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의 고통을 넘어선 용서,연극<프로즌>!

 

연극<프로즌>은 영국에서 초연된 후 1998년 TMA 어워드 작품상,2004년 토니어워드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극단 맨씨어터의 2015년 신작으로 우리나라 초연이다.

 

1980.4.17 할머니 집으로 가던 10살 짜리 소녀 로나는 실종되었다.연극<프로즌>은 소녀 로나의 실종을 기점으로 시작된다. 그 후 로나의 엄마 낸시는 아이들의 실종을 알리는 단체를 만들어 활동하고 수년 후 로나의 시체를 찾게 된다. 로나를 살해한 소아성애자 랄프와 감옥에서 랄프를 연구하는 정신분석의 아그네샤가 독백으로 자신들의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아그네샤의 뉴욕과 이별-20년전 낸시의 가정생활-랄프의 재수없는 일-밤 비행-고통-농사,사창-아무것도 없는-뇌-티벳-코티졸-해마-시공간-로나의 뼈-용서등 단어들이 용서라는 주제를 향해  퍼즐을 맞추듯 이어진다.

 

병적인 살인과 악의적인 살인,연쇄살인,소아성애,정신분석,깊은 슬픔,분노,증오,복수,유괴,미수,유골,문신 등이 배우들의 연기로  모습을 드러내고 종국에는 증오를 넘어 선 고통의 산물인 로나의 살인자 랄프에 대한 낸시의 용서로 힘든 한숨을 내려 놓게 만든다.
그토록 갈망하던 복수와 증오를 내려놓게 한 낸시의 용서는 어떤 의미일까? 용서함으로써 어릴적 학대에서 고통받던 살인자 랄프를 와해시킨 그 용서는 또 다른 복수의 결과가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강하게 들 정도로 무겁고 가슴 벅찬 이야기지만 군더더기를 배제하고 오로지 배우들의 연기로만 관객이 집중하도록 한 김광보 연출 특유의 힘때문에 더 몰입할 수 있게 만든다.

 

극중에서 상당 많은 부분이 이래도 싶나 할 정도로 아름다운 언어로 묘사되고 있다.딸 아이의 유골을 들여다보는 낸시의 대사도 로나를 밴으로 데려가려던 연쇄살인자 랄프의 대사가 그렇다. 관객들에게 감정에 치우치지 않도록 하면서 캐릭터들에 집중하게 하는 방편인 셈이다.

 

3명의 배우들이 품어 내는 연기력은 강렬하고 파워가 느껴진다.박호산 배우의 시종일관 조소하는 듯 하다가도 정신분석의 아그네샤의 어릴적 기억을 묻는 질문에 학대받던 자신의 이야기를 할때는 숨을 헐떡이며 분노를 폭발시킨다.그리고 낸시의 면회 이후 가슴을 움켜쥐며 답답해하는 연기는 전신의 기운이 다 빠져나가는 연기력을 발휘한다.탈진할 지경에까지 이른다.
극단 맨씨어터의 대표이면서 딸을 잃은 엄마 낸시 역의 우현주 배우도 차분하게 대사를 이어가다가 딸을 잃은 엄마의 분노와 살인자를 향한  증오를 나타낼때는 활화산처럼 폭발시킨다.정신분석의 아그네샤 역의  정수영 배우는 차분하게 또박 또박 전문 용어를 명쾌하게 대사하면서 강연을 이끈다.
랄프 역에는 이석준 배우가 더블 캐스팅이다. 그리고 낸시의 대사에서만 존재하는 피해자 로나의 언니인 잉그리드가 상당 부분 극중에 등장하는데,엄마 낸시에게 말한다. "엄마 이제 로나를 보내줘.아니면 엄마가 망가져" 엄마를 용서의 길로 안내하는 대사속의 중요 캐릭터인 셈이다.
6월 28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744-7661

 

 

 

[시놉시스]

연쇄 살인범이자 아동학대를 받았던 것으로 의심되는 소아성애자, 랄프

연쇄 살인으로 자녀를 잃고 극한의 심리 갈등을 보여주는 살해된 소녀의 엄마, 낸시
양심의 가책 없이 범죄를 저지르는 연쇄살인범들을 연구하는 정신과 의사, 아그네샤

이 세 명의 삶이 천천히 교차하면서 차갑게 얼어있던 그들의 마음도 점차 변화하는데...
마침내 이들은 “용서”라는 신념으로 마주할 수 있을까?


1980년 봄날, 할머니 집으로 심부름 가던 열 살짜리 소녀 로나가 실종된다.

소아성애자 랄프. 해가 너무 뜨거웠던 어느 날 어린 소녀를 유괴하려다 체포되고,
그가 자백한 이름 중에 20년 전에 실종된 로나가 있다.

아이가 살아있다는 희망만으로 가까스로 삶을 이어오던 로나의 엄마 낸시는
20년 만에 딸의 유해를 받아들고 망연자실한다.

한편 연쇄살인범들을 연구하는 정신분석의 아그네샤는 자신의 이론을 강의하기 위해
랄프의 케이스를 강연의 주제로 삼고, 그를 분석한다.
그녀가 랄프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서서히 그녀 자신의 트라우마도 모습을 드러내고.

어느 날, 랄프를 만나 그를 용서한다고 말하겠다는 낸시.
아그네샤는 면회를 허락할 수 없다고 하는데…

[출연 배우]

 

 

 

 

[프로그램북 & 티켓]

 

공 연 명 : 연극 <프로즌>
공 연 장 :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공연일정 : 2015년 6월 9일(화) ~ 6월 28일(일)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요일 3시, 6시 / 일요일 3시 / 월 공연 없음
티켓가격 : 전석 35,000원
관람연령 : 만 13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 100분 (인터미션 없음)
출 연 : 우현주, 박호산, 이석준, 정수영
원 작 : 브리오니 래버리 (Bryony Lavery)
스텝:연 출  김광보/윤 색 고연옥/번 역 차영화,우현주/무 대 정승호/조 명 이동진
       음 악  장한솔/의 상 박소영/분 장 백지영/디 자 인 이소림,오현경/캘리그라피 전은선
       사 진  문소영/조 연 출 이은,한상웅/프로듀서 석재원
제 작 : 맨씨어터
후 원 : 서울문화재단
협 찬 : 티엘성형외과,스포티즌
예 매 : 공연예술센터 02-3668-0007 www.koreapac.kr
인터파크티켓 1544-1555 ticket.interpark.com
홍보마케팅 : 드림컴퍼니
문 의 : 02-744-7661

(사진출처:극단 맨씨어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