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이틀째

 

 

 

 

 

우천 속 많은 인파 몰려

 

서울 대표 축제인 <하이서울페스티벌2014>가 이틀째로 접어 들면서 활기를 띄고 있다.
광장(서울․광화문․청계)과 거리(세종대로․청계천로․덕수궁길), 서촌, 시민청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길에서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다.
 축제 이틀째인 2일 오전 11시 가을비가 오락가락 하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축제장을 찾아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서촌에서 오후1시부터 시작된 인스펙터샌즈& 코끼리들이 웃는다의 <서촌 오디세이>는 쌀쌀한 날씨에도 많은 관객들이 모여 서촌의 이야기를 엿들었다.


광화문광장에서는 오후2시 갬블러 크루의 <플라이 업>와 청계광장에서 오후3시부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시작 : 시민오픈스테이지>로 축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그 외에도 페이퍼백 씨어터 미행 <만담>(시청역 4번출구), 클레어 뒤크뢰 <방랑자의 미소>(서울시립미술관), 그래비티&아더미스 <심플 스페이스>(서울광장),  특히, 서울광장에서 ‘심플스페이스’와 ‘네 개의 태양’은 쌀쌀한 가을저녁 날씨에도 다수의 시민들이 모여 축제를 즐겼다. 3일째인 10월 3일(금)엔 <거리의 악사들(프랑스)>, <야영(일본)>, <빨리빨리(한국)> 등 다수의 국내외작품들과 함께 하이서울페스티벌만의 플리마켓 <파란만장>이 청계광장에서 12시부터 열린다.


하이서울페스티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hiseoulfest.org) 또는 축제사무국 (02-2133-0909)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사흘째

 

개천절 연휴를 맞이하여, 가을하늘

 

서울 대표 축제인 <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사흘째, 개천절 연휴를 맞이하여 가족들의 나들이 장소로 축제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광장(서울․광화문․청계)과 거리(세종대로․청계천로․덕수궁길), 서촌, 시민청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길에서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다.
 축제 사흘째인 3일, 전날 온 비로 인해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울광장과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등에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청계광장에서 오후2시분부터 시작된 뮤지카브라스 <거리의 악사들>은 광통교에서 천계천변으로 이동을 하면서 공연되었다.

 

 

 

 

( 파란만장 - 길동이네 가게)

 

청계천로에는 먹거리와 장신구, 소품등을 판매하는 플리마켓 <파란만장>이 운영되고 있었다.

 

 

( 올드가이 공연사진)

 

 

그 외에도 시부플레 <야영>(서울광장), 프로젝트 외 <빨리빨리>(세종문화회관 예인마당),  롭록 <올드가이>(청계광장),  특히, 청계광장에서 ‘올드가이’와 ‘시민오픈스테이지’는 개천절 연휴맞이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주었다. 4일째인 10월 4일(토)엔 <오디세우스(프랑스)>, <무중력 인간(한국)>, <그림 속 풍경2014(한국)> 등 다수의 국내외작품들과 함께 <페스티벌 톡!톡! : 마더보드프로덕션&룩아모로스>이 시민청에서 15시부터 진행된다.

하이서울페스티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hiseoulfest.org) 또는 축제사무국 (02-2133-0909)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사진제공:하이서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이서울페스티벌2014이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기대되는 또 놓치지 말아야 할 해외 공식 초청작을 만나보자!

 

서울시 대표 축제인 하이서울페스티벌2014가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다양한 거리예술 작품을 선보이며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던  하이서울페스티벌이 올해도 어김없이 예술성과 대중성이 뛰어난 작품들을 준비하였다. 10월 1일(수)부터 10월 5일(일)까지 진행되는 하이서울페스티벌에 초청된 해외 작품을 만나보자.

 

  서커스가 있는 하이서울페스티벌2014

 “그래비티 & 아더 미스”의 <심플스페이스>

 

 

 

 

하이서울페스티벌2014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해외 초청 공연 중 하나인 호주의 아크로바틱 앙상블 ‘그래비티 & 아더 미스’의 <심플스페이스>는 아크로바틱 무용수가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섬세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현대적인 서커스 공연으로 무용수들은 화려한 장식이나 아무 장치 없이 네모난 카펫 위에서 끊임없이 이어지는 덤블링과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징검다리 건너기를 한다.  그들이 보여주는 몸집은 때로는 위태로워 보인다. 여자 배우가 남자 배우의 어깨에 올라가고 그 남자 배우는 다른 남자배우의 어깨위에 올라간다. 우리가 더 이상 불가능한 움직임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여자 배우는 또 다시 남자의 머리 위로 올라간다. 관객들은 기예에 가까운 현란한 아크로바틱을 만끽하며 ‘인간의 불가능이 어디까지 인가?’를 생각하게 된다.
이 공연은 아크로바틱이야 말로 인체가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아름다움의 퍼포먼스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그래비티&아더 미스' 단체는 호주에서 촉망받는 아크로바틱 앙상블로 남부 호주의 아들레이드에서 2009년 창단 되었다.
이들은 그들만의 작업을 창작, 연출하기 위해 전통적인 서커스와 극단의 모델에서 벗어나, 아크로바틱 신체극의 퓨전을 지향한다. 신체를 이용한 서커스를 예술의 차원으로 승화시킨 <심플스페이스>는 10월 2일(목)부터 10월 4일(토)까지 서울광장에서 공연된다.


 

소리와 몸짓을 섞어서 만들어내는 음악 페레이드

‘뮤직카브라스’의 <거리의 악사들>

 

 

이번 하이서울페스티벌2014에 초청된 ‘뮤지카브라스’의 <거리의 악사들>은 이동형 음악공연으로 9명의 연주자들이 서울 도시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소리를 찾아다니는 음악 페레이드 공연이다.
이들은 도시 곳곳에서 들려오는 소리를 코믹한 몸짓으로 풀어내며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거리에서 공연하는 ‘뮤지카브라스’는 주로 도심거리와 공공장소를 활용하여 독창적인 음악을 들려주는 브라스 밴드이다. 연주하는 장소가 소음이 가득한 곳 일지라도 그 곳에서 영감을 얻어 음악을 만들고 또한 개개인의 즉흥적인 감각으로 음악을 연주하기도 한다. 이들은 대중들과 함께 호흡하며 독특한 스타일을 발전 시켜 나가고 있다. <거리의 악사들>의 공연을 보고 듣는 관객이라면 ‘뮤지카브라스’의 흥겨운 리듬에 취하게 될 것 이다.
금관악기를 주체로 하는 브라스 밴드, 여기에 타악기를 더하여 풍부한 소리와 표현력을 감상할 수도 있다. 페레이드를 함께 즐기며 우리 모두 거리의 악사가 되어 볼 수 있는 이 공연은 10월 3일(금)부터 10월 5일(일)까지 청계천변과 서울광장, 세종대로에서 공연 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하이서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