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0년을 마지막으로 잠시 안녕을 고하였던 연극 <환상동화>가 초연 이후 10주년을 맞아 다시 대학로로

돌아왔다.

 

수려한 대사와 한편의 시같이 아름다운 문장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한 편의 고전 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을 안겨줌과 동시에 한 편의 연극과 그 속에 녹아있는 다양한 장르들을 보면서 마치 하나의 종합선물세트를 만나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하게된다.연극 <환상동화>는 세 광대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 마술과 마임, 한스의 맑고 고운 피아노 선율, 그리고 나비처럼 아름다운 마리의 몸짓을 통해 연극 그 이상의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킨다.공연은 머리에는 따스한 감성을 귀로는 아름다운 선율의 꾀고리 소리가 마음으로는

행복감에 젖어 들게 만든다
조명 역시 멋진 연출로 극의 효과를 더 높이고 있다.연극 <환상동화>는 배우의 예술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무대에서 혼신을 다하는 배우들의 끼와 노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사랑광대의 이현철, 예술광대의 송재룡, 성종완이 돌아 왔다. 그리고 새로운 사랑광대에는 이원, 전쟁광대는 김태근, 황지노가 참여하여 한층 더 매력적인 광대들을 열연할 예정이다.
공연의 홍일점인 마리 역할에는 러시아 모스크바 볼쇼이 발레학교를 졸업하고 국립발레단에 몸 담았던 재원인 양잉꼬가 2010년에 이어 올해도 함께 하며, 또 다른 매력의 마리에는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이는 김보근이 참여한다.또한 2013년 새로운 한스의 역할에는 눈웃음이 매력적인 김호진과 데뷔 이후 처음 연극에 도전하는 신성민이 합류하여 더욱 알찬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연극<환상동화>는 소설 문체로 쓰여 진 희곡이다.
광대들은 이렇나 소설 문체를 감정이 묻어있는 대화를 하듯 읽어주며, 연기한다.
관객들은 광대를 통해 마치 공연을 보면서 명대사들을 들으며, 소설을 듣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공연 안에서 드라마는 광대들이 보여주는 극중극의 개념 안에서 펼쳐진다.그래서 공연은 현실과 환상 사이에서

문학, 미술, 음악, 무용 등의 장르가 각자의 이미지 속에서 충돌하고 화합해서 하나의 이미지를 무대에서 만들도록 한다.

언어가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 역시 공연을 이루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광대들은 이야기를 시적인 언어와 화려한 대사를 통해 풀어 놓는다.대사는 이야기 전달 뿐만 아니라

극의 이미지를 만드는 구성의 요소가 된다.

[오늘의 출연 배우]

 

전쟁, 사랑, 예술 이 세 가지의 이야기를 각자 준비해온 광대들은 서로 싸우다가 결국 이 모든 것이 다 들어 있는
이야기를 하기로 합의한다. 그리고 이야기는 시작된다.
공연이 시작되면 전쟁광대의 이야기가 시작되면서 폭격으로 어지러운 전쟁의 참혹함이 영상으로 전해지고
전쟁으로 소리를 잃어 버린 음악가 한스와 눈을 잃어 버린 무용수 마리의 사랑아이야기가 펼쳐진다.
둘의 사랑은 인간의 가장 근원적인 사랑의 메시지를 아주 아름답게 들려주며 관객들의 마음에 살포시 내려 앉는다.

한스와 마리의 만남은 사랑을 만들어 내고, 사랑은 환상을 만들고, 환상은 현실을 변화시킨다.
그렇게 한스와 마리는 잃어버렸던 음악을 그리고 춤을 되찾게 된다.다시 포성이 울리고 이별해야 하는 한스와 마리.

하지만 그들의 사랑은 계속 되었다. 영원히 연주될 음악처럼, 결코 멈추지 않을 춤처럼.
그리고 사라지지 않을 전쟁의 포성처럼.. 그렇게 계속 되었다.

 

[커튼콜]

전쟁·예술·사랑 광대들이 들려주는 고전명작과 어록의 또 다른 만남

사랑광대   사랑이란 언제나 이별의 시간이 오기까지는, 자신의 깊이를 알지 못하는 것.” – 칼릴 지르반의 <예언자>

 

 

예술광대   전쟁은 인류를 괴롭히는 최대의 질병이다!” – 독일의 종교 개혁가 마틴 루터

 

 

전쟁광대   제 낯이 이렇게 한밤의 가면으로 가려져 있으니 망정이지,

그렇지 않았으면 이 볼은 수줍은 처녀의 맘으로 빨개져 있을 거에요.

오늘밤 당신이 제 말을 엿들었으니까요, 전 체면도 차리고 싶고, 입 밖에 낸 말도 취소하고 싶어요.

하지만 체면이여, 안녕! 당신은 저를 사랑하시나요?” –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

 

 

전쟁광대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그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 <성경>

 

 

예술광대   사랑은 홍역과 같다” - 프랑스 화가 제롬

 

 

전쟁광대   그 말이 사실이라면 움츠릴 수도 도망갈 수도 없는 일. 이젠 태양을 보는 일도 역겹다!

            이 세상의 질서여, 모두 무너져 버려라! 바람아 불어라! 파멸아, 오너라!” – 셰익스피어의 <리어왕>

 

 

예술광대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 히포크라테스

 

 

 

 

 

 

 

 

[티켓]

명ㅣ 연극 환상동화

공 연 기 간ㅣ 201331()~ 20135 26()

공 연 시 간ㅣ 3, 4월 평일 8시ㅣ토 3, 7 l 3시ㅣ월 쉼

5평일 8시ㅣ토,,공휴일 3, 7시ㅣ월 쉼

, 3 1 8시 공연

공 연 장 소ㅣ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

료ㅣ 전석 30,000

러 닝 타 임ㅣ 100

관 람 등 급ㅣ 14세 이상

처ㅣ 인터파크 (1544-1555)

작 ∙ 연 동 연

진ㅣ 이현철, 송재룡, 김태근, 이원, 성종완, 황지노, 김호진, 신성민, 양잉꼬, 김보근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