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무대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를 만나다.

 

<좀비가 된 사람들>

 

 

 

 

 

 

 

 

우리는 매일 말로 상처를 주고 받고 살아간다. 부모님이나 친구의 대화에서부터 SNS의 일면식 없는 사람들과의 끊임없는 비방과 서로를 향한 모욕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이러한 나쁜 말과 서로를 비방하는 언어들이 사라진다면, 그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우리는 더 이상 아무도 상처받지 않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을까?

 

우리가 쓰고 있는 언어란 대체 무엇인가?  

 

 

 

 

 

 

 

7월 4일부터 후암스테이지에서 개막하는 <좀비가 된 사람들> (작. 서종현, 연출. 황태선) 은 이러한 질문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연극이다.

 

 

 

작품은 어느 지역의 한 시장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언어 사용의 규제’ 라는 공약을 내세우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시장 당선 이후 좋은 언어사용의 소통과 화합을 위한 노력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 및 만족도는 점차 높아져만 간다. 하지만 점차적인 언어 규제에 따른 법규로 인해 본질적인 것을 놓치고 있다는 것을 판단한 리더는 시장에게 반대되는 뜻을 던지지만 실패로 돌아가게 된다. 그 후 시민들의 행복도는 최고조에 이르지만 그와는 반대로 감정이 사라지는 시민들이 생겨나기 시작한다.


 

 

 

좀비라고, 알아?

좀비는... 감정이 없겠지.

사람들이 이젠 그 어떤 언어에 대해서도, 체감할 수 있는 감정이 없어졌다는 거야.

모든 사람들이 좋은 말을 하고, 행복한 소리를 들으니까, 점점 익숙해져 버린 거지.

그 익숙함이, 감정을 느끼는 나침반을 잃어버리게 했다고 할까…...

 



 

 

 

<좀비가 된 사람들>의 연출을 맡은 황태선 연출은 이번 시즌에서는 그 동안 시도되지 않았던 연희와 접목하여 더욱 더 신명나는 분위기를 제공하지만 반대로 더욱 더 날카롭게 관객에게 파고들어 관객이 스스로 생각하고 질문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매 번 다양한 상상력과 실험을 통해 새로운 극을 만들어 내고 있는 창작집단 꼴의 대표 손현규는 동시대의 사회적 담론을 담아낼 수 있는가, 그러면서도 연극 고유의 예술성을 잃지 않는 가에 대한 끊임없는 고찰을 통해 관객들에게 연극이 단순히 즐겁게만 바라보는 인식에서 벗어나 현 사회에 대한 깊이 있는 생각과 통찰을 제공할 수 있는 작품들을 끊임없이 제작하고 있다.

 

 

 

제 8회 개판페스티벌의 참가작으로 진행되는 본 공연 7월 4일부터 7월 9일까지 공연되며, 티켓 예매는 대학로티켓닷컴, 인터파크티켓, 옥션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명

좀비가 된 사람들

일시

07.04(화) – 09일(일) 평일:8시 , 토요일: 3시/7시, 일요일: 4시  

장소

후암스테이지

스태프

 

작가: 서종현, 연출: 황태선, 조연출: 명가윤, 무대디자인: 유주영, 음악디자인: 김시율조명디자인: 신경배, 판소리 지도: 양승은 작창 지도: 김송지,

안무 지도: 신희무, 김주빈 연희 지도: 배철민, 이형주  

그래픽디자인: 성북동 비둘기(박세연),

주최: 페스티벌 개판 운영위원회 주관: 후플러스 제작: 창작집단 지오+창작집단 꼴  

예매처: 대학로티켓닷컴, 인터파크티켓, 옥션

출연진

 

손현규, 이재영, 박훈정, 황사무엘, 전송이, 김화영, 이현주, 강진수, 장현정, 박현정, 이주형, 이민우, 정한솔

관람료

일반 20,000원 학생 15,000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사진제공:창작집단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림태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