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이 다른 세익스피어식 코미디와 사랑찾기,연극<트랜스 십이야>!


연극<트랜스 십이야>는 대학로의 여타 코미디극과 다르다.대사도 시적인 표현으로 품격이 높아 관객들은 세익스피어 희극의 재미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다.
 
일란성 쌍둥이 남매가 탔던 배가 난파되어 둘은 서로 헤어지게 되고 남자 동생은 영주를 사랑하여 누나의 복장으로 여종 노릇을 하며 영주의 마음을 얻기위해 애를 쓰는데, 영주의 여종으로 심부름을 간 여장 남자인 동생을 보고 첫눈에 반한 귀족은 오히려 남동생을 여자로 착각해 사랑을 고백한다.
남매가 사랑을 찾게 되는 과정을 코믹하고 유쾌하게 그리고 있는 연극<트랜스 십이야>는 세익스피어의 5대 희극 '십이야'를 각색하여 남녀가 뒤바뀐 상황을 한차례 더 뒤바꿔 노래와 춤으로 세미 뮤지컬의 형식으로 재미를 더하고 있다.


봐이크, 올리, 오시아, 세바스, 엔시아, 앤, 마리스 등 각 인물들이 향하는 엇갈리는 사랑의 시선은 세익스피어식 열정과 코미디 요소가 결합된 자연스러운 이야기로 전달된다. 신분과 계급 성별 등의 역할에 충실한 인물들의 사랑 찾기식 코미디를 보여 주고 있는 연극<트랜스 십이야>는 억지스럽지 않으면서도 유쾌함을 더하고 중간 중간 멋진 문학적 표현이 특히나 인상적이다. <트랜스 십이야>는 2004년 초연때 많은 관심을 받은 이래 10년만에 대학로에 다시 돌아 왔다.


보고 나면 한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연극<트랜스 십이야>는 뮤지컬계의 블루칩 김지휘와 홍희원 그리고 연극에 도전한 미스코리아 출신 양예승의 합류로 더 활기를 띠고 있다. 대학로 아트센터K에서 12월 31일까지 공연된다.
공연문의는 스페셜원컴퍼니 02)6227-0301 로 하면 된다.

 

#. 너무 재미있어 두번째 관람 했습니다.

    아주 드문 일이랍니다 ㅋㅋ

 

 

 

[시놉시스]

 

똑같이 생긴 일란성 쌍둥이 남매 세바스와 봐이크는 배가 난파돼 서로의 생사조차 모르는 상태에서 헤어지게 된다.
일리리아 섬에 표착(漂着)한 쌍둥이 남매 중 동생 봐이크는 그 섬의 영주인 오시아를 사모하게 되고 그녀를 모시기 위해
누나 세바스의 옷과 액세서리로 여장을 하여 여종으로 일하게 된다. 하지만 오시아는 맬라스의 귀족 올리에게 계속해서
청혼하지만 매번 거절을 당하고, 봐이크는 오시아의 사랑을 전하는 전령사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러던 중 올리는 봐이크를
여자로 오인하여 그를 사랑하게 되고, 때마침 맬라스 섬에 표착하게 된 쌍둥이 남매의 누나 세바스가 일리리아 섬에 나타나게 되는데......

 

 

 

[공연사진:스페셜원컴퍼니 소유입니다]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공연시작전 노래 부르는 토끼]

 

 공연시작전 토끼가 관객을 맞이합니다.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트랜스 십이야
공연장소:대학로 아트센터K 세모극장
공연일시:2014.10.03. - 12.31.
         평일 8시/ 토요일 3시,7시/ 일요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러닝타임:120분
관람연령:12세 이상
티켓가격:R석 40,000원, S석 30,000원
주최/제작:㈜필름스테이지
주관:㈜스페셜원컴퍼니
문의:㈜스페셜원컴퍼니 02-6227-030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 가을, 지성미 넘치는 연애를 위해 추천하는 문화예술 나들이!

 

요즘 연인들의 데이트코스가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예술적 소양을 쌓으며 문화생활을 즐기려는 데이트가 늘고있다. 몇 해전부터 이미 익숙해진 영화데이트는 이제 지겨워졌다. 연극, 미술관, 박물관, 박람회 등 다양한 문화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그렇다면 올 가을의 문화생활 코스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셰익스피어 탄생 450주년을 기념하여 10년만에 돌아오는 <트랜스 십이야>, 아마데우스, 에쿠우스에 이은 피터쉐퍼의<고곤의 선물>, 국내 첫 <뭉크전>, 뮤지컬에 이어 연극까지 올라가는<프랑켄슈타인>. 지성미 넘치는 연애를 추구하는 이들에게, 위의 문화예술을 추천한다.

 

 

셰익스피어 5대 희극 최대 걸작십이야를 각색한 <트랜스 십이야> - 대학로 아트센터K

<십이야>는 셰익스피어의 원숙한 기교와 깊은 인간의 통찰력, 문학성과 음악성을 고루 갖춘 완벽한 희극이라는 찬사를 받는 작품이다. 현대에 유행했던 남녀가 뒤바뀐다는 설정, 여자가 남장을 하고 살아가는 드라마, 여장한 남자가 나오는 뮤지컬 등 모두 <십이야>에서 기원했다고 볼 정도로 수많은 이야기의 모태가 되는 작품이다. 가장 최근 대표작으로는 헐리우드의로맨틱코미디 <쉬즈 더 맨> 역시 십이야를 각색해서 엄청난 흥행에 성공한 작품이다

 

<트랜스 십이야>는 남녀가 뒤바뀐 상황을 한 차례 더 뒤바꾸어 더 흥미롭게 상황을 각색했다. 그 안에서 벌어지는 해프닝들이 끊임없이 웃음을 유발하고, 노래와 춤까지 곁들여진 세미 뮤지컬 형태의 극은 쉴 틈 없이 밀도 있게 진행된다. 대학로의 유명한 코미디연극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2004년 초연되었던 공연은 셰익스피어 희극의 진수를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으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리고 드디어 10년만에 대학로에서 재공연 되는 셈이다. 셰익스피어 극으로서 역대적인 흥행을 기록했던 공연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너무도 오랜만의 귀환이다.오랜만인 만큼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되었을 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인터파크에서예매가능하며, R 40,000, S 30,000원에티켓오픈중이다.

평일 8, 토요일 3 7, 일요일 4시 공연이며 (월요일 공연없음) 총 러닝타임 120.

<10 3 ~ 12 31일 대학로 아트센터K 세모극장>

 

국내 첫 방한한 뭉크전<영혼의 시 뭉크>. -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작품 절규로 익숙한 미술가 뭉크의 작품이 드디어 한국에서 첫 전시를 실시했다. <에드바르드뭉크영혼의 시>전은 지난 7월부터 시작해 10 12일까지 서울 서초구 한가람 미술관서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석판화 버전의 '절규' 2006년 뉴욕현대미술관 전시 이후 8년 만에 해외에서 공개됐다는 점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유명한 작품 병실에서의 죽음’, ‘임종의 자리에서’, ‘병든 아이와 불안에 대한 작품 절규’, ‘불안’, ‘키스등을 만나볼 수 있다. ‘여름밤, 목소리’, ‘뱀파이어’, ‘질투등 다수의 대표작도 전시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어린이 10,000, 청소년 12,000, 성인 15,000

전시 설명은 오전 11 20, 오후 2, 5시에 이뤄져 소요시간은 약 40분이다.

<7 3 ~ 10 12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에쿠우스, 아마데우스 작가 피터쉐퍼의 최고의 작품<고곤의 선물> - 세종문화회관 M 씨어터

매 공연마다 관객의 뜨거운 기립박수에 빛났던 극단 실험극장의 대표작 <고곤의 선물> 2014년 서울시극단과 손 잡고 함께 선보인다. 한 천재 극작가의 죽음을 통해 그의 작품과 신념을 파헤치며 충격을 던지는 작품 <고곤의 선물> <에쿠우스>, <아마데우스>의 작가 피터쉐퍼 최고의 역작으로 탄탄하고 깊이 있는 희곡이 주는 울림이 크다. <에쿠우스>의 감동에 이어 2014년 가을 극단 실험극장이 세종문화회관과 공동주최로 <고곤의 선물>의 제작에 임하고 있다. 또한 창단 17주년의 서울시극단과의 협연으로 최고의 희곡, 무대연출과 그리고 배우들의 열정적인 연기 등 완벽한 앙상블로 관객들에게 전율을 선사하며 잊을 수 없는 최고의 작품으로 남을 것이다.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며, R 50,000, S 35,000, A 20,000원에 티켓오픈중이다.

평일 8, 토요일 3 7, 일요일 2 6시 공연이며 (월요일 공연없음) 총 러닝타임 150.

<9 18 ~ 10 5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전 세계를 뒤흔들었던 화제의 연극 <프랑켄슈타인>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2011, 전 세계를 뒤흔들었던 화제의 연극 <프랑켄슈타인> 10얼 한국 초연을 개막한다. ‘버려진 피조물의 복수’, ‘인간이 인간을 창조한다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묵시록적 화두를 던지는 원작에서 이번 한국 <프랑켄슈타인>버림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사랑 받길 원하는 간절함을 부각, 기존의 프랑켄슈타인에서 볼 수 없었던 감성적 드라마로 관객들과 교감한다. 특히 원작 소설에서 한발 더 나아가 피조물(creature)’이 세상을 알아가고,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 등 피조물의 심리에 집중하고 원작의 남성 캐릭터들을 여성 캐릭터로 변화시키는 시도를 통해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드라마틱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며, R 60,000, S 45,000, A 30,000원에 티켓오픈중이다.

평일 8, 주말 3 7시 공연이며 (월요일 공연없음) 총 러닝타임 110.

<1010 ~ 119일 예술의전당CJ토월극장>

 

문화가 풍요로운 이번 가을, 뭉크부터 셰익스피어까지 국내의 공연과 전시를 모두 누려보는 것은 어떨까. 지적 욕구를 마음껏 충족시켜줄 많은 공연과 전시에 대한민국 문화인들의 관심과 기대가 더욱 커지기를 희망해본다.

 

 

 

 

 

 

<트랜스 십이야>

 

 

- 공연개요

공연명

트랜스 십이야

공연장소

대학로 아트센터K 세모극장

공연일시

2014.10.03. - 12.31.

평일 8/ 토요일 3,7/ 일요일 4(월요일 공연 없음)

러닝타임

120

관람연령

12세 이상

티켓가격

R40,000, S 30,000

주최

㈜필름스테이지

주관

㈜스페셜원컴퍼니

제작

㈜필름스테이지

문의

㈜스페셜원컴퍼니02-6227-0301

 

 

 

(사진제공:(주)스페셜원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