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수산물위원회, 연어초밥 탄생 30주년 맞아

 

1회 글로벌 스시 챌린지 개최

 

한국 최고의 초밥 왕은 누구?

 

 

- 5년 경력자부터 지원가능, 517일 신청 마감

- 일본 세계스시기술원(WSSI) 에서 발급하는 인증서 수료 가능

 

 

[사진] 모집공고 포스터

 

 

 

2015429() 노르웨이수산물위원회는 국내 최고의 스시 명장을 뽑는 글로벌 스시 챌린지한국 최초로 오는 616

 

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스시 챌린지는 노르웨이 생 연어가 일본정통 스시로 탄생한 지 30주년을 기념하여 기획되었다.

 

 

 

노르웨이 연어와 일본 스시의 특별한 만남은 일본이 노르웨이에서 생 연어를 수입한 1980년대부터 시작되었다. 그 전에는

 

연어를 생으로 먹는 문화가 없었지만, 노르웨이 정부와 수산업계의 노력으로 스시에 생연어를 올려먹는 현재의 연어 스시가

 

탄생했다.

 

 

 

글로벌 스시 챌린지는 전 세계 14개국의 장인들이 각국 예선을 거쳐, 11월 일본 도쿄에서 최종 결승을 치르는 역사상 가장 큰

 

국제 스시 경연대회이다.

 

 

 

이번 국내 경연은 연령과 국적 제한 없이 일식 경력 5년 이상의 조리사는 지원 가능하며 노르웨이수산물위원회 공식 홈페이지

 

(www.norge.co.kr) 를 통해 517일까지 참가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서류 심사를 통과한 최종 20인에게는 일본 유일의 국제

 

스시 인증기관인 세계스시기술원(World Sushi Skill Institute)의 일본 명장이 진행하는 25만원 상당의 세미나를 이틀간 무료로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며, WSSI가 인증하는 인증서를 수령할 수 있다.

 

 

 

노르웨이수산물위원회의 핸릭 앤더슨 (Henrik V. Andersen) 한국 일본 이사는 요즘 한국에서 생 연어의 인기가 높아지는 것을

 

알고 있다.

 

한국인들이 즐기는 노르웨이 연어와 일본 정통 초밥의 만남을 처음으로 전할 수 있어 매우 흥분 된다이번 글로벌 스시

 

챌린지를 통해 스시 문화를 세계적으로 발전시키고, 더 많은 사람들이 품질 좋은 스시를 즐길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본선 경연은 618일 진행되며, 최종 우승자는 112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그랜드 파이널에 참가할 수 있는

 

출전권과 일본 왕복 티켓 및 3박의 숙식을 제공받는다.

 

 

 

그랜드 파이널은 총 14개국에서 꼽힌 최후의 1인들만 초대받을 수 있으며, 최종 우승자에게는 스시의 본 고장인 일본에서 3

 

일간스시 투어즐길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문의전화:샤우트 웨거너 에드스트롬 02)6250-9883)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