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피에트로 대성당 내에 있는 미켈란젤로의 걸작품 피에타.

 

이 작품은 죽은 예수를 안고 있는 성모 마리아의 모습을 그린 작품으로,아들을 잃은 어머니의 슬픔을 탁월하게 묘사하고 있다.

피에타는 십자가에서 풀려난 그리스도를 비통한 표정의 마리아가 껴안고 있는 모습을 조각한 것이다.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듣고 싶어도 들을 수 없는 우리의 어머니 이야기

 

 

2013년 전국연극제 5관왕 수상작 <선녀씨 이야기>

 

 

2012년  제 30회 전국연극제에서 극단 예도의 <선녀씨 이야기>가 대상인 대통령상 수상 및 희곡상,연출상을 수상

하였으며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여 그 작품성을 인정 받은바 있다.

대학로 아트센터 K네모극장에서 8월 16일부터 개막된 연극<선녀씨 이야기>는 공연에 앞서 프레스콜을 가졌다.

기자단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은 연극이 관객들로부터 어떤 반응을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집 떠난 지 15년 만에 돌아온 아들이 영정 사진 속 어머니를 첫 대면하며 펼쳐지는 연극 <선녀씨이야기>는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느끼며 보는 이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희대의 명작으로 평가 받는 작품이다.
특히 연극 <선녀씨이야기>는 ‘어머니’라는 소재를 통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관심을 집중시키며 부담 없이 볼 수 있어 가족 혹은 사회 모임 등 단체 관람에게 어필하는 작품으로 인정받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특히 더블 캐스팅 구성으로 배우에 따라 달라지는 분위기는 서로 다른 매력으로 다가 온다.
<선녀씨이야기>를 보는 또 다른 즐거움 이다.

 

 

 

 

연극 <선녀씨이야기>는 평생 한 사람의 아내로, 4남매의 어머니로만 살다 끝내 별이 되지 못한 선녀(어머니)와 불우한 가정 형편이 싫어 집을 나가지만 15년 후 어머니의 장례식장을 찾아와 선녀씨의 이야기를 통해 어머니의 사랑, 그리움을 전달하며, 탄탄한 스토리로 관객의 눈시울을 적시는 우리 고유의 정서가 묻어있는 연극이다.

 

 

 

 

 

“선녀”라는 인물은 2인 1역(이재은, 고수희)으로 시간적 차이가 있는 한 배역을 두 명의 배우가 연기하며
다른 공연과는 차별화된 점이라 말 할 수 있고, 수준 높은 연출력과 흡입력있는 탄탄한 스토리로 관객을 압도하는
이 시대 최고의 연극이 될 것이라 예상된다.
자칫 무거워 질 수 있는 분위기를 재치 있는 대사로서 쉽게 풀어내고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끝없이 이어지는

뜨거운 감동의 눈물을 전한다. 

 

 

 

 

 

이와 함께 <선녀씨이야기>는 요즘 흉흉한 세상에서 가족의 사랑을 다시금 깨닫게 하는 교육적인 메시지는 물론
인형극, 안무 등 볼거리도 풍부해 기존 어머니의 대한 연극과는 달리 탄탄한 스토리로 인기를 예고한다.

 

 

 

 

데뷔 20년 만에 연극을 첫 도전하는 임호와 연극계의 완판남 진선규가 1인 2역을 맡아 서로 다른 매력으로 감동을 전하고,“선녀” 역할에 이재은이 캐스팅 되었다. 아역배우의 이미지를 벗고 첫 어머니 역할을 맡은 이재은은 관객들에게 따스한 내면을 보여 줄 예정이다. 같은 어머니 역할로 그 동안 영화, 연극을 종횡무진하며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준 고수희는 그간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역할을 통해 관록이 묻어나는 탄탄한 연기를 선보일 것이며 한갑수와 같은 베테랑 연기자들까지 함께 해 출연진 또한 인기 요인이다.

관람 연령층 또한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연극으로 2013년 8월, 강한 울림과 감동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공 연 명 : 선녀씨 이야기
 공연기간 : 2013년 8월 16일(금) ~ 2013년 9월 15일(일)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센터K 네모극장
 공연시간 : 화,목,금  8시 / 수 3시, 8시 / 토,일,공휴일 3시, 7시 / 월요일 휴관
 티켓가격 : VIP석 50,000원 R석 40,000원
 관람등급 : 만 7세 이상
 관람시간 : 약 100분
 작․ 연출 : 이삼우
 출 연 : 임호, 이재은, 고수희, 진선규, 한갑수 외 다수
 주 최 :, KBS 비즈니스
 주 관 : 서울오페라클래식
 후 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상남도, 경남문화재단, 경남매세나협의회
 제 작 : (주)PS엔터테인먼트, 극단 예도
 예 매 : 인터파크 1544-1555, 옥션 1566-1369,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문 의 : ㈜PS엔터테인먼트 1599-0701
 공식카페 http://cafe.naver.com/sunnyuc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nyussi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기 인생 50주년을 맞은 배우 손숙이 올해 50주년 기념 연극으로 선택한 연극이 연희단거리패와 13년간 함께 한 연극<어머니>다.<어머니>는 1인칭 이야기체 구전연극의 구성으로 어머니의 회상과 독백으로 전개되는 이작품은 웃음과 눈물,궁핍과 저항,

전쟁과 평화에의 희구 등이 다양한 노래와 이미지로 흘러 지나간다.
이 연극은 다양한 리듬과 노래 그리고 다양한 형상에 대한 구체적인 묘사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또 가장 한국적인 정서를 담은 이태원 작곡의 노래와 고향,청진항,피난장면 등의 다양한 장면들로 묘사되어 진다.
가장 한국적인 정서로 우리 어머니들이 살아 왔던 과거의 모습들이 강하게 투영되어 지는 연극<어머니>는 손숙이 1999년 러시아 공연 직전 환경부장관에 오르면서도 공연을 강행해 구설수에 휘말렸고 결국 32일 만에 장관직을 사퇴하는 불운을 겪기도 해 더욱 유명해진 작품이 바로 이 연극<어머니>다.
무대를 사랑한 배우 손숙의 연기 인생 50년을 연극이 끝나고 난 후 많은 관객이 기립 박수로 축하해 준다.

1막과 인터미션 15분 그리고 2막으로 짜여진 연극은 1막에는 어머니가 죽은 지아비 돌이를 만나며 연극이 시작되고 잔소리꾼인 어머니와 아들 그리고 며느리의 갈등.하지만 손자에게는 다정다감한 할머니로 나타난다.어머니는 드라마 작가인 아들에게 드라마 얘기를 하고 자신의 과거 연애담을 늘어 놓으며 과거 신주단지를 가져온다.
어머니는 과거 첫사랑 양산복이와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논 3마지기에 팔려 가난한 돌이에게 시집간 얘기를 하게 된다.
2막이 시작되면 검사차 병원에 입원한 어머니와 주변 인물들의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지고 일순이라는 어머니의 본명을 남편이 한자로 斗伊(두리)라 지어 주고 순천 기생이었던 시어니와의 시집 생활이 시작된다.
6.25와 일제 시대를 겪으면서 아들 하나와 딸 하나를 낳지만 아들은 학질로 죽고,어머니는 그 아들이 양산복의 아들이었음을 고백하면서 오열한다.
이장면에서 많은 관객이 운다.남성 관객도 눈물을 지그시 닦기는 마찬가지다.
죽은 아들을 불러내는 구음과 무당의 초망자굿이 있고 어머니는 손녀에게 자기 이름 '황일순' 석자를 배우고 죽은 남편을 따라

저승으로 가면서 유리창에 손녀에게 배운 자기 이름을 쓴다.

 

 

 

 

 

[티켓]

 

아래 사진은 보도용으로 받은 연희단거리패 소유입니다.

불펌금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