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반응으로 새로운 문화공연으로 자리매김한 '워터밤2016'

 

 

2015년 처음으로 선보였던 '워터밤'은 올해로 두번째 행사를 마쳤다. '워터밤2016'은 이제 국내 팬들에게는 새로운 놀이와 공연의 복합적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잠실운동장 특설링에서 펼쳐진 '워터밤2016'은 낮 12시 DJ 가은의 무대를 시작으로 피치에이드,디아이디,DJ 에스투,마이크로닷 Vs 한해,DJ 준코코 x 맥시마이트,행오버,쌤앤스팩,토요,DJ 쿠,반달락,DJ 펌킨,인사이드코어,DJ 웨건,루드 페이퍼,제시,박재범,사이먼 도미닉/그레이/로코의 순으로 열광적인 무대를 이끌었다. 


신개념 이색공연인 "워터밤 2016"은 도심속 한가운데서 펼쳐진 이색 야외 풀장과 워터건으로 더위를 한방에 날리는 이색공연이다.관객들은 사전에 지급받은 워터건으로  물을 쏘며 즐거워했고 한쪽의 풀에서는 풀장의 물놀이를 즐기고 워터건에 물을 보충하고 각종 이벤트에 참가하는 등 공연을 즐기기에 여념이 없었다.마치 자신들의 어릴적 물총놀이를 연상하듯 즐거워하는 모습이 역력한 이날 행사에는 형형색색의 의상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멋을 내는 관객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작년에 비해 늘어났다.


아티스트의 공연에 열광하고 자신들의 멋을 제대로 즐길 줄 아는 젊은이들의 트렌드를 잘 반영한 맞춤형 공연인 '워터밤'은 관객이나 아티스트 모두 물에 흠뻑 젖기는 마찬가지였다.공연에 참가한 관객들은 서로 워터건을 쏘고 등장한 아티스트나 디제이에게도 워터건을 쏘느라 여념이 없었다.더위를 한방에 날리느라 즐거운 분위기 일색이었다. 정오부터 입장한 관객들은 공연을 즐기느라 밤 늦도록 지칠줄 몰랐다.

 

[워터밤 2016 라인업 포스터 / 자료제공 브이유이엔티]

 

 

 

 

 

 

 

 

 

 

 

 

 

제시

 

 

 

 

 

워터밤 전일에 방영된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깜짝 출연했던 제시(JESSI)의 아버지가  딸 제시의 무대를 지켜 보는 모습이다.

 

 

 

 

 

 

 

 

 

 

 

 

박재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꼭 주목해야 할 일렉트로닉 앨범

프로듀서 토요(TOYO)’ 데뷔 EP [FABRE]

2016629() 정오 발표 !

 

 

[토요(TOYO)_데뷔 EP_FABRE_커버 / 사진제공_브이유이엔티]

 

원더걸스의 새로운 4인조 밴드앨범 ‘Reboot’의 프로듀서로 참여했던 작곡가 겸 일렉트로닉 연주가 토요(TOYO)’가 대망의 첫 EP ‘파브르(FABRE)’를 발매한다.

 

토요(TOYO)의 소속사 브이유이엔티에 따르면 오는 629일 정오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토요(TOYO)의 데뷔 EP ‘파브르(FABRE)’가 공개된다.

 

토요(TOYO)는 국내 일렉트로닉 씬에서 가장 폭넓게 활동하고 있는 검증된 프로듀서로 록 그룹 텔레파시 출신의 프란츠와 라이크 라이크스(Like Likes)를 결성해 EDM 위주의 국내 씬에 발 빠르게 UK 개러지를 도입했으며, 주류에서도 러브콜을 받아 원더걸스의 화제작 리부트(Reboot)’ 앨범의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또한 국내 댄스 음악 대중화의 산실인 브이유이엔티에서 전폭적으로 서포트하는 아티스트이기도 하다.

 

데뷔 EP ‘파브르(FABRE)’는 그 동안 라이크 라이크스(Like Likes), 원더걸스, GOT7 등 많은 아티스트와 음악 작업을 해오며 만들었던 음악과는 많이 다르다. 오로지 자신의 EP 이기에 평소에 하고 싶은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통해 토요(TOYO)가 가장 흥미 있고 표현하고 싶은 것을 표현하는 음악을 담았다. 딱히 특정한 장르, 스타일을 추구한 결과물은 아니라는 점이다.

 

웅장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는 첫 번째 트랙 코쿤(Cocoon)’의 시작으로 총 6곡의 트랙으로 구성 되어 있다. 이번 EP타이틀 곡인 5번 트랙 호넷(Hornet)’은 박력 있게 심장을 때리는 비트와 현란하게 휘어지는 효과들이 어우러져 마치 블랙홀에 빠진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앨범 제목 파브르(FABRE)’는 평소 곤충학자 장 앙리 파브르를 좋아해 이미 만들어진 곡에 자연스럽게 떠오른 그의 이름을 붙였고, 커버 아트는 화가 이홍민 작가가 그의 데뷔 앨범을 들으며 떠오르는 이미지를 그려냈다.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앨범의 성향이 이홍민 작가의 작품 세계와 일치하는 점이 많아 함께 하는 작업이 즐거웠다는 후문이다.

 

토요(TOYO)는 데뷔 앨범 파브르(FABRE)’를 통해 자신의 음악 스펙트럼을 넓혔을 뿐만 아니라 국내 댄스 씬의 장르 다양성도 넓혔다. 여러 카테고리의 장르 음악을 녹여낸 이번 앨범은 2016년 국내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줄 것이다. 국내 씬에 던지는 임팩트 강한 이번 데뷔 EP는 올해 꼭 주목해야 할 일렉트로닉 앨범이다.

올해 활발한 솔로활동을 펼치기 위한 첫 걸음이자 야심차게 준비한 토요(TOYO)의 공식 데뷔 EP ‘파브르(FABRE)’는 오는 629일 정오,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토요(TOYO) / 자료제공_브이유이엔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