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전시와 함께하는 연말 송년신년 이벤트!’

<백남준 그루브_()>

2015.11.13.()~2016.1.29.(),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 백남준 전시와 함께하는 연말 송년, 신년 이벤트열어

- 11만원에 제공되는 다양한 혜택!

   전시 관람 및 전시 설명서, 전시 해설 및 다과, 식사 20% 할인권

- 미국 EAI소장 영상 및 다양한 아카이브 전시

 

 

전시개요

전 시 명: 백남준 그루브_흥(興)
전시장소: 세종문화회관 세종미술관
전시일시:2015년 11월 13일(금) ~ 2016년 1월 29일(금) 10:30~19:30 (입장마감 19:00)
입 장 료:성인 9,000원 어린이·청소년(~만 18세) 4,000원 (1회 재입장 가능)
문    의:예매 세종문화회관 02) 399-1114~6 /문의 세종문화회관 전시디자인팀 02) 399-1152

백남준 전과 함께하는 송년신년 이벤트마련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백남준 그루브 흥>전시와 함께 색다른 연말연초를 제안하기 위한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백남준 그루브_>이 준비한 송년신년 이벤트는 2015년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특별한 시간을 즐길 수 있도록 다과와 함께 전시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21일부터 사전 예약한 단체 최소 5인 이상에 한하여 신청 가능하다. 송년·신년 이벤트를 신청한 단체에게는 전시 기간 내 전시 관람 및 전시 설명서, 전시 해설 및 다과를 할인된 가격 11만원에 제공한다. 또한, 세종문화회관 지하 1층에 위치한 중식당 친니와 이탈리안 레스토랑 라피아짜의 20% 할인권도 함께 제공된다.

예약 및 문의 02-399-1152.

 

서거10주년 기념 <백남준 그루브 ’> 2017129일까지 계속돼

20154월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재개관 이후 처음 선보이는 기획 전시 <백남준 그루브_>은 지난 1113() 막을 열어 2016129()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계속된다. 백남준 서거 10주기를 앞두고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비디오아트 창시자, TV로봇으로 알려진 백남준 선생의 작품세계를 재조명하고 대중의 이해를 돕는데 그 기획의도가 있다. 현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 상설 전시되어 있는 백남준의 2000년 작품 호랑이는 살아 있다-월금,첼로뿐 아니라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작품인 보이스 복스(Beuys Vox)’등을 전시한다. 또한 국내에서 처음으로 미국 영상자료원(EAI)로부터 영상작품과 기록물 8점을 빌려 각각의 영상을 상영한다. 이는 특히 EAI가 백스튜디오의 공식 허가를 받아 빌려주는 것으로 큰 의의가 있다. 특별히 이번 전시는 한 번 구매로 2회까지 입장 가능한 전시로 백남준 작품에 대한 깊은 이해를 위해 재관람을 권장한다. 입장료 9,000, 문의 399-1000.

 

백남준 영상 글로벌 그루브’, ‘존 케이지에게 보내는 헌정등 상영

우리가 백남준을 연상하였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단연 TV일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품 중 일부인 어쩌면 원천인 영상에 주목하고자 한다. 먼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한 켠에 상시 전시하고 있는 작품 호랑이는 살아있다-월금, 첼로를 자세히 들여다보고자 전시관으로 옮겨 단독 조명하고자 한다. 작품 호랑이는 살아있다-월금, 첼로의 모니터에는 200011월 전 세계 77개국에 생방송된 백남준의 4번째 위성아트에 해당되는 호랑이는 살아있다가 계속 상영되고 있는데 이번 전시를 통해 모니터 속 영상이 담고 있는 예술적 의미를 더욱 쉽게 이해하도록 돕는다.

또한 한국 최초로 EAI(미국 영상자료원)에서 영상을 빌려 희소하고도 가치 있는 영상을 상영한다. ‘버튼 해프닝(Button Happening, 영상, 1965)’, ‘존 케이지에게 보내는 헌정 (A tribute to John Cage, 영상, 1973)’, ‘백남준:TV를 위한 편집 (Nam June Paik: Edited for Television, 영상, 1975)’, ‘머스 바이 머스 바이 백 (Merce by Merce by Paik, 영상, 1978)’ 등 예술적 영혼이 담긴 영상이 주가 될 것이다. 특히 글로벌 그루브 (Global Groove, 영상, 1973)’의 경우 '글로벌 뮤직 페스티벌'이란 뜻으로서 세계 모든 나라가 서로 케이블 TV로 연결될 때 일어날 수 있는 축제 현상을 미리 예견한 일종의 상상적인 비디오 경관이다. 이 축제는 "지구촌 전체를 망라하는 축제"로서 한국의 북춤, 아프리카의 타악연주, 뉴욕 시인의 인도음악, 첼리스트 샬럿 무어먼의 첼로 연주 등등 민족지 관점의 춤과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다.

<TV 정원>의 소형 TV 모니터들에 설치되어 열대식물의 생명력과 어우러진 지구촌(Global Village)을 하나의 정원에 압축해 놓은 작품이다. 당 시대의 그루브와 현시대의 그루브가 융합할 수 있도록 흥이 함께하는 공간적 연출도 함께할 예정이다. 이러한 연출을 통하여 백남준이 말했듯 밋밋한 세계의 양념과도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이 외에도 백남준 초기 인터뷰 영상, 1003 다다익선의 주해, 16가지 테제 등을 통하여 친절한 백남준 작품 설명서 같은 전시를 보여 줄 예정이다.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