의 배경을 재현한 곳입니다.

 

전북 김제시 죽산면 화초로 180번지에 [아리랑 문학마을]이 있습니다.

전화 063)540-2927

 

전라북도 여행시 꼭 들러야할 관광지입니다.

 

일제강점기 의상체험,전통놀이 체험,전통문화체험,느린편지쓰기 체험,아궁이체험,주리틀기체험,옥사체험,곤장체험,인력거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역사를 바로 알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산교육의 장소입니다.

 

아리랑문학마을 홍보관(1개동)

 

 

 

근대수탈 기관(4개동)

 

 

징게맹갱(김제만경)의 넓은 평야에서 수확한 쌀은 수탈당하는 역사속의 핍박의 고장이 되었습니다.

 

 

김제에서 거두어 들인 쌀을 군산에서 일본으로 실어가곤 했습니다.

우리가 거두어 들인 쌀로 청일전쟁의 전쟁미로 썻다고 합니다.

 

나라가 힘이 있어야 남이 우습게 넘보지 않겠죠.

우리 모두 정신 바짝 차려야 합니다.

정치인은 자신의 주머니 부풀리기에 정신이 없고,국민을 보호해 줄 사람인 나라가 힘이 없으면 언제 또 억울한 역사가

되풀이될지 모릅니다.

 

 

좌측 붉은 지붕이 하얼빈역사,그 바로 앞이 이민자 가옥 

그리고 우측으로 홍보관,근대수탈기관이 있고 그 뒤쪽 마을이 내촌.외리마을 입니다.

 

  

 

소설 아리랑의 요지 

 

 

 

 

 

 

의병을 일제가 작두로 목을 자르는 장면입니다.

정말 잔인한 놈들입니다.

 

 

내촌.외리마을 입구의 모습입니다.

 

 

하얼빈역사

 

 

 

주목

 

이 나무가 하얼빈역사 앞에 양쪽으로 심어져 있습니다.

왜놈들이 좋아한 나무라니.....

 

 

 

하얼빈역사 뒤에 안중근의사가  1909년 10월 26일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던 상황을 재현한 동상들이 있습니다.

통쾌한 장면입니다.

죽어라 에잇~~~~~~~~~~~~탕탕탕 !!!

 

 

안중근 의사의 거사를 공연계에서도 많은 작품으로 이야기하고 있는데,연극<영웅>이나 뮤지컬<영웅>이 그 좋은 예입니다.

특히 부하들과 단지(斷指)하는 장면은 볼때마다 눈물나는 장면입니다.

 

그 비장함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의사의 어머니가 옥중의 아들에게 수의를 손수 지어 보내시며 '아들아 목숨을 구걸하지 마라.너가 목숨을 구걸하면

우리 민족의 수치다'라고 하셨다는데 그런 어머니에 기개를 본받아 자식을 두고도 기꺼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의사의

모습이 눈앞에 어른거려 숙연해집니다.

그렇게 지킨 이 나라 다시는 외세에 침략당하는 일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여러곳을 떠돌아 다니던 이민자들의 가옥 모습입니다

 

 

 

 

나라를 위해 싸운 조국의 독립운동가 및 항일운동가 입니다.

 

 

 

하얼빈역사 1층

 

 

 

5년에 걸쳐 쓴 육필원고

 

 

 

일본군위안부로 끌려가던 소녀의 모습입니다.

 

조삼모사의 표본

일본인들은 나치의 전쟁에 대해 몇번이고 사죄하는 독일과 달리 철면피의 역사를 되풀이하고 있어

근본이 다른 민족임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 민족을 잔인하게 도륙하던 생생한 사진들이 정말 무섭습니다.

절대 잊어서는 안될 일본의 만행 현장입니다.

 

 

민초들을 착취하고 탄압하던 주재소

 

고문하던 광경입니다.

 

 

각종 고문도구들이 걸려 있습니다.

 

 

 

좁은 공간에 사람을 가두고 움직일 수도 없는 고통을 줬던 벽관고문

 

 

저 상자안에 대나무를 뽀족하게 해서 꽂은 다음 사람을 넣고 흔들어 온 몸에 상처를 입혀 고통을 주던 상자고문

 

 

 

 

당시의 등사기 ,라디오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정미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김제시 죽산면 홍산리 212 | 아리랑문학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