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카톨릭의 총본산으로 교황이 살고 있는 바티칸 궁전은 산 피에트로 대성당(=성 베드로 성당),산 피에트로 광장,바티칸 박물관

그리고 교황의 예배당인 시스티나 성당으로 되어 있다.

바티칸 궁전의 가장 뒤편에 있는 시스티나 성당은 미켈란젤로의 "최후의 심판"이 있는 곳으로 1536년부터 6년에 걸쳐 제작된 작품으로

사진 촬영이 금지되며 정숙을 요하는 장소다.

원래의 색감을 찾기 위한 떼 작업을 일본이 진행해 사진 촬영 ,영상 촬영 등 모든 저작에 관한 권리를 가지고 있다.

 

사진이 많아 두 파트로 나누어 포스팅 했다

 

 

 

비가 오는 날인데도 미리 줄서 있지 않으면 관람이 어려울 정도로 관광객이 많은 장소이기도 해서

우리 일행도 이른 시각부터 현지 가이드와 함께 줄을 섰다.

 

[입장 티켓]

 

 

 

 

 

 

 

 

 

 

 

우리 일행의 이탈리아 현지가이드가 피에타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시스티나 성당의 미켈란젤로의 "최후의 심판"은 사진 촬영과 소음 발생이 규제되어

이렇게 야외에 설치된 장소에서 가이드가 사전에 설명을 해준다.

 

미켈란젤로의 "최후의 심판"

 

마리아와 함께 중아에 자리한 그리스도가 심판을 내리고 그 오른쪽에는 선택된 사람들이 하늘로 오르고

왼쪽엔는 죄가 많은 인간들이 지옥으로 떨어지는 장면이 실감나게 묘사되어 있다.

이 밖의 성당의 벽면은 구약성서를 천장은 구약성서와 창세기를 소재로 하여 구성하였다.

'아담의 창조'와 '노아의 홍수' 등이 빼어 나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