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지금 평화로운가? 현재 우리들의 삶을 말하다,연극<수갑찬 남자>!

 

<수갑찬 남자>는 월간 현대문학 2014년 8월호에 발표한 김희진 작가의 단편소설《오후에게 묻다》를 김승철 연출이 각색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어느 날 아침, 영문도 모른 채 수갑에 채워져 주차장 자바라 문에 묶이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로, 현대인이 처한 아이러니하고  부조리한 상황에 근원적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그것도 수갑을 채운 가해자의 구원을 기다려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말이다.


영문도 모른채 뙤약볕 내리치는 남의 집 주차장 철제 자바라문에 수갑이 채워진 남자의 외침은 공허하다.연극<수갑찬 남자>는  왠지 씁쓰레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그것은 바로 현재 우리들의 삶을 들여다 보는것 같아서이다.아름다운 추억을 위해 떠난  여행길은 영영 돌아올 수 없는 죽음으로 또 무심코 걷던 길아래 땅속으로 떨어지고 건물아래서 깔려 죽는 등 수많은 예측할 수  없는 삶을 살고 있는 우리들과 수갑찬 남자는 너무 닮아 있기 때문이다.


누군가 뒤에서 '뛰어'라고 해서 얼떨결에 뛴 남자는 모르는 누군가에 의해 수갑이 채워지고 뙤약볕이 쬐는 한낮에 땀을 뻘뻘 흘리며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한다.길 지나는 아줌마도 노파도 노란색원피스의 아가씨도 여고생들도 수갑찬 남자의 도움 요청을 거절한다. 요즘의 사회상을 잘 반영하는 대목이다.그런 상황에 부닥치면 회피하는게 상책이라고 많은 이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행동한다. 그나마 수갑찬 남자 집의 번호키를 누르고 집의 가스를 꺼달라는 부탁을 꼬마가 해결해준다.세속에 물들지 않는 순수함이 꼬마에게는 남아 있기 때문이다.


수갑찬 남자 역의 김민재 배우는 조명을 태양삼아 땀을 뻘뻘 흘리고 허기 진 배를 컵라면으로 먹고 수갑을 풀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폭우도 온 몸으로 받아 내는 연기를 리얼하게 연기한다.관객들은 사전에 프로그램북을 천원에 사면 얼음 냉수 한병을 제공받는데 수갑찬 남자의 갈증은 바로 관객의 갈증으로 전해져 냉수를 마시게 만든다. 사내 역의 김성일 배우는 다짜고짜 수갑찬 남자를 나쁜 놈으로 몰아 주먹질한다.자연 스런 연기에 배꼽을 잡고 아줌마와 노파 역의  조은경 배우도 수갑찬 남자 상황을 더 극적으로 만든다.노란색원피스 아가씨와 꼬마 역의 박시내 배우는 노란색원피스 역할이 <소뿔자르고주인오기전에도망가선생>의 섹시한 여순경 이미지 였다면 이번 꼬마 역할은 너무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연기한다. 연기 잘하는 배우임에 틀림이 없다.여고생 역할의 배우 세명은 너무 웃긴다.수갑찬 남자에게 우루루 몰려가 셀카를 찍고  툭툭 던지는 말투는 요즘 여고생들의 언어와 다르지 않아 웃을 수 밖에 없다. 6월 14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70-7869-8089

 

 

 

[시놉시스]

 

“뛰어!” 뒤에서 누군가가 소리쳤다. 남자는 뛰었다.
얼떨결에. 또 다른 누군가가 남자의 뒷덜미를 잡아챘다. 그는 남자의 오른손에 수갑 한 쪽을 채운 후 다른 쪽을 주차장 문에 걸었다.
뭐지? 남자는 뜨거운 한여름 태양이 이글거리는 주택가 골목의 단독주택 주차장 자바라 문에 묶여버렸다. 영문도 모른 채. 졸지에.
남자는 궁금하다. 왜 나한테 이러는 거지? 왜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 거지?
왜? 왜? 왜!!

 

 

 

[무대]

 

 

 

[커튼콜 사진]

 

 여고생 역(좌로부터 유혜원,황세희,정다정 배우)

 

 

 

 노란색원피스,꼬마 역 (박시내 배우)

 

 

 사내,형사 역(김성일 배우)

 

 

 아줌마,노파 역(조은경 배우)

 

 

 남자 역(김민재 배우)

 

 

 

 

 

 

[티켓]

 

[공연정보]  
공 연 명 : <수갑 찬 남자> 
원    작 : 김희진 ‘오후에게 묻다’
각색/ 연출 : 김승철  
출 연 진 : 조은경, 김성일, 김민재, 박시내,  정다정, 유혜원, 황세희
제작 : 창작공동체 아르케
후원 : 서울문화재단
공연기간 : 2015년 5월 28일 목요일 ~ 6월 14일 일요일
           평일 8시, 토요일 4시 7시, 일요일 공휴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공연장소 : 선돌극장
관람연령 : 만 13세
러닝타임 : 80분
관 람 료 : 전석 2만원
공연문의 : 070-7869-8089
티켓예매 :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날 갑자기 영문도 모른 채 당신 손목에 수갑이 채워진다면?,연극 <수갑찬 남자>


희곡 <수갑 찬 남자>는 월간 현대문학 2014년 8월호에 발표한 김희진 작가의 단편소설《오후에게 묻다》를 각색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어느 날 아침, 영문도 모른 채 수갑에 채워져 주차장 자바라 문에 묶이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로, 현대인이 처한 아이러니하고 부조리한 상황에 근원적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요즘 대학로에는 부조리한 상황에 대한 공연이 많이 소개되고 있는데,이 연극도 현대인이 처한 부조리한 상황을 보여 주고  작품을 통해 관객들이 각자의 삶을 돌아보고 자신의 존재론적 실체에 대해 사유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제작사는 희망하고 있다.


무대 위 <수갑 찬 남자>는 현대인의 자화상이다. 남자는 주택가 한복판에서 수갑에 묶인 채 한여름의 뜨거운 태양을 견디고, 길에서 
만나는 뭇 사람들의 의혹에 찬 눈초리와 멸시에 조롱을 견디고, 부당한 폭행을 견디고, 온갖 불길한 상상이 가져오는 두려움을 견디고,
여름의 변덕스런 폭우를 무방비로 맞으며 견디고, 그 상황에서도 찾아오는 생리현상으로 인한 모멸감과 수모를 견뎌야만 했다.
그렇게 영문도 모른 채 자신에게 닥친 불행을 온몸으로 견뎌야 했던 남자는 억울함에 치를 떨며 묻는다.
왜 나한테 이러는 거지? 왜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 거지?
더불어 창작공동체 아르케는 최근 발표된 소설의 각색과 무대화를 통해 동시대 독자 관객들과 극장에서의 호흡을 함께 하고, 한정된 희곡텍스트의 지평을 넓힘으로써 한국 창작극의 활성화를 자연스럽게 유도하도록 하고 있다. 
5월 28일부터 6월 14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70-7869-2089

 

 

 

 


공연명:연극<수갑찬 남자>
공연기간:2015.5.28-6.14
공연시간:평일 8시/일.공휴일 4시 (월요일 공연없음)
공연장소:대학로 선돌극장
티켓가격:20,000 원
관람연령:만 13세이상 관람가
출연진:노파_ 조은경, 사내_ 김성일, 남자_ 김민재, 노란색 원피스_ 박시내, 여고생1_ 황세희, 여고생2_ 정다정, 여고생3_ 유혜원
제작:창작공동체 아르케
후원:서울문화재단
공연문의: 070-7869-2089
티켓예매:인터파크,대학로티켓.com

 

 

 

 

(사진제공:창작공동체 아르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