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F 미래 10년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

전 세계 뮤지컬 전문가와 함께 DIMF의 청사진 그려

 

 

 

 

 

Beyond Daegu, Global DIMF를 슬로건으로 대구를 넘어서 세계적인 공연예술축제로 도약하고자 하는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이사장 장익현)>이 올해로 10주년을 기념하여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뮤지컬 전문가와 함께 DIMF의 미래 10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을 지난 622() 14:00에 대구경북디자인센터 8층 국제회의실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DIMF는 지난 해부터 각종 세미나와 포럼을 개최하며 지난 성과를 되짚어봄과 동시에 앞으로 DIMF가 추구해야 할 비전을 모색하고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하기 위해 전문가들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온바 있다.

 

그리고 열 번째 축제를 눈 앞에 둔 지난 622()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 DIMF가 세계적인 공연 축제로서 성장하기 위해 비전과 전략을 어떻게 가지고 나아갈 것인지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한국은 물론 러시아, 중국, 일본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뮤지컬 전문가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배성혁 집행위원장<DIMF글로벌 비즈니스 현황>이란 제목으로 DIMF가 지난 10년간 이뤄왔던 글로벌 비즈니스 성과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공연축제로 성장해 나가고 있는 DIMF의 현재 모습을 진단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순천향대 원종원 교수<세계 축제 및 아트마켓 현황>을 주제로 세계적은 축제의 현황을 소개하고 뮤지컬 축제로서 DIMF가 앞으로 추구해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서 DIMF에 대한 견해와 제언이 자유롭게 논의 되었는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그랭구아르으로 유럽 투어를 성공리에 마치고 국내 프랑스 오리지널 공연으로 한국과 인연을 맺은 뮤지컬 배우이자 제작자리차드 샤레스트(Richard Charest)는 한국 뮤지컬 시장에 대한 견해를 바탕으로 DIMF의 발전을 위한 제언을 아끼지 않았으며 러시아에서 공연 예술가로 활동하며 러시아와 한국의 문화 교류에 앞장서고 있는 박정곤은 러시아에서 바라본 한국 뮤지컬시장에 대한 발전가능성과 해외작품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전용 극장 등을 설립해 한국적인 고유의 창작뮤지컬 시장을 키워나가야 하며 DIMF가 지난 10년간 문화교류의 전도사 역할을 해준 것처럼 앞으로 도 한국 뮤지컬을 이끌어주길 바란다는 의견을 남겼다.

 

5DIMF 공식초청작 사랑해 테레사로 제5 DIMF 대상 수상을 수상하였으며 제8DIMF ‘마마 러브미 원스 어게인(MAMA LOVE ME ONCE Again)’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중국의 뮤지컬 프로듀서 리둔(李盾)’은 한국 뮤지컬 시장의 빠른 성장에 감탄하며 거대 자본력을 바탕으로 둔 중국과의 합작을 통해 아시아 뮤지컬 시장의 성장에 앞장서야 한다고 전했으며, 일본을 대표하는 극단 사계의 프로듀서로 활약한 이은태는 지역 축제를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해가는 DIMF가 되기 위해서는 지역민의 주인의식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인적 인프라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 제언했다.

 

뮤지컬 <투란도트>, <피맛골 연가>, <모차르트!>연출가 유희성은 지난 10년간 자원봉사자를 비롯한 대구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성장해온 DIMF가 뮤지컬 전진기지로서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며 대구문화예술회관 관장 최현묵은 이제 DIMF대구를 대표하는 언어이고 이미지라며 DIMF가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자기 성찰과 도전의 길을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DIMF 미래 10년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해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하기 위해 개최된 <국제심포지엄>은 세계 각 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뮤지컬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과 뮤지컬과 DIMF를 사랑하는 많은 관람객들이 함께해 뜨거운 열기를 이어갔다..

 

장익현 DIMF 이사장은 “DIMF가 한국 뮤지컬의 저변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달려온 지난 10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오늘 나눈 고견들을 귀담아 들어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는 축제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은 공연 예술축제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전하며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오는 624일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열리는 개막축하공연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될 제10DIMF711일까지 대구를 뮤지컬로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첫 내한하는 영국 금발이 너무해등 엄선된 작품과 다양한 부대행사로 특별히 기억될 10주년 축제 준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문의)053-622-1945

 

(사진제공:DIMF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20명의 ‘딤프지기’의 힘찬 출발!
제10회DIMF 딤프지기 발대식 성황리에 개최

 

권영진 대구시장 특별 방문, ‘명예 딤프지기’ 위촉,
축하공연 등 볼거리 가득했던 열 번째 ‘딤프지기’ 발대식 현장

 

 


올해 10주년을 맞이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뮤지컬 단일장르 공연예술축제인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이사장 장익현)>이  6월 4일(토) 15:00 대구경북디자인센터 5층 컨벤션홀에서 자원봉사자 ‘딤프지기’ 발대식을 갖고 제10회 DIMF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축제의 도시 ‘대구’의 자원봉사단 중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DIMF의 자원봉사자 ‘딤프지기’는 DIMF의 시작부터 함께해온 마스코트로서 올해 620여명의 지원자 중 최종 220명이 선발되어 공연장지원, 통역, 홍보단, 딤프린지, 사무국, 의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제10회 DIMF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6월 4일(토) 대구경북디자인센터 5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10회DIMF ‘딤프지기’ 발대식은 지난 5월 28일 막을 내린 ‘제2회 DIMF뮤지컬스타’의 수상자 및 본선진출자가 펼치는 축하공연과 함께 위촉장 수여, 딤프지기 선서,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으며 220명의 ‘딤프지기’들은 저마다의 굳은 의지로 행사장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이날 열린 발대식에서 DIMF는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1~9회 동안 활동했던 ‘딤프지기’ 를 대상으로 총 5명의 ‘명예딤프지기’ 선정, 위촉장 수여와 함께 지난 DIMF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10주년을 맞은 DIMF를 축하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할 ‘열 번째 딤프지기’의 첫 시작을 응원하기 위해 대구광역시 권영진 시장이 직접 참석해 ‘딤프지기’와 소통의 시간을 가져 발대식에 함께한 220명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 했다.

 

발대식에 참여한 대구광역시 권영진 시장은 “DIMF의 10주년은 대구 시민의 자랑”이라는 축사와 함께 “이 자리에 함께한 딤프지기의 열정을 보니 반드시 올해 DIMF가 성공 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20년,30년 후에도 10주년에 딤프지기로 활동한 시간들이 자랑스러워질 만큼 DIMF는 더욱 성장할 것이며 나아가 시민들의 자랑이 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대구시도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DIMF 장익현 이사장은 “남녀노소 관계없이 DIMF를 위해 이렇게 열정으로 함께해준 220명의 딤프지기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는 소감과 함께 “딤프지기와 함께 DIMF 10주년은 그 어느 해보다도 성공적인 축제가 될 것” 이라며 많은 성원을 당부했다.   

 

DIMF는 220명의 ‘딤프지기’와 함께 오는 6월 24일 ~ 7월 11일까지 기념비적인 10주년 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DIMF의 다채로운 뮤지컬 작품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문의)053-622-1945

 

 

 

(사진제공:DIM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