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런재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15 연극<프랑켄슈타인>10월10일 예술의전당서 한국 초연 공연 가져

 

 

려져 상처받은 피조물,

질문하고 배우며 복수를 시작하다.

 

 

 

 

 

 

 

연극 <프랑켄슈타인(FRANKENSTEIN)>

 

 

2011, 전 세계를 뒤흔들었던 화제작 <프랑켄슈타인>

201410, 최고의 배우와 크리에이티브팀으로 한국 초연 개막! 

 

2011년 ‘영국 국립극장(National Theatre)’과 영화 감독 ‘대니 보일’, 드라마 <셜록>의 인기 스타 ‘베네딕트 컴버배치’, 드라마 <엘리멘트리>조니 리 밀러의 만남으로 수 많은 화제를 모으며 비평가 협회상, 이브닝 스탠다드 어워드, 올리비에 어워드에서 각종 부문을 휩쓴 연극 <프랑켄슈타인>이 오는 10 10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한국 초연 무대를 갖는다.

 

이번 연극 <프랑켄슈타인>은 수준 높은 정통 연극을 다양한 해석으로 소개해 온 예술의전당과 참신한 기획으로 한국 연극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며 연극의 대중화를 선도해 온 ㈜연극열전의 공동 주최와 우리 사회의 건강한 내일을 창조하는 렛츠런 재단의 후원으로 무대에 오른다.

 

공연계 안팎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 초연 무대는 <남자충동> <미친키스> <됴화만발> 등에서 뛰어난 미장센과 에너지 넘치는 무대, 그로테스크한 동시에 환상적이라는 독특한 스타일로 본인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 온 조광화 연출이 진두 지휘한다. 여기에 다수의 무대미술상을 휩쓸며 배우만큼이나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정승호 무대디자이너, 차별화된 특수분장을 선보여 온 채송화 분장디자이너, 시대〮국적 등에 구애 받지 않고 작품자체의 컨셉을 부각시키는 이유선 의상디자이너, 대한민국 최고의 음악감독 원미솔 등 조광화 연출과 최고의 호흡을 자랑해온 크리에이티브팀이 연극 <됴화만발>에 이어 다시 한번 연극 <프랑켄슈타인>을 위해 뭉쳤다.

 

배우 역시 작품에 최적화된 캐스팅이다. <됴화만발> <갈매기> <더 코러스-오이디푸스> <맥베스>등을 통해 자칫 극장과 캐릭터에 압도당할 수 있는 상황에서 배우의 신체언어가 표현할 수 있는 최고치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존재감과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입지를 굳히고 있는 배우 박해수피조물(Creature)’로 캐스팅되어 그만의 동물적 에너지로 무대를 장악할 예정이다.  

과학 기술과 자신의 능력에 대한 확신으로 가득 찬 천재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역에는 연극 <동 주앙> <나쁜자석>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트레이스 유> 등에서 끊임없이 연기변신을 해 온 배우 이율이 캐스팅 되어 오히려 피조물(Creature)’보다 더 괴물 같은 양면적 인물을 선보이며 또 한 번의 연기변신을 예고한다.

피조물(Creature)’빅터 프랑켄슈타인만큼이나 이번 작품에서 주목할 역은, 한 명의 배우가 연기하는 드 라쎄마담 프랑켄슈타인이다. 보다 명확한 메시지 전달을 위해 원작의 남성을 여성으로 바꾸는 파격적인 도전에 <고스트> <빌리엘리어트> <헤어스프레이> 등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주연배우 이상의 존재감을 자랑해 온 배우 정영주가 함께한다. 뮤지컬 <서편제>를 통해 강한 모성을 보여준 그녀이기에 단지 생물학적으로 아버지와 반대되는 어머니가 아닌 그 이상의 한국 <프랑켄슈타인>만의 고유한 캐릭터인 ‘마담 프랑켄슈타인’으로 작품의 의도를 효과적으로 드러내주리라 기대한다.

이들과 함께 박지아, 전경수, 이현균, 황선화, 안창환, 조민정, 장한얼, 정승준, 이민재, 박도연 등 크고 작은 무대에서 기량을 쌓아온 실력파 배우들이 배우 에너지가 예술 그 자체임을 상기시키는 무대를 선 보일 예정이다. 

 

최근, 원작에 기반한 작품들이 대부분 주요 모티브나 설정만을 차용하는 흐름과는 달리 원작을 충실히 담아낼 연극 <프랑켄슈타인>은 원작에서 한발 더 나아가 피조물(Creature)이 세상을 알아가고, 또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 등 피조물(Creature)의 심리에 집중한다. 또 주요 남성 캐릭터를 드 라쎄’, ‘마담 프랑켄슈타인’, ‘알리나 프랑켄슈타인과 같은 여성 캐릭터로 변화, 남자들이 지배하는 세상과 남자들이 지향하는 업적 지상주의에 상처받은 여성을 대변한다. 버려진 피조물의 복수라는 표면적 모습과 과연 인간이 인간을 창조한다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묵시록적 화두가 원작의 이슈라면, 이번 한국 <프랑켄슈타인>버림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사랑 받길 원하는 간절함이 메인 드라마로 부각되며 관객들과 감성적으로 교감할 것이다.

 

작품에 대한 심층적인 해석과 접근, 최고의 배우가 만들어내는 무대 위 에너지, 작품과 배우가 가장 돋보이는 무대예술을 선보일 최정상급 크리에이티브팀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2014 연극 <프랑켄슈타인>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이라는 1000석 규모의 대극장을 배우 에너지로 가득 채우며, 연극만이 가질 수 있는 매력을 발산할 것이다.

 

2014 1010일부터.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 (문의 02-766-6007)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