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직장생활의 대부분은 1984년에 중구 저동부터 시작해 신설동 그리고 여의도에서 2001년부터 2014년까지

총 30년을 그렇게 보내며 그 길을 반복해서 오갔다.

 

그리고 이제 인생 2막의 직장은 인천에 있는 요양병원이 나의 직장이다.

퇴근하고 공연담당기자일을 하는 나는 무보수의 기자일로 대학로를 리뷰기사 작성을 위해 간다.

하루 총 5시간 정도를 지하철로 버스로 1시간 정도를 이동하는 셈이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지하철에서 잠시 눈을 감고 피로를 풀고 공연을 본다.

여기가 계양역 내가 혜화를 가기 위해 거치는 지하철역이다.

나의 앞에 퇴근길에 비치는 저 빛이 오늘따라 따스하게 느껴진다.

 

공연이 재미 없으면 잠시 잠깐 졸음이 오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모든 공연을 사랑하는 나로서는 지루하면 지루한대로 손님이 없으면 걱정이 되기도 하는 나는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한 모퉁이에 여전히 내 둥지를 틀고 그들과 함께 공존하고 있다.

그들의 열정을 사랑한다.

그들이 있어 오늘도 행복하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레이트 인생 어드벤쳐>는 일본 '마에다 시로'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현대 사회에 널리 퍼져 있는 무기력과 탈진,의미없는 낙관등을 주제로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김지호 연출이 연극[데스트랩]이후 맡은 작품이다.


우리가 게임에서 봐왔던 모습이 무대다.사각형의 방과 방을 둘러 싼 길 .OUT 과 IN으로 표시된 게임 출구와 같은 표식이 무대다.방안에는 세상에 대해 반항도 순응도 하지 않는 기괴한 인생의 늘상 게임을 하는 남자가 있다.그 남자가 정말 싫어 일하라고 타박하는 동거하는 여자.그리고 남자와 같은 정서를 공유하지만 현실 속에 걸쳐있는 ‘다나베’, 그리고 남자의 기억과 과거 속에 머물러있는 남자의 ‘여동생’ 이 낯설지만 신선한 이야기를 풀어 낸다. 게임처럼 쉽게 풀 수도 있고 어려울 수도 있는 인생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는 연극이다.극 제목처럼 대단한 뭔가를 발견하기 위해 공연장에 온 관객들은 게임속 인물처럼 게임에 빠져 연기하는 배우들을 보며 낯설지만 그 역시 신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인생=게임의 함수 관계를 설명하는 것처럼 인생 자체가 어렵고도 쉬운 전혀 예측할 수 있는 모험이기 때문이다. 2015년 1월 31일까지 대학로 연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6227-0301

 

 

 

[공연사진:스페셜원컴퍼니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연명:그레이트 인생 어드벤쳐
공연장소:대학로 연우 소극장
공연일시:2014.12.18. – 2015.01.31
관람연령:8세 이상
티켓가격:전석 30,000원
주관:㈜스페셜원컴퍼니
제작:연우무대
문의:㈜스페셜원컴퍼니02-6227-0301

 

(사진제공:스페셜원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