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앞뜰 공원에는 벤치가 놓여 있고 많은 시민들이 쉼터로 활용되고 있다.

 

이제 나무위로 푸른 잎들이 많아지고 

이 고양이도 나무위를 응시하고 있다.

나무위를 오를까?

아마도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다.

 

저것들이 생명도 없는 헝겊인데,작가가 생명을 불어 넣고 있어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

 

 

 

 여기 중앙에 나무위를 응시하고 있는 녀석을 보셨나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