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시간 다른 기억

코믹가족 잔혹사

 

 

 

 

 

공연을 일주일 앞둔 창작집단 LAS의 연습실은 12월 3일부터 무대에 오르는 연극 <손>의 연습이 한창이다. 한국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작품인만큼 배우와 스텝들에게서 느껴지는 열정과 설렘이 가득한 그 현장을 공개한다.


<히키코모리 밖으로 나왔어>에 이은‘이와이 히데토’의 두 번째 한국 초연작!!

2009년 창단 이후 <대한민국 난투극>, <서울 사람들>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재기발랄한 작품들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고 있는 창작집단 LAS가 올 겨울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바로 12월 3일부터 한국 관객들에게 처음으로 소개되는 연극 <손>이 그것이다.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활동 지원사업에 선정된 이번 작품은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작가 겸 연출가인 이와이 히데토(岩井秀人)의 대표작으로, 그는 2012년 <낳으면 태어난다, 그 후>로 무코다 쿠니코 상, 2013년 <어떤 여자>로 키시다 쿠니오 희곡상을 수상한 실력파 작가로 알려져 있다.
 

자신의 작품을 다른 연출가가 공연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 이와이 히데토의 작품 중, 현재까지 국내에 소개된 작품은 박근형 연출의 연극 <히키코모리 밖으로 나왔어>가 유일하며 일본 번역극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그의 또 다른 대표작 <손>은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를 섬세하게 풀어내면서도 독특한 판타지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 작품에 반한 창작집단 LAS의 러브콜에 작가가 전격적으로 화답하며 2015년 겨울, 한국 관객들에게 처음 선보이게 되었다.


올 겨울 연극계가 주목하는 기대작 <손>
괜찮아, 가족이니까!!


연극 <손>은 ‘가족’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담아 한 가족의 이야기를 두 개의 시선으로 ‘반복’해서 보여주는 독특한 구성을 지니고 있다. 자칫 음울한 가정 비극으로 끝날 수 있는 이야기 속에 시종일관 터지는 날카로운 유머와, 모른 척 덮어두고 싶은 순간을 끝내 마주하게 하며 그 속의 희망을 보여주는 개성 있고 독특한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폭력적이었던 작가 자신의 아버지를 중심으로 각자의 상처를 고스란히 간직한 채 살아가는 가족들의 기억을 그린 본 작품은, 서로를 위하는 따스한 마음이 들다가도 이내 상처를 주는 모습들을 보여주며 마치 내 가족의 이야기인 듯한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이처럼 떠오르는 일본 작가와 다재다능한 한국 극단의 만남으로 올 겨울 연극계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연극 <손>은 관객들에게 한 편의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12월 5일(토) 7시 공연 후에는 ‘이와이 히데토’ 작가와 함께 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마련되어 있다. 


현실적인 이 시대 가족이야기를 담은 연극 <손>은 12월 13일(일)까지 대학로 나온씨어터에서 공연되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티켓 1+1 지원사업 선정작’으로 인터파크를 통해 20,000원에 2장 구매가 가능하다. (문의:02.3142.2461)

 

 

 

 

 

공연개요

- 공 연 명 :

- 공연일정 : 2015. 12. 3() ~ 12. 13()

평일(~) 8/ 3, 7/ 3

작가와의 만남 : 1257시 공연 후

- 장 소 : 나온씨어터 (서울 종로구 혜화로97)

- 소요시간 : 90

- 티켓가격 : 전석 30,000

- 관람등급 : 13세 이상

- 극 작 : 이와이 히데토

- 번 역 : 이홍이

- 번 안 : 한송희

- 연 출 : 이기쁨

- 출 연 : 우정국, 윤성원, 이새롬, 이강우, 이주희, 권동호,

김희연, 한송희, 이 효, 임현국, 조용경, 장세환

- 스 텝 : 무대_서지영 / 조명_정유석 / 음악_윤지예

의상_신주연 / 분장_이지연 / 그래픽디자인_고동욱

- 주최,주관,제작 : 창작집단 LAS

- 후 원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 기 획 : 플레이몽

- 예 매 : 인터파크, 대학로티켓

- 문 의 : 02.3142.2461

 

 

(사진제공:플레이몽)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