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최고 기대작!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할 단 하나의 뮤지컬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개막

 

괴물 같은 작품이 탄생했다!

 

언론과 관객의 연이은 찬사!

 

 

:: 이미지 = 뮤지컬 <프랑켄슈타인>개막| 제공=충무아트홀 ::

 

유준상 많은 생각과 함께 만들어진 빅터 프랑켄슈타인

류정한 “New 뮤지컬의 탄생

이건명 인간을 깊이 있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작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제작:충무아트홀)이 지난 3 18일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많은 관객들의 환호와 박수 속에서 드디어 막을 올렸다. 3 11일부터 13일까지 있었던 프리뷰 공연부터 전석 기립 박수를 받으며 2014년 최고의 기대작임을 입증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올해 개관 10년을 맞이한 충무아트홀이 그 동안 쌓아 온 역량과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야심차게 제작한 작품이다. 흡입력이 있고 잘 짜여진 전개, 웅장한 음악,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작품이 전하는 메세지 등으로 개막과 동시에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대중들 뿐 만 아니라 언론에서도 괴물 같은 한국형 뮤지컬의 탄생, 괴물 급 한국 뮤지컬 창조, ‘창작뮤지컬의 편견 깬수작, 블록버스터급 스릴러 작품 등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언론과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공연되고 있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세계 여러 나라에서 라이선스 러브콜을 제안 받고 있으며 한국 뮤지컬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많은 기대와 화제 속에 첫 공연을 화려하게 마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빅터 프랑켄슈타인역의 유준상정말 열심히 준비한 만큼 후회 없이 최선을 다했고, 행복하게 첫 공연을 마쳤다. 그리고 무대에서 마음껏 다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는 것은 배우로서의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많이 생각하고 집중하여 연습한 것을 무대 위에서 쏟아낸다. 공연이 끝나는 날까지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첫 공연의 소감을 전했다.

 

같은 역의 류정한걱정과 기대를 하며 열심히 준비했는데, 공연 초반부터 많은 관객 분들의 성원과 응원에 감사하다. 첫 공연은 항상 긴장하고 떨리는데 그 어느 때보다 기분 좋게 한 것 같다. 모든 캐릭터들이 감정연기가 많아서 모든 배우들이 힘들어하는데, 철저하게 몸 관리 잘해서 마지막까지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그리고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창작과 라이선스로 나누기보다는 NEW 뮤지컬이라고 생각한다. 공연 끝날 때까지 큰 응원 보내주시기 바란다.”, 이건명심적으로 힘든 작품이지만 큰 매력을 가지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배우 한 명이 두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두 가지 역할을 왜 하느냐가 중요한지를 관객 분들께서 작품 속의 캐릭터들을 보며 아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관객들에게 대부분의 뮤지컬들은 사랑이야기가 주가 되지만 <프랑켄슈타인>은 인간의 이야기가 중심이 된다.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봄에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도 좋지만 이 작품을 보면서 인간을 깊이 있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고, 또 새로운 뮤지컬을 직접 겪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앙리/괴물역의 박은태너무 감격스러웠고, 커튼콜 때 잘 안 우는데 힘들고 열정적으로 준비하며 연습했던 모습이 생각나서 눈물을 참느라 힘들었다. 앞으로 끝까지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걱정이 앞선다. 하지만 정말 소름 끼치는 매력 있는 작품이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많이 사랑해주시고, 공연을 보시는 동안 인생에 남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지상첫 공연을 마치고 너무 감격스럽고, 감동적이고 정말 어마어마한 작품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알게 되었다. 앙리와 괴물을 연기하면서 누구나 공감 할 수 있는 인간 내면의 양면성을 체험하는 것 같아서 작품을 하면서 스릴이 넘친다. 많은 분들이 작품을 보시고 감동을 꼭 확인하시길 바란다고 첫 공연의 소감을 밝혔다.

 

이 작품의 기획단계부터 진두 지휘하여 성공적으로 이끌고 온 충무아트홀의 김희철 프로듀서는 "첫 공연부터 뜨거운 객석 반응에 가슴이 벅찼다. 더불어 영속성 있는 작품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초연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인들이 인정하고 공감하는 작품으로 키우는데 집중하겠다."고 전하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한국 뮤지컬 산업의 선순화 구조에 일조하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818년에 출간된 영국 천재 여성작가 메리 셸리의 소설 <프랑켄슈타인>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한국 창작뮤지컬의 한 획을 그을 작품으로, 작년 12, 유준상, 류정한, 이건명, 박은태, 한지상, 리사, 안시하, 서지영, 안유진, 이희정, 김대종으로 이루어진 국내 최고의 캐스팅으로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음악감독을 비롯하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창작진들과 함께 3 18일 개막과 함께 웰메이드 뮤지컬의 첫 시작을 알렸다.

 

개막 전부터 많은 관심과 호평을 받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충무아트홀 개관 10년을 맞는 25일 오후 2시에 3차 티켓이 오픈 되며, 5 11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1666-866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