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두리 사람들의 소소한 일상을 정감있게 그린 연극<변두리 멜로>!

 

영화 ‘국제시장’, ‘댄싱퀸’ 등 등장인물의 삶 그 자체로 감동을 끌어내는 영화를 써온 작가 박수진의 연극 <변두리멜로>가 대학로에 둥지를 틀었다.대학로 스타시티 TM스테이지에서 이달 20일까지 공연예정인 연극<변두리 멜로>이다.

 

10층짜리 오피스텔앞에서 토스트 가게를 하는 김씨이씨부부는 허구헌날 다툰다.싸울때는 손님에게 토스를 만들어 가져가라고 할 지경이다.
가게에서 남편은 송대관 아내는 태진아 노래를 틀어야 한다고 아우성이다.하지만 재즈에 해박한 지식을 늘어 놓는 인텔리 토스트 주인이다.
압구정에 명함내기는 버거워 용의 꼬리보다 뱀의 머리가 되겠다는 변두리 오피스텔이랑 땅을 많이 소유한 졸부 정인은 '사랑과 전쟁'에 심취한 아내 덕자가 있는데도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고 보험설계사로 억척스러운 월하에게 마음이 있어 보험을 33개나 들어 주고도 만들어 들어 줄 정도로 좋아한다.은행출장소 대출계 비정규직 병진은 알바로 하루를 버티는 애인 혜은에게 청혼해 승낙을 얻어 내지만 돈이 없어 결혼이 어렵다.

 

변두리 사람들의 소소한 일상을 그리고 있는 연극<변두리 멜로>는 사람 사는 이야기와 냄새가 물씬나는 연극이다.극중에 돈없어 대출 받으러온 장씨에게 자격이 되지 않아 대출을 해주지 않은 병진에게 뫼비우스의 띠처럼 병진도 은행에서 해고되고 대출이 거절된다.
돈 많은 오피시텔 사장도 다방에서 차값 천원이 부족해 망신을 당하고 나중에 돈 안 빌려준 은행 직원 병진과 다방 주인에게 갑질을 한다.
그저 하루가 소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요소 요소에 배치해 웃음을 주지만 보험 판매왕 월하가 강연을 하는 장면은 배우  혼자서 강연도 하고 노래도 4곡을 소화하는데 배우도 관객도 지루하기는 마찬가지다.강연도 하면서 2명정도의 배우가 나와 고객에게 대화 스킬을 보여 주는 등의 다른 시도가 있었으면 지루함이 덜 하지 않을까하는 점에서 살짝 아쉽다. 그외에는 배우들의 연기가 감칠맛이 나고 중간 중간 흐르는 음악이 정겨운 연극<변두리 멜로>는 6월 20일까지 대학로 스타시티 TM스테이지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10-9112-1312

 

[포스터 이미지:플라잉트리 제공]

[줄거리]
서울 변두리 어느 동네,
날씬하게 잘 빠진 10층짜리 오피스텔에 살거나 일하거나,
뱅뱅 도는 사람들의 이야기.

건물 입구에서 토스트 가게를 운영하는 김씨이씨 부부는 허구헌날 팽팽한 의견 대립을 앞세워 싸우지만,
건강에 좋은 콩반찬을 주고 받으며 또 하루를 산다.40년 넘게 부부로 살아온 세월,저무는 생을 서로 지켜주며 의리있게 살아가는 노부부는 그 험하고 긴 길을 걷는 동네 청춘들을 때론 가깝고 멀게,살뜰히 챙긴다.

매일 끼니처럼 들러 토스트를 해결하는 건물주 신 사장은,고상하게 페리에를 마시며 '사랑과 전쟁'에 심취한 아내 덕자를 집에 두고 보험설계사 월하에게 자꾸만 끼니처럼 보험을 들다 못해 이젠 없는 보험을 만들어 들 판이다.
어릴적 뮤지컬 배우의 꿈을 간직한 채,남편을 먼저 보내고 가장이 된 녹록지 않은 현실을 '웃음'으로 버티는 월하에게 듣도 보도 못한 보험약관 하나가 나타난다.약관만 읽어도 피식피식 웃음이 나는 이 보험,과연 가입해야 할까?

오피스텔 1층의 은행출장소 대출계 계약직 직원 병진이는 오늘도 대출실적을 내는데 실패하지만,일만큼이나 성실하게 준비한 프로포즈는 성공. 이 돈 없고 집안 가난하고 직업 불안한 남자의 청혼을 받은 여자 혜은은 이침 저녁 전공 살린 알바 하느라 바쁜데, 그와중에 사고친 병진마저 보듬어야 하게 생겼다!

이렇게 오늘도 하루를 살아내느라 바쁜 변두리 동네 이웃의 이야기.사람 사이에서 피어나는 모든 것은 사랑이니, 이자체로 우리는  '변두리멜로'를 사는 것일지도!

[공연사진:플라잉트리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무대]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병진 역(양진억 배우),혜은 역(박지연 배우)

 

 

 

좌로 부터 월하 역(황지영 배우),정인 역(설재영 배우),덕자 역(조혜진 배우)

 

 

좌로부터 이씨 역(백현주 배우),김씨 역(장용철 배우)

 

 

 

 

 

 

[티켓]

공 연 명: 연극<변두리멜로>
공연기간: 2015년 5월 21일(목)~6월 20일(토)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요일 3시, 7시 (일요일 공연 없음, 6월 6일 3시, 7시)
공연장소: 대학로 스타시티 TM스테이지
제 작 진: 작가_박수진 | 연출_허부영
출 연 진: 장용철, 백현주, 설재영, 조혜진, 양진억, 황지영, 박지연
제 작 :극단 인터, 플라잉트리
관람등급: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티켓예매: 인터파크 1544-1555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공연문의 010-9112-1312(플라잉트리)
홈페이지
www.flyingtree.co.kr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말인 일요일 오후 정동세실극장에서 공연중인

 <노래하는 늙은 부부 이야기>를 보고 왔습니다.

대부분이 중년의 부부나 가족들이 자리를 차지한 가운데 

박동만 역에 최주봉씨가 멋진 연기를 보여 주었고, 이점순 역에는 자그만한 체구에 노래도 잘 하는 배우 우상민 씨가 

부부로 나와 호흡을 맞추고

멀티맨 역할에 김시권,황지영 배우가 공연을 더 재미있게 이끌어 주었어요.

이들과 함께 4명의 배우가 안무를 추고 노래도 같이 하는 재미있는 공연이었습니다.

배테랑 연기자와 감초역할의 멀티맨들이 공연을 재미있게 이끌고

생의 마지막에 이르는 노부부의 아름다운 모습을 우상민,최주봉배우가 연기해 감동을 준 공연 이었습니다.

최주봉씨의 TV에서 보던 모습과는 또 다른 연기를 직접 볼 수 있어 참 좋았답니다.



실버연극의 원조 연극[늙은 부부 이야기]가 올해로 10주년에 맞이하여, 세실극장에서

‘노래하는 늙은 부부 이야기’ 음악극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늙은 부부 이야기]는 10년 동안 이순재, 사미자, 정종준, 이호성, 성병숙등의 중년배우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노년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를 풀어냈던 2인극으로 중장년은 물론 20,30대 젊은 세대에게 까지

사랑을 꾸준히 받아온 대학로의명실상부한 명품연극이다. 

또한 이번 10주년 새로운 버전에서는 7080의 향수를 자극할 수 있는 가요부터 2000년대 및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싸이의 강남스타일등의 노래까지 시대를 관통하는 다양하고 익숙한

가요들을 명품배우들이 율동과 함께 직접 열창한다. 거기에 2인극이었을 때는 볼 수 없었던

멀티 남,녀 배우들의 감초 연기 또한 놓칠 수 없는 즐거움이다. 

최근 젊은이들의 사랑을 주제로 한 대부분의 공연에서 볼 수 없는 남녀노소 모두에게

가슴 깊이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노래하는 늙은 부부 이야기’가 올 겨울 가족모두가

같이 볼 수 있는 공연으로 2012년 연말 따뜻함과 즐거움을 동시에 선사하는 공연으로 다시 찾아온다.

 


[무대]



[시놉시스]

박동만 할아버지는 거처할 곳을 찾다 생활 광고지를 보고 이점순 할머니 집을 찾아온다.

집안을 이리저리 돌아보며 할머니와 옥신각신 흥정끝에 이사를 결정하게 된다.

우연한 계기로 시작된 동거로 인하여 각자 외롭게 살던 이점순 할머니와 박동만 할아버지는

서로 가까워 지고 부부의 인연을 맺고 서로 의지해 가며 살아가던 중 이점순 할머니는

불치병을 얻게 되는데…



[출연배우]

생(生)의 마지막 사랑.

그래서 더 당신을 매료시키는 아름다운 그들의 사랑이야기!!!

천천히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것. 그리고 닮아가는 것?

세월을 넘어선 사랑은 그래서 아름답다!


1. 청춘보다 애뜻하고 열렬한 사랑 

 인생의 황혼의 무렵, 그들에게 찾아와 스며들어온 사랑..

어떤이들은 말한다. ‘그나이에주책맞게 무슨 사랑이냐고, 낭만이나 설레임에 대한 기억이 감정이 아직도 남아있기는 하냐고..’

 하지만, 그들은 말한다… ‘인생은 60부터라고.. 아직 우리도 한참이라고..’

첫사랑 보다 풋풋하고, 설레이고애뜻한‘동만과 점순’부부의 이야기는, 인생의 황혼에 찾아온 사랑으로 더 애틋하고 더 소중하고 아름답다. 젊은 사랑처럼 열정적인 사랑은 아니지만, 그네들만의 사랑방식으로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을 보여준다. ‘청준’보다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늙은부부 이야기’에는 그들의 사랑방식이 녹아있는 ‘무엇’이 있다

2. 닮고 싶은 사랑, 그 안에 ‘동만과 점순’부부의 이야기가 들어있다.

외로움의 꼭대기에서 새로운 노년의 인생을 발견한 두 노인, 서로 의지할 것이 없던 두 노인은 자연스럽게 마음을 열고 서로를 받아들인다. 마치 고운 한지로 멋을 낸 노부부의 신혼 방처럼 아기자기한 그들의 사랑이야기가 어릴 적 기억 한 켠에 존재할 법한 정겨운 한옥집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그 속에는 마치 우리 부보님과도 같은 정겨운 모습과 먼 미래의 우리가 닮고싶어 하는 부부의 모습, 그리고 현재를 살고있는“우리”의 모습이 담겨있으며 이것은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할 우리 부모님들의 이야기 이자

우리네 이야기이다.




공 연 명 : 노래하는 늙은 부부 이야기

공연기간 : 2012.11.02.(화)~2013.12.30(일)

공연시간 : 11월) 평일 8시 ㅣ 토요일 4시, 7시30분 ㅣ 일요일 및 공휴일 3시

12월 ) 평일 8시 ㅣ 토요일 4시, 7시30분 ㅣ 일요일 및 공휴일 3시, 6시30분

          * 월요일 공연 없음

출   연  : 사미자,최주봉,정종준,우상민,김시권,황지영

관 람요 : R석 50,000원, S석 40,000원

제   작  : 도모컴퍼니,극단 오늘

홍보,마케팅 : 도모컴퍼니 070-8245-2602

 


[티켓]



---------------------------------------------@--------------------------------------------------------


아내와 공연을 보고 집근처 아웃백에서 모처럼 아이들과 외식을 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