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케피 터졌다. 연기의 들이 펼치는 무대향연

쏟아지는 찬사! 오케피 포텐 터져!!

 

- 황정민, “10년 후에도 이 무대, 배우, 스태프로 다시 공연하고 싶다.”고 밝혀

- 오케피 2015년 유일한 초연작, 흥행 돌풍 예감

- 오케피 언론의 뜨거운 호평과 찬사 쏟아져..

- 12월 압도적인 스코어와 함께 뜨거운 호평이 쏟아졌다 오케피

- 황정민, “10년 후에도 이 무대, 배우, 스태프로 다시 공연하고 싶다.”고 밝혀

 

 

 

 

뮤지컬 <오케피> 샘컴퍼니 사진제공

 

 

뮤지컬 풍자한 뮤지컬, 이리 통쾌할 수가

무대 아래.. 감동과 웃음의 연주자들 인생

인간 군상 불협화음의 기막힌 균형

올해 초연 라이선스 뮤지컬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이 연말에 비로소 나왔다

 

 

 

우리가 궁금했지만 관심 없었던 무대 아래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을 조명한 뮤지컬 오케피가 성황리에 개막했다.

 

1218LG아트센터에서 화려한 포문을 연 뮤지컬 오케피가 연일 전문가들의 뜨거운 찬사가쏟아지는 가운데 샘컴퍼니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오케피 관객 리얼후기영상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뮤지컬 어벤져스를 연상시키는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오케피는 희극지왕 미티니코키의 원작, 뮤지컬 사상 최초로 V앱을 통해 실제 무대 위에서 펼친 뮤지컬 오케피 TALK & SONG’을 개최하며 실시간 검색어 1위 까지 하는 등 특급 출연진, 신선한 소재와 스페셜 홍보로 일찌감치 최고의 기대작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여기에 원작의 원 세트의 단조로움을 국내 최고의 제작진들의 마법 같은 손길로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또한 무대 아래에 있던 오케스트라 피트를 무대 위로 올려 전면에 내세웠으며 무대 전환과 각종 장치를 활용한 다양한 시도, 전 배우들의 신들린 연기는 결국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며 언론의 찬사를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 되었다.

 

더불어 김문정 감독이 이끄는 18인조 오케스트라 단원의 고품격 선율과 배우들이 함께 만든 커튼콜은 단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최고의 울림을 선사하며 공연을 관람한 모든 이들에게 큰 감동으로 기억되기 충분했다.

 

특히 모든 힘의 원천에는 무대 위에서 13명의 캐릭터를 개성 있게 표현해낸 연기 들의 열연이있었다. 황정민, 오만석, 서범석, 김원해, 송영창, 윤공주, 린아, 박혜나, 최재웅, 김재범, 정상훈 등 한 자리에 모이기도 힘든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향연은 가히 환상적이다.

 

공연 개막 후 연출 황정민은 가슴이 벅차다. 무대 위에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너무나 사랑스럽고 오케피’ 10년 후에도 이 무대, 배우, 스태프 그대로 다시 뭉치자.”고 소감을 전했다.

 

눈 앞에 실현된 무대 앞에서 5년의 준비과정이 스치는 듯 눈시울을 붉힌 황정민 못지않게 현장에 함께한 스태프들도 모두 힐링을 받는 공연이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황정민, 오만석, 서범석, 김원해, 윤공주, 린아, 박혜나, 최재웅, 김재범, 정상훈 등의 열연 속에 엄청난 기세로 관객몰이 시동을 건 뮤지컬 오케피22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볼 수 있다.

(공연문의 샘컴퍼니 02-6925-5600, 예매문의 인터파크 1544-1555, LG아트센터 02-2005-0114, BC라운지 1577-4388)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