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치아에서 수상택시와  곤돌라를 타고 좁은 수로를 다니며 명상의 시간을 가지고 그리고 운 좋게도 베네치아 가면축제의 현장속에서

베네치아 사람들의 축제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는 행운까지 누릴 수 있었던 우리 일행은 어둠이 짙어 오면서 베네치아를 떠났습니다.

어둠속에서의 베네치아의 야경도 아름다웠습니다.

 

 

 

 

노천 카페가 많은 베네치아

 

 

 

 

 

 

 

 

마치 피사의 사탑처럼 침식으로 기울어져 있는 베네치아의 사탑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