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웨이 최고의 반전 스릴러!

 

연극 <데스트랩>

 

NEW캐스트와 함께 하는 2차 팀 캐스팅 대 공개!!

 

 

 

 

 

 

대학로를 뒤흔든 브로드웨이 최고의 반전스릴러!

연극 <데스트랩> 2차 캐스팅 공개!

작년 국내 초연 당시 주말 객석점유율 98%를 기록하며 김수로 프로젝트 최고의 흥행작으로 자리 잡은 연극 <데스트랩>은 서스펜스 소설의 대가인 미국의 극작가 아이라 레빈(Ira Levin)’1978년 집필한 작품이다. 아이라 레빈은 이 작품으로 토니상 최우수작품상 노미네이트 된 바 있으며, 브로드웨이 역사상 가장 오래 공연된 반전 스릴러물이다. 연극 <데스트랩>1978년 미국 코네티컷 웨스트포트의 한 저택을 배경으로 한 때 유명한 극작가였던 시드니 브륄과 그의 제자 클리포드 앤더슨이 데스트랩 이라는 희곡을 차지하기 위해 펼쳐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고 스릴 넘치게 담아낸 작품이다. 국내 관객에게는 다소 생소한 코미디 스릴러물이지만, 작품 속 이야기 장치인 데스트랩이 완성되며 예상치 못한 반전과 서스펜스에 놀라고 빈틈없이 짜여 있는 웃음코드에 매료될 것이다.

올 상반기 호평을 받았던 <데스트랩>이 새로운 캐스트와 작년 큰 사랑을 받았던 초연캐스트가 함께하는 2차 팀을 공개했다.

 

 

 

한 때 유명한 극작가였으나 계속 되는 실패로 은둔 중인 시드니 브륄박윤희, 김도현

훤칠한 키와 매력적인 외모를 가진 작가 지망생 클리포트 앤더슨김재범, 주종혁, 윤소호

 

 

 

 

 

 

 

 

(왼쪽부터 시드니 브륄역 배우 박윤희, 김도현, ‘클리포드 앤더슨역 배우 김재범, 주종혁)

 

 

한때 유명한 극작가였으나 계속되는 실패로 아내와 함께 귀향해 은둔 중인 시드니 브륄에는 연극 <푸르른 날에>, <나생문>, <반신> 등으로 탄탄히 입지를 굳힌 실력 파 배우 박윤희가 새롭게 합류하고 뮤지컬 <드림걸즈>, <셜록홈즈>,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 등에서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배우 김도현이 작년에 이어 다시 한번 시드니 브륄로 무대에 선다.

 

 

존경하는 극작가 시드니 브륄에게 데스트랩이라는 제목의 희곡을 보내는 훤칠한 키와 매력적인 외모를 가진 작가 지망생 클리포드 앤더슨에는 뮤지컬 <아가사>, <쓰릴미>, <더 데빌>등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김재범이 작년에 이어 다시 돌아왔다. 그리고 뮤지컬 <아가사>, <톡식 히어로>, <빈센트 반 고흐> 등으로 뮤지컬 배우로써의 역량을 보여준 가수 겸 연기자 배우 주종혁이 첫 연극 작품으로 <데스트랩>을 선택했다. 또한 1차 팀에서 유일하게 배우 윤소호가 2차 팀에 합류해 세가지 매력의 클리포드 앤더슨을 보여 줄 예정이다.

 

 

두 명의 새로운 배우와 두 명의 초연 배우들이 합류한 2차 캐스팅 발표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연극 <데스트랩>2차팀 티켓예매는 오는 683시 인터파크와 예스24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다.

 

 

 

연극 <데스트랩> 작품 개요

작 품 명 | 데스트랩

프로듀서 | 김수로 최진

연출/번역 | 김지호

출 연 | 박윤희 강성진 임철형 김도현 김재범 임병근 주종혁 이충주 윤소호

서지유 임샛별 황미영 김국희 김미연 정재원 정재혁

공연기간 | 20150425() ~ 20150830()

공연시간 | 화수목금 8, 토일 3, 630

공연장소 | 대학로 DCF대명문화공장 2

공연가격 | R50,000S35,000원 발코니석 10,000

관람등급 | 13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 120(인터미션없음)

공연예매 | 인터파크 1544-1555, Yes24 1544-6399

주 최 | 아시아브릿지컨텐츠, 대명문화공장, 이데일리

제 작 | 아시아브릿지컨텐츠, 캔들미디어

제작지원 | 기술보증기금

후 원 | 더컨텐츠콤

 

 

 

(사진제공:아시아브릿지컨텐츠㈜)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숭아트센터 5층 소극장 무대가 네모로 된 나무상자로 가득하다.겹겹이 나무상자로 쌓인 창고를 지키는 창고지기 자앙과 기임 두 친구는 19세 소년시절부터 창고일을 시작했다.트럭운전수가 배달해준 상자를 내리고  창고에 쌓인 상자를 반출한다.나무상자로 쌓인 창고는 우리가 살고 있는 작은 세상이다.정형화된 틀속에서 창고 밖의 모든 세상은 또 다른 창고로 의미가 부여된다.자신이 속한 세상도 넓은 범주의 창고와 같다.
주인공 자앙은 창고일을 성실하게 열심히 한다.그 일이 자신의 삶이며 우주다.반면 친구 기임은 똑같은 일상의 지루함을 탈피하고자 창고밖 세상을 꿈꾼다.

 

창고일을 마치고 외출한 기임이 어느 날 여자에게 부축당해 집으로 돌아 온다.다링이라고 불리는 여자는 창고지기들을 유혹한다.술에 취한 기임 대신 자앙을 유혹하기도 한다.다링은 트럭운전수의 딸이다.굳이 의미를 부여한다면 세상에서의 끝없는 유혹이 다링이라는 인물을 통해 투영된다.트럭운전수는 다링이 자신의 딸임을 밝히며 기임에게 화투를 권유한다.  돈을 잃으면 잃을수록 다링을 얻는다는 이상한 논리를 펼친다.북어대가리 하나로 끓이는 해장국이 무대를 온통 채운다. 구수한 냄새가 마치 이강백 작가와 구태환 연출의 멋진 향기처럼 느껴진다.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한국 연극을 성장시켜온 희곡 작가 이강백의 대표작인 <북어대가리>는 부조리한 사회 시스템에 매몰되어 텅 빈 껍데기처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모습과 상징적으로 무대화 된 '창고'라는 갇힌 장소를 떠나려는 자와 남아있는 자의 대립 등을 표현한다. 잘못 전달된 박스 주인에게 자신을 꾸짖어 달라며 진지하게 편지를 쓰는 자앙의 모습과 임신한 다링에게 자신의 아이일 확률이 "이분의 일,삼분의 일 이냐?"고 묻는 기임의 대사는 관객들을 웃음짓게 만든다. 공연 전체적으로 위트와 유머로 현대 사회의 부조리함을 부각시킨다.

 

평생 동고동락 해왔던 기임이 창고를 떠나고 혼자 남녀진 자앙의 모습은 머리만 덜렁 남은 심각한 표정의 북어대가리처럼  나약한 우리들의 자화상과 같다.

 

 

 

[공연사진:극단 秀,코르코르디움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커튼콜 사진]

박수현 (다링 역)

 

 

이문수 (트럭운전수 역)

 

 

배성일 (기임 역)

 

 

박윤희 (자앙 역)

 

 

 

 

 

 

[티켓]

공연장소: 동숭아트센터 소극장
공연기간: 2015년 3월 6일 – 4월 5일
공연시간: 평일 8시/토요일 3시, 7시/일요일 3시/월요일 쉼
작: 이강백
연출: 구태환
출연: 이문수, 박윤희, 배성일, 박수현
제작: 극단 수
기획홍보: 코르코르디움, 나희경
공연문의: 02)889-3561,2

 

 

(사진 제공:코르코르디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들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연극<엄마를 부탁해> !

 

연극<엄마를 부탁해>는 부모.자식간의 관계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함께 한 노부부의 이야기도 담고 있다.아버지 역의 전무송이 극중에서 어머니 역의 박소녀를 회상하며 생일때 미역국 한번 못 끓여 준것에 대한 미안함을 토로하는 장면이 중년 남성들의 심금을 울린다면 어머니 역의 손숙이 무대를 퇴장하며 "옛날에는 감자 한바구니 삶으면 금방 없어 지더니" 지금은 자식들이 모두 흩어져 사는 세상을 돌아 보며 내뱉는 한마디 대사가 자식 세대는 가슴에 송곳처럼 파고 든다.
지금의 부모 세대는 요즘과 다르게 4~5명의 자식을 낳아 힘들게 키워 왔다.그런 생존의 처절한 몸부림 속에서 자식들은 커왔지만 이제는 핵가족화 라는 미명하에 도시로 올라와 부모는 시골에 남겨둔채 생활하는게 다반사가 되었다.
자식 세대는 자신의 어린시절을 회상하면 부모의 고생이 반추되기 마련이고 정신적 고통의 무게감도 가중된것 또한 사실이다.
연극<엄마를 부탁해>는 우리 모두의  부모 자식간의 이야기로 전 세대에 공감을 가질 수 있는 공연이기에 발걸음을 재촉하게 만든다.단순히 엄마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는 자조가 아니라 부모를 다시 한번 생각하고 그래서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연극은 말하고 있다.

 


신경숙 작가의 <엄마를 부탁해>를 원작으로 제작된 연극<엄마를 부탁해>는 2010년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90%의 기록을 세웠으며 그해 10월에 앵콜 공연을 가지고 4년만에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세번째로 관객과 만났다.
2014 연극 <엄마를 부탁해>는 연기의 깊이와 관록이 묻어나는 여배우 손숙, 한국 연극계의 든든한 배우 전무송, 영화는 물론 TV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팔방미인 예지원, 열정적인 연기력으로 각광받는 배우 박윤희 등 그 이름만으로도 쟁쟁한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 연기를 펼친다.
그래서 이번 공연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공연문의는 1544-1555

 

 

 [포스터 출처:신시컴퍼니]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개요]

공연일시 : 2014년 6월 7일(토)~2014년 6월 29일(일)
공 연 장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공연시간 : 화 수 금 8시, 목 3시, 토 3시/7시, 일 2시/6시 (월 공연 없음, 6/29(일) 2시 한 회)
티켓가격 : R석 6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관람등급 : 초등학생 이상 관람
출연배우 : 손숙 (엄마 역), 전무송 (아버지 역), 예지원 (장녀 역), 박윤희 (장남 역),
           전익령 (차녀 역), 조주현 (차남 역), 김희정 (고모 역), 장선우 (이은규 역),
           이상민 (균 역), 황현정 (집주인 외), 이동근 (약사 외), 조국희 (외할머니 역),
           김의균 (어린장남 역), 김다영 (어린장녀 역)
스태프 : 원작 신경숙, 극본 고연옥, 연출 한진섭, 무대디자인 서숙진, 조명디자인 민경수,
         음향디자인 지승준,의상디자인 백경진, 분장디자인 백지영, 소품디자인 최혜진,
         제작무대감독 이수헌, 조연출 김태훈
주최 : 신시컴퍼니, CJ E&M
후원 : 예술의전당
문의 : 인터파크 1544-155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