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고기없는월요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01 박원순·박찬욱·배철수·윤도현, 폴 매카트니 환경운동 지지

박원순·박찬욱·배철수·윤도현, 폴 매카트니 환경운동 지지

- 폴매카트니 첫 내한공연에 에코VIP로 공식초청

 

 

 

 

 

폴 매카트니와 박원순 시장의 공통점?!

 

폴매카트니의 첫 내한공연에 에코VIP로 공식 초청된 박원순, 박찬욱, 배철수, 윤도현이 한국고기없는월요일(Meat Free Monday Korea)을 통해 폴매카트니의 환경운동에 대한 지지의사를 전했다.

 

최근 이클레이 세계도시기후환경총회(ICLEI World Congress)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직접 제 건강유지 비결과 힘을 내 일 할 수 있는 원천은 바로 채식위주의 식사입니다.” 라고 말할 정도로 채식에 대한 관심이 높다. 또한 올해 313일 한국고기없는월요일과의 미팅을 통해 서울시가 먼저 모범을 보여 채식문화를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현재 채식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으며, 서울시청을 비롯해 서울시 산하기관 161개 기관 구내식당에서 일주일에 하루 채식을 실천하고 있고 올해는 3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박찬욱 감독, 지구를 위한 걱정은 그만, 이제는 실천할 때

 

글로벌한 인지도와 영화인으로서 대중문화를 선도해나가는 박찬욱 감독은 한국고기없는월요일에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보내며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세먼지농도가 높아지는 날이면 우리는 늘 중국을 비난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절반 정도의 미세먼지가 국내에서 만들어진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남 탓만 해서는 아무 일도 해결되지 않는다는 사실까지 덩달아 밝혀진 셈입니다.

황사마스크 쓰고 몇 날 며칠 고생하던 중 드디어 비가 내립니다.

자고 나니 날이 갰습니다.

깨끗해진 하늘을 우러르고 신선한 공기를 마시면서 우리는 생각합니다.

그래, 이런 게 진짜 봄이지.’

봄입니다.

우리가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합시다.

더 이상 남 탓은 말고. "

 

 

배철수... 내한 공연 앞둔 폴 매카트니에 "폴은 제 인생에 영향... 그의 환경운동도 지지한다."

 

국내 최고이자 최장수 팝 음악방송을 진행해온 배철수씨는 비틀즈와 폴 매카트니 관련 특집방송도 여러 번 진행한 바 있다. 그는 비틀즈, 폴 메카트니의 음악은 처음 들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세상과 또 제 자신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폴 메카트니의 열렬한 팬으로서 그의 모든 활동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동의를 표한다. 특히 Meat Free Monday 운동은 간결하며 누구라도 실천할 수 있는 행동이다. 무엇보다 지금 생각해봐야 하는 일이다. 환경에 대한 인식의 전환과 실천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폴매카트니가 진행하는 환경운동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윤도현, 폴의 음악활동과 Meat Free Monday 운동에 동참해 볼 생각

 

영국을 비롯하여 유럽무대에서 한국 락 음악을 알리고 있는 윤도현씨도 이번 폴매카트니 공연에서 에코 VIP로 초청되었다. 그는 " 폴 매카트니의 공연을 한국에서 볼 수 있다는 엄청난 흥분감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비틀즈의 음악은 아마 지구가 존재하는 한 전 세계인들에게 영원히 살아있을 것 같다. 음악을 만드는 여정은 길고도 험하지만, 세상이 사랑한 음악을 만들고 가지고 있다는 건 긴 여정만큼 행복한 일일 것이다. 또한 폴 매카트니의 음악활동과 더불어 그의 환경활동 Meat Free Monday 운동에도 동참해 볼 생각이다. 지구는 우리가 지금도 살아가고 있고, 우리의 미래에도 살아가야 할 땅이므로." 라고 말했다.

 

 

폴 매카트니가 기후변화 해결책으로 제안해 글로벌 운동으로 확산된 고기없는월요일은 오프라윈프리, 비욘세, 기네스펠트로, 엠마톰슨, 제이미올리버, 마크러팔로 등 해외에서는 각계의 유명인사들이 공식서포터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고기없는월요일(Meat Free Monday Korea) 이현주 대표는 "외국과 달리 환경운동에 대한 유명인들의 소신 있는 발언이 힘든 우리 사회에서 에코VIP 초청에 흔쾌히 응해주시고, 우리가 직면한 환경문제와 현실적 대안을 함께 고민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 이를 계기로 일주일에 하루, 육식위주의 식단에 쉼표를 주는 이 운동이 채식이냐, 육식이냐의 논쟁을 벗어나, 환경과 건강에 이로운 에코라이프스타일로 범국민적인 공감대를 형성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