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

롯데시네마 구리점은 조조할인 매진이다. 롯데마트 옆에 롯데아울렛이 새로 오픈했는데 6~7층이 극장이다.

다행히 표가 있어 새벽에 인터넷으로 예매를 했다 . 오전 7시30분 상영 영화다.

 

공연에 집중할 수 밖에 없는 특성상 정말 오랜만에 찾은 극장이다.

영화<국제시장>.

배우 황정민이  '덕수' 역으로 청년부터 70대 노인으로  살아 온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다.

'덕수'(황정민)의 아내 '영자'(김윤진),'덕수'의 어머니(장영남),'덕수'의  고모(라미란),막내 동생 '끝순'(김슬기), 그리운 아버지(정진영) 그리고 씬스틸러가 아닌  '덕수'와 함께 하는 친구 '달수'역으로 오달수가 스크린 내내 등장해 그의 진가를 보여 준다.

 

덕수(황정민)는 흥남 부두에서 철수시  로프를 잡고 대형 수송선에 오르다 등에 업은 막내 막순이를 잃어 버리고 막순이를 찾아 배에서 내린 아버지와 헤어 진다.아버지가 배에서 내리기 직전 '덕수'에게 "내가 없으면 너가 가장이다.가족을 책임져야 한다"한다는 말이 평생의 굴레로 헌신적으로 가족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다.

 

동생의 등록비와 여동생의 결혼을 위해 파독 광부로 월남으로 생사의 고비를 넘나 든다.

파독 광부시절 아내를 만나 결혼했다. 그리고 월남에서 번돈으로 고모가 운영하던 [꽃분이네]수입상가도 고모가 돌아가시고 인수한다. 재개발 때문에 가게를 팔라고 하지만 덕수는 가게를 팔지 않는다.흥남에서 헤어진 아버지가 부산 국제시장 꽃분이네에서 만나자고 했기 때문에 아버지를 위해 가게를 지킨다.

 

파독 광부,월남 파병,이산가족 상봉 등 눈물겨운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의 현장이 리얼하게 표현된다.

파독 광부 시절 광산에서 가스 폭발로 갇혔을때 당시 파독 간호사였던 아내가 울며 갱내 진입을 위해 광산 간부에게 애원하는 장면은 눈물겹다.아니 특정 장면이 아니라 40대 50대 이상이면 누구나 공감하는 이산가족 상봉,국기 하강식 장면등 많은 장면이  영화 상영 내내 심금을 울린다. 우리 부모님 세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영화라고 표방한다.그런 영화다.

 

영화[해운대]의 윤제균 감독의 5년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나온 꿈과 시간을 생각케하는 영화

 

영화[수상한 그녀]는 배우 심은경의 매력에 푹 빠지게 하는 영화임에 틀림이 없다.

 

그녀가 툭 툭 내뱉는 대사 한마디 한마디마다 관객들의 폭소가 쏟아진다.

 

40-50대는 이미 떠나버린 할머니와의 과거를 떠 올리게 되고 더 나아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닌 가족들까지

 

생각나게 만들며 지나온 자신의 잊어버린 꿈을 떠올리게 만들어 그 촉촉한 감성에 빠지게 된다.

 

할머니가 손자에게 수혈해 주는 카테터의 혈액은 그 피가 우리들을 있게 해준 생명수 였음을 느끼게 만든다.

 

손자 손녀를 유달리 예뻐해주던 할머니를 그리워하게 하는 영화는 주르륵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게 한다.

 

 

 

[줄거리]
스무살 꽃처녀가 된 칠순 할매의 빛나는 전성기가 시작된다!
아들 자랑이 유일한 낙인 욕쟁이 칠순 할매 오말순(나문희分)은 어느 날, 가족들이 자신을 요양원으로 독립(?)시키려 한다는 청천벽력 같은 사실을 알게 된다.

뒤숭숭한 마음을 안고 밤길을 방황하던 할매 말순은 오묘한 불빛에 이끌려 ‘청춘 사진관’으로 들어간다. 난생 처음 곱게 꽃단장을 하고 영정사진을 찍고 나오는 길, 그녀는 버스 차창 밖에 비친 자신의 얼굴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오드리 헵번처럼 뽀얀 피부, 날렵한 몸매... 주름진 할매에서 탱탱한 꽃처녀의 몸으로

돌아간 것! 아무도 알아보지 못하는 자신의 젊은 모습에 그녀는 스무살 ‘오두리’가 되어 빛나는 전성기를 즐겨 보기로 마음 먹는데...
 
 2014년 새해,
 대한민국에 웃음 보따리를 안겨줄 <수상한 그녀>가 온다!

 

[출연 배우]

[출처:네이버영화]

 

 

 

 

 

 

 

[사진 출처:네이버영화]

 

 

[티켓]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50회 차, 32일간의 감동!

 

관객 극찬 영상 공개!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이하 디셈버’) [공동주최: 세종문화회관(사장 박인배), NEW(대표 김우택), 제공/제작: NEW]가 지난 1 29() 공연을 끝으로 서울 공연을 마무리 했다. 이에 그 동안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의 목소리를 담은 극찬 영상을 공개한다.

 

감동과 환희! 웃음과 재미! 두 마리 토끼 다 잡은 <디셈버>!

모든 관객들이 함께 울고 웃었던 50회차!

 

 

 

 

김광석 탄생 50주년 기념 뮤지컬이자 히트 뮤지컬 <디셈버>가 지난 공연기간 32, 50회차 공연 동안 공연장을 찾았던 관객들의 진심 어린 극찬 영상을 공개했다. 남녀노소 전천후 대중뮤지컬의 탄생을 알렸던 <디셈버>답게 인산인해를 이루었던 공연장 로비 전경부터, 다양한 관객들이 인터뷰에 참여해 뮤지컬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인터뷰에 참여한 모든 관객들이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는 평가가 이어지는 가운데 <디셈버>를 추천해 추후 부산, 대구 공연에도 뜨거운 입소문 물결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터뷰에 참여한 관객은 김광석의 음악을 워낙 좋아하는데 이것을 하나의 스토리로 이어지게 만든 것을 보니 감동적이다.”라고 평가했고 김준수의 목소리와, 김광석의 음악이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눈물도 나고, 재미도 있고 꼭 추천하고 싶다.” 등 칭찬 어린 말로 뮤지컬을 추천했다.

 

한국 창작 뮤지컬의 흥행 역사를 다시 쓰고, 대중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디셈버>는 남은 부산, 대구 공연에서 더욱 완벽한 무대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INFORMATION

 

작품명: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공연장소: 부산-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롯데카드홀 / 대구-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연기간: 2014 2 7~ 2 16 (부산) / 2014 2 21~ 3 2 (대구)

출연: 박건형, 김준수, 오소연, 김예원, 박호산, 이창용, 이충주, 송영창, 홍윤희, 임기홍, 김슬기, 조연진 외

/ 연출: 장 진

음악감독: 강수진

편곡: 김중우

안무: 이경화

주관: ㈜예술기획 성우

제공/제작: NEW

 

 

(영상 제공:NEW/호호호비치)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대장정의 끝! 오늘 서울 공연 마지막!

 

부산, 대구에서 또 봐!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이하 디셈버’) [공동주최: 세종문화회관(사장 박인배), NEW(대표 김우택), 제공/제작: NEW]1 29일 저녁 8시 공연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이날 마지막 공연 커튼콜에는 <디셈버> 전 배우들이 등장해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평균 좌석 점유율 85% 기록한 최고의 창작 뮤지컬 <디셈버>!

부산-대구 공연 역시 높은 판매율 기록하며 승승장구 중!

2 7~2 16일 부산,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롯데카드홀

2 21~3 2일 대구, 대구 오페라하우스

 

 

김광석 탄생 50주년 기념 뮤지컬이자 히트 뮤지컬 <디셈버>1 29() 오후 3, 저녁 8시 공연을 끝으로 서울 공연을 마무리한다. 3천 석에 달하는 세종문화회관 전 석을 85% 이상 채우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한 뮤지컬 <디셈버>. <디셈버>의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 요인은 김광석, 장진, 배우 세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 기존곡과 창작곡을 유려하게 섞어 사용했던 <디셈버> 공연은 기존에 김광석 음악의 팬들뿐만 아니라 그의 음악을 잘 몰랐던 이들에게도 어필했다. 이야기의 흐름과 현대적인 사운드에 알맞게 편곡된 음악의 완성도가 입소문을 낳았던 것. 더불어 장진 감독이 펼쳐낸 이야기의 힘은 대중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사람 냄새 나는 서정성을 지닌 김광석 감성에 걸 맞는 <디셈버> 속 사람 사는 이야기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공감을 이끌어냈다. 배우들의 발견은 인기에 방점을 찍었다. 기존 송스루 뮤지컬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김준수의 감성 연기, 박건형의 연기력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던 깊은 연기가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얻었다. 더불어 이창용, 김예원, 이충주 등 새로운 뮤지컬 스타를 발견할 수 있었던 <디셈버> 무대는 창작 뮤지컬의 무한한 가능성을 느낄 수 있었던 기회였다. 이처럼 <디셈버>는 척박한 국내 창작 뮤지컬 환경에 등장한 히든 카드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 향후 창작 뮤지컬 제작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디셈버>는 마지막 공연인 1 29 () 저녁 8시 공연 후 전 배우가 커튼콜에 등장해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약 한달 반 동안 함께 울고 웃었던 날들을 되짚어 보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디셈버>는 서울 공연이 끝난 후 며칠 간의 휴식 기간을 거친 후 2 7일부터 2 16일까지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롯데카드홀에서 부산 공연이, 2 21일부터 3 2일까지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대구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방 공연 전회 차 중 김준수 공연은 모두 매진되었을 정도로 다시 한번 뜨거운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서울발 입소문이 지방에서 또 어떤 흥행 결과결 낳을는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 동안의 공연 동안 뮤지컬의 흥행 역사를 다시 쓰고, 대중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디셈버>. 마지막 하루 남은 서울 공연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INFORMATION

 

작품명: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공연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기간: 2013 12 16 - 20141 29

출연: 박건형, 김준수, 오소연, 김예원, 박호산, 이창용, 이충주, 송영창, 조원희, 홍윤희, 임기홍, 김대종, 김슬기, 조연진 외

/ 연출: 장 진

음악감독: 강수진

편곡: 김중우

안무: 이경화

공동주최 : ()세종문화회관, NEW

제공/제작: NEW

 

(사진 제공:호호호비치/NEW)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