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당신의 자긍심을 찾을때다,연극<프라이드>!

 

 

<연극열전5>두번째 작품인<프라이드(The Pride)>는 공연장에 대부분의 여성관객이 자리를 채웠다.
인터미션 15분을 포함해 공연시간이 3시간이지만 관객들은 지루한 기색없이 공연을 즐긴다. 이 공연이 갖는 매력은 뭘까 ?단순히 성(性)소수자의 이야기이기 때문은 아닌듯하다.올리버 필립 실비아가 주고 받는 대사들이 마치 개그 프로나 토크 배틀처럼 치고 빠지기가 자연스럽고 매끄럽다.공연이 주는 다른 매력 요소다. 그리고 누구나 한번쯤은 고민했을 자신에 대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가지는데 있다.  

 

배우 출신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인 연극 <프라이드(The Pride)>는 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性)소수자들이 사회적 분위기와 억압, 갈등 속에서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 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1958년, 자신을 인정하지 못하는 ‘필립’과 자신을 인정하는 ‘올리버’ 그리고 2014년, 스스로에게 당당한 ‘필립’과 그 누구보다 자유로운 듯 하지만 트라우마를 가진 ‘올리버’, 그리고 두 시대 모두 그들을 인정하는 ‘실비아’와의 관계를 통해 ‘나는 누구인가?’라는 화두를 던진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는 단순히 성(性)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넘어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자긍심이야 말로 행복한 삶의 근원이라는 보편적 메시지를 따뜻하게 전하고 있다.


이번 <프라이드(The Pride)> 한국 초연은 연극, 뮤지컬 구분 없이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한다. 여기에 뮤지컬 <카르멘><구텐버그><심야식당>, 연극 <환상동화> 등에서 다양한 무대 매커니즘에 따뜻한 감성까지 담아내는 김동연이 연출을, 연극 <모범생들>의 작가 지이선이 각색을 맡아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대학로 아트원시어터에서 11월2일까지 공연된다.공연문의 연극열전 02)766-6007

 

 

[Synopsis]

 

나는 내가 자긍심(pride)를 가지고 있다고 느껴. 내가 나 자신인 것에 대한 자긍심 말이야.”

시대를 오가며 펼쳐지는 두 남자와 한 여자의 사랑과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

 

1958, 필립과 실비아 부부의 집에 올리버가 방문한다. 자유로운 삶을 살아가는 동화작가 올리버와 규율과 체면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조차 알지 못하는 필립. 그런 필립은 올리버에게 묘한 호감과 동시에 알 수 없는 감정을 느끼고, 실비아는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기류를 알아차리고 불안해 하는데..

 

2014, 필립과 올리버는 공식적인 연인 사이이다.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 비교적 자유로운 사회.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필립과 올리버는 서로 다른 가치관 때문에 다투고, 실비아는 둘을 화해시키려 애쓴다.

 

[프라이드 퍼레이드 (Pride parade)]

게이, 레즈비언, 트렌스젠더 등 성소수자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권리를 인정받기 위해 벌이는 행진으로 전 세계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다. 1970년 스톤월 항쟁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 각 도시에서 시위와 행진을 벌인 것이 매년 확장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각 지역마다 성격은 조금씩 다르나 정치적 시위의 성격과 축제의 성격이 결합되어 있다. 게이 퍼레이드(Gay parade), 퀴어 퍼레이드(Queer parade) 또는 자긍심 행진이라고도 불린다.

 

 

 [오늘의 배우]

 

[공연 사진:연극열전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하며 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티켓]

 

■공 연 명 :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
■공연기간 : 2014년 8월 16일(토) ~ 11월 2일(일)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공연시간 : 화·수·목·금 오후 8시, 토 오후 3시, 7시, 일 오후 2시 30분, 7시 (월 쉼)
■관람등급 : 만 18세 이상
■관람시간 : 180분 (인터미션 15분 포함)
■작 : 알렉시 캠벨 (Alexi Kaye Campbell)
■연출 : 김동연
■번역 : 김수빈
■각색 : 지이선
■출연 : 이명행 · 정상윤 / 오종혁 · 박은석 / 김소진 · 김지현 / 최대훈 · 김종구
■제작 : ㈜연극열전
■문의 : 02-766-6007
■예매 :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연극열전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 당신은 꿈꾸고 있나요?

두 남자와 함께 브로드웨이를 쏴라! 뮤지컬 <구텐버그>

 

 

쇼노트와 CJ E&M은 오는 2014 9 17일부터 유쾌한 열정과 훈훈한 감동이 빛나는 뮤지컬 <구텐버그>를 수현재씨어터(DCF대명문화공장 3)에서 공연한다. <구텐버그>는 뉴욕뮤지컬페스티벌 최우수 뮤지컬 대본상을 비롯하여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 외부비평가 협회상 등 굵직한 시상식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최근 뉴욕의 젊은 씨어터고어(Theatre Goers)들 사이에서 가장한 뮤지컬 중의 하나로 꼽히는 작품이다. 특히 <구텐버그>는 지난 2013년 국내 초연을 통해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한국 뮤지컬의 차세대 장기 흥행작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으며, 개막과 동시에 재관람 관객이 줄을 이었을 정도로 이미 팬덤을 형성한 바 있어 이번 공연을 향한 기대 역시 매우 크다.

 

 

220! 변검을 방불케 하는 2인극!

당신을 브로드웨이 프로듀서로 모십니다!

 

 

뮤지컬 <구텐버그>버드더그라는 두 신인 뮤지컬 작곡가와 작가의 브로드웨이 진출을 향한 이야기를 그린 극중극 구조의 독특한 2인극이다. ‘버드더그는 활자 인쇄술의 혁명가 구텐버그(구텐베르크)를 소재로 자신들이 쓴 뮤지컬 구텐버그를 브로드웨이 무대에 올려줄 프로듀서를 찾기 위해 여러 프로듀서들을 초대해놓고 자신들이 직접 노래하고 연기하며 작품을 선보인다. 이처럼 <구텐버그>에서는 극을 이끌어가는 두 명의 주인공이 한 명의 피아노 연주자와 함께 20여개가 넘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극의 모든 등장인물과 플롯을 책임진다. 작품의 재미있는 특징은 이 많은 등장인물을 배역의 이름이 적힌 모자로 구별한다는 것! 뮤지컬 <구텐버그>는 미니멀한 세트와 최소한의 소품만으로 오롯이 배우의 힘에 기대어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재기발랄 아이디어가 빛나는 작품이다.

 

 

대세 뮤지컬 훈남 배우 허규·김종구·장승조·정원영의 선택

믿고 보는 뮤지컬 <구텐버그>!

 

 

두 배우의 완벽한 호흡이 작품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만큼 <구텐버그>는 내공 없는 배우는 도전조차 할 수 없는 작품이다. 이번 시즌에는 초연의 화려한 서막을 연 오리지널 캐스트 장승조와 정원영이 수많은 작품들의 러브 콜을 뿌리치고 다시금 자리를 굳건하게 지킨다.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를 등에서의 활발한 연기 활동과 밴드 [피노키오], [브릭] 등에서 보컬로 활동해오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허규와대학로 흥행작은 이 배우가 나오는 작품과 나오지 않는 작품으로 구별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학로의 대세로 일찌감치 자리매김한 김종구가 새롭게 영입됐다. 최근 앞다투어 인기 작품에 줄줄이 출연하며 관객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네 명의 배우가 <구텐버그>를 통해 어떤 캐미스트리를 보여줄 지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가 뜨겁다. 브로드웨이 진출을 꿈꾸는 두 남자의 좌충우돌 도전기를 담은 뮤지컬 <구텐버그>는 오는 8 4일 인터파크, 예스24 등 유명 예매처에서 티켓 오픈을 한다. (공연문의 02-749-9037)

 

 

 

 

 

허규(버드)

 

장승조(버드)

 

 

김종구(더그)

 

 정원영(더그)

 

 

INFORMATION

 

 

공연제목 | 뮤지컬 구텐버그 (Gutenberg! The Musical!)

    | 허규 · 장승조 (버드 ): <뮤지컬 구텐버그>의 작곡가 겸 작사가

김종구 · 정원영 (더그 ): <뮤지컬 구텐버그>의 극작가 겸 작사가

공연장소 | 수현재씨어터 (DCF대명문화공장 3)

공연일시 | 2014 9 17() – 12 7()

공연시간 | 평일 오후 8, 토요일 오후 3, 7, 일요일 및 공휴일 오후 2, 6(월 공연 없음)

(Running Time 100)

티켓가격 | 전석 55,000

공연예매 | 인터파크 ticket.interpark.com / 예스24 ticket.yes24.com

기획·제작 | 쇼노트, CJ E&M

홍보마케팅 | ㈜창작컴퍼니다

    앤소니 킹(Anthony King) & 스콧 브라운(Scott Brown)

프로듀서           김영욱 · 임양혁 · 송한샘

연출·각색          김동연

음악감독           양주인

    이경화

무대디자인        김태영

조명디자인        김광섭

음향디자인        강국현

의상디자인        안현주

소품디자인        김재원

분장디자인        채송화

번역·한글가사     임양혁

 

 

(사진 제공:창작컴퍼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누구인지를 찾아가는 두 남자와 한 여자의

가슴 저리도록 아름다운 시간 여행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내 목소리가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

그리고 당신이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

연극 <프라이드(The Pride)>

 

 

 

티켓 오픈 | 201479() 오전 11

 

 

소재의 한계를 뛰어 넘어 전 세계를 사로잡은 연극 <프라이드(The Pride)>

20148월 한국 초연!

지난 5, <연극열전5> 첫 번째 작품 <사랑별곡>에 이어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가 오는 201481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한국 초연 무대를 갖는다.

 

배우 출신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인 연극 <프라이드(The Pride)>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비평가 협회, 존 위팅 어워드,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등 공신력 있는 시상식을 휩쓸었다. 2010년 뉴욕 MCC 씨어터로 진출, <위키드>의 조 만텔로가 연출을 맡고 영화 <향수>의 벤 위쇼, <한니발>의 휴 댄시 등이 출연하며 대중적인 사랑까지 얻었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소수자들이 사회적 분위기와 억압, 갈등 속에서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 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작품은 표면적으로는 ()소수자라는 특정한 인물들을 그리고 있지만, 모든 사람들이 한번쯤은 스스로에게 물었을 나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먹먹한 울림을 선사한다.

 

이번 <프라이드(The Pride)> 한국 초연은 연극, 뮤지컬 구분 없이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한다. 여기에 뮤지컬 <카르멘><구텐버그><심야식당>, 연극 <환상동화> 등에서 다양한 무대 매커니즘에 따뜻한 감성까지 담아내는 김동연이 연출을, 연극 <모범생들>의 작가 지이선이 각색을 맡아 최고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로를 뜨겁게 달군 뮤지컬<트라이앵글>. 5개월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2013 9월 개막 이후 5개월 간 대학로 소극장을 뜨겁게 달군 뮤지컬<트라이앵글>이 오는 1 26, 막을 내리게 된다.

 

공연계를 대표하는 젊은 배우들이 총출동함과 동시에 연극열전 시리즈로 최재웅, 김승대, 안유진이 출연했던 2010년 국내 초연 이후 3년만에 재연되었던 점 등에서 많은 이슈가 되었다.

 

특히 김종구, 정문성, 이규형, 문상현, 윤현민, 김대종, 박훈, 장우수, 최우리, 정연, 백은혜 등 11명의 배우가 번갈아가며 선보인 공연은 매번 색다른 재미를 전해주며 많은 관객들을 대학로 소극장으로 불러 모았다.

 

또한 <트라이앵글>이 유명 팝송들로 이루어진 주크박스 뮤지컬이라는 점과 함께 초연과는 달리 초연에서는 사용되지 않았던 <All by Myself><Goodbye Yellow Brick Road> 등의 곡들이 원작 형태에 맞춰 편곡되어 쓰여지며 음악의 익숙함을 더하였다.

 

<트라이앵글>의 구조는 우연히 시작된 세 청춘의 한 집 살이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그 속에는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현재의 청춘들의 고민이 반영되어 있어 관객들의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관객들의 관람 후기에는 캐릭터에 이입되거나, 자신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많은 위로를 받았다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리고 대학로의 일률적인 로맨틱 코미디와 차별화를 두면서 청춘들의 애환을 보다 현실적으로 그려냈다는 점이 관객들에게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2주의 공연 기간 중 무대에서 배우들과 사진촬영을 할 수 있는 회차가 마련되어 끝을 앞둔 공연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예정이다.

 

5개월의 긴 대장정의 끝을 앞둔 뮤지컬<트라이앵글>. 고된 청춘을 힐링 할 수 있는 마지막 2주간의 무대가 대학로 상명아트홀 1관에서 펼쳐진다.

공연일시ㅣ 2013 9 6()~ 2014 1 26()

공연장소ㅣ 대학로 상명아트홀 1

공연시간ㅣ 평일 8/ 3,6 / 2, 5

티켓가격ㅣ 1 R 40,000 / 2 S 30,00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