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교육과 축제의 결합!

 

21세기 한국 공연예술의 새로운 문화코드를 이끄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예술 페스티벌

젊은연극제

 

 

 

 

 

국내 유일! 국내 최대!

전국 대학생 연합 축제 젊은연극제

 

국내 유일의 대학생 연합축제로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젊은연극제2014619()부터 76()까지 18일간 서울 대학로 소재의 9개 극장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젊은연극제는 국내 50여개 대학의 연극영화과 학생들이 모여서 기획부터 연출, 연기까지 모두 직접 소화하며 만들어나가는 예비 예술인들의 축제이다.

미래 한국의 공연예술을 책임질 젊은 인재들이 창조적 문화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예술의 장이면서 이들의 예술적 영감과 극적 언어를 마음껏 표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이 축제는 매년 수없이 생겨나는 축제들의 홍수 속에서도 차별되는 국내 유일의 전국 대학 연합 축제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올해로 22회를 맞은 젊은연극제

자유로운 상상으로 22살의 축제를 열다.

 

19936개의 연극영화과 대학교가 합심하여 함께 서울 소재의 극장에서 졸업공연을 올리는 형태로 시작한 젊은연극제는 어느덧 22회를 맞이하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50개교 이상의 학교가 참여하는 대규모 연극축제로 성장했다.

700여명의 참여인원과 약 8,000여명의 관객 수로 시작한 축제 규모 역시 매년 증가하여 단순히 연극영화과 대학생들의 축제가 아닌 많은 대중들과 청소년들을 어우르고 있으며 2013년의 경우 8,000여명의 참여인원과 60,000명 이상의 관객이 젊은연극제를 함께했다.

21세기의 한국 공연예술의 새로운 문화코드를 이끄는 큰 축으로 발전한 젊은연극제는 각 대학 간의 교류뿐만이 아니라 기성예술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소통하고 실제적인 교육의 기회의 장을 제공하고 있다.

자유로운 상상, 22살의 축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극제는 한국대학연극학과 교수협의회와 한국연극교육학회가 주최하며, 대학 연극인들로 구성된 젊은연극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한다.

셰익스피어의 햄릿’ ‘베니스의 상인’ ‘오셀로’, 안톤 체호프의 벚꽃동산등 유명한 작품부터 지도 교수와 학생들이 만든 창작극까지 다양한 공연이 무대에 오르며 공연은 게릴라극장, 노을소극장, 눈빛극장, 동그라미극장,, 세모극장, 별오름극장, 대학로예술극장 3, 알과핵극장, 정보소극장 등 서울 대학로에 있는 9개의 극장에서 열리며 학교별 공연 내용은 젊은연극제 홈페이지(www.yt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축제명

22회 젊은연극제

일정

2014. 6. 19 () - 7. 6 () [18일간]

장소

서울 대학로 소재 9개 극장

게릴라극장, 노을소극장, 눈빛극장, 동그라미극장, 세모극장,

별오름극장, 대학로예술극장 3, 알과핵극장, 정보소극장

 

 

 

참가자격

한국대학연극학과 교수협의회 소속학교

공연

52개교 53팀 참가 (2013년 기준)

 

 

 

주최

한국연극교육학회, 한국대학연극학과 교수협의회

주관

22회 젊은연극제 집행위원회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연극협회, 한국연극학회,

한국연극교육학회, 한국연출가협회, 한국공연예술경영인협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랑쉐 드부아의 여동생 스텔라 .
그리고 동생의 남편 폴란드인 스탠리는 다혈질에
술과 도박을 즐기는 인물이다.
어느날 학교에서 쫓겨 난 블랑쉐는 집도 잃고 갈곳이 없어져

여동생 스텔라의 집을 찾아와 동생과 같이 지낸다.

동생내외의 생활을 지켜보며 못마땅한 그녀.

하지만 스텔라의 남편 스탠리도 그녀를 못마땅해 하면서

자꾸 부딪히기 시작하고 결국 파경으로 치닫는데......

 

 

블랑쉐를 급탈하는 스탠리
블랑쉐를 떠나 보내는 동생 스텔라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 제목처럼 인간의 욕망은
그리고 그 욕망의 끝은 어디인가?

블랑쉐가 정신병원으로 쫓겨날때 그녀가 너무 불쌍해
보였다.김소희 배우가 너무 연기를 잘 한 때문이기도 하다.
떠나는 모습이 전장에 나가는 병사처럼 너무 의연해
더 슬프게 만든다.

 

 


커튼콜때 내 옆에 앉은 아가씨가 눈물을 보이고 블랑쉐역의 김소희 배우가

꽃을 전해주고 배우들의 집중 박수를 받았다.
나도 마음속으로 울었는데 말이다....
연희단거리패의 공연은 실망을 주는 법이 없다
적어도 내가 본 공연 중에서는 말이다.
스탠리역을 한 배우도 너무 잘해 나중에 보니 배우장이었다.멋진 배우 멋진 교과서적인 연극이었다.
이런 멋진 공연을 보면 나도 배운다.
열심히 하는 배우의 모습에서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느끼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감사해 한다. 이런 공연을 볼 수 있어서....

 

 

 

[무대]

 

 

 


[작가 소개]

 

 

[작품소개]

 

 

[작품 특징]

 

 

 

[시놉시스]

 

 

 

[배우]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