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마저 침묵한 아픈 이야기

 

-성남으로 그 열기를 이어가는 뮤지컬 <꽃신>!

 

 

 

 

201494 ~ 96일 ㅣ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성남으로 뜨거운 열기를 이어간다! 뮤지컬<꽃신> 9 4일부터 성남아트홀 개막!

-뮤지컬<꽃신>! 성남에서 시리도록 아픈 우리 역사를 전한다! 9 4일부터 성남아트센터 개막!

 

 

 

‘역사마저 침묵한 아픈 이야기뮤지컬<꽃신>94일부터 96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홀에서 그 열기를 이어간다.

지난 8월에 마포아트센터에서 공연 된 뮤지컬 <꽃신>은 지난 6월에 개최된 2014년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어워즈에서 창작뮤지컬 상을 비롯하여 총 두 개 부문을 수상하며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또한, 마포아트센터 에서 공연 당시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소재로 한 국내 최초의 뮤지컬로 한국인이라면 꼭 봐야 할 뮤지컬로 회자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뮤지컬<꽃신>은 일제 강점기에 성적 희생을 강요 당했던위안부를 소재로, 궁극적으로는 현대 사회에서도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여성 인권 유린에 대한 고찰을 그린 작품이다. 특히, 오디션 및 마포아트센터의 공연에나눔의 집할머니들이 방문하여 관람하는 등 제작 단계부터 나눔의 집의 공동제작으로 화제를 낳은 작품이다. 또한, 지방 공연 및 해외 공연을 위한 제작비를 크라우드 펀딩으로 모금 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9 4일에 성남 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리는 뮤지컬<꽃신>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만큼 탄탄한 서사와 가슴을 저미는 아름다운 음악, 모던한 무대로 작품 자체의 작품성에서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또한, 지난 7 30일부터 8 17일까지 마포아트센터에서 관객들을 만난 뮤지컬<꽃신>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윤복희, 김진태 등의 원로 배우와 강효성, 정찬우, 서범석, 최혁주 등의 중견 배우의 열정적인 무대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찬사를 받은 바 있다.

9 4일부터 6일까지 성남아트센터에서의 공연에는 일본인이면서 일본군의 잔인한 행태를 환멸 하는 하루코 역할에는 윤복희가, 동생 금옥을 끔찍이 아끼는 수줍음 많은 소녀로위안부에 끌려가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기는순옥역에는 뮤지컬 배우 강효성이 출연한다. 또한, 오직 한 여인, 순옥만 바라보는 순정파로 일본군에 징병되는윤재역할에는 배우 정찬우와 서범석이 캐스팅 되었다. 마지막으로, ‘순옥의 아버지로 가난 때문에 늘 딸들에게 미안했던춘배역은 배우 김진태가 맡았다.

 

 

 

뮤지컬 <꽃신>은 가슴 아픈 우리 역사를 바탕으로 한 탄탄한 드라마와 깊이 있는 작품세계를 통해 현대의 여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작품이다. 또한, 뮤지컬<꽃신>은 관객들에게 우리 역사에 대한 바른 시선과 지금도 자행 되고 있는 여성 인권 유린에 대해서 의문을 던져 줄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 강효성 예술 감독을 비롯하여 실력 있는 제작진들이 대구와 대전, 서울공연을 통해 소중히 키워온 뮤지컬 <꽃신>이 어떤 모습으로 성남에서 관객들을 맞이할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성남에 거주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50%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역사마저 침묵한 아픈 이야기를 애절한 음악과 탄탄한 스토리로 녹여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꽃신>94일부터 96일 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 된다. (문의: 뮤지컬 꽃신 070-7745-3337)

 

 

 

ü  공연개요

뮤지컬 <꽃신>

공연기간

201494() ~ 9 6()

공연장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공연시간

9 4: 19 30/95:15,20/96: 14,19

러닝타임

140 (인터미션 포함) 예정

관람연령

12세 이상

티켓가격

VIP 99,000R77,000 S55,000

예매

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

㈜뮤지컬 꽃신 070-7745-3337

프로듀서

이종서

출연

윤복희, 김진태, 강효성, 정찬우, 서범석, 김선호, 김재한, 최혁주 외

제작

㈜뮤지컬 꽃신

 

 

(사진 제공:(주)뮤지컬 꽃신)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 인권의 외침이 중국에 닿다! 뮤지컬<꽃신> 조용한 반향을 일으키다!

 

 

일본군위안부피해자할머니들의이야기를주제로한뮤지컬<꽃신>의국제적인행보에이목이집중되고있다. 지난 5일중국의중국국제청년교류센터, 중국국립오페라극장관계자일행이뮤지컬<꽃신>을관람한것으로알려져귀추를주목시켰다.

뮤지컬<꽃신>의 제작자인 이종서 프로듀서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 할머님들의 피해 사실 뿐만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여성인권유린에 대한 경종을 울리는 것이 우리 작품의 최종목표이다라고 말하며 중국 공연 관계자 또한 우리의 최종 목표에 동감하며 관람을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이라고 중국관계자일행의관람 이유를 밝혔다.

뮤지컬<꽃신>은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 된 국내 최초의 뮤지컬로 2014년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창작 뮤지컬상과 여우조연상(윤복희)를 수상하며 올 하반기창작 뮤지컬 기대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또한, 뮤지컬<꽃신>은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오디션 참여 등 제작 단계부터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참여로 만들어진 국내 최초의 일본군 위안부피해를 소재로 한 여성인권 뮤지컬이다.

한편, 역사조차 침묵한 아픈 이야기를 아름다운 선율과 가슴시린 스토리로 녹여낸 뮤지컬<꽃신> 8 17일까지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문의: 뮤지컬꽃신070-7745-3337)

 

 

뮤지컬<꽃신> 관람 후 중국 공연 관계자 기념 촬영

 

뮤지컬<꽃신> 관람 후 중국 공연 관계자 기념 촬영

 

뮤지컬 <꽃신>

공연기간

2014 7 30() ~ 8 17()

공연장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

공연시간

평일 8 / 3, 7 / 3 (월 쉼)

러닝타임

140 (인터미션 포함) 예정

관람연령

12세 이상

티켓가격

VIP 99,000R 77,000 S 55,000

예매

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

㈜뮤지컬 꽃신 070-7745-3337

프로듀서

이종서

스텝진

연출 김근한 / 음악감독 진용국, 조선형 / 안무 김 현

조명디자인장영섭/ 음향디자인 차승환/ 의상 디자인이유선, 김경희

분장 디자인 김유선/ 기술감독 김미경 / 무대감독 최종찬

출연

윤복희, 김진태, 강효성, 정찬우, 서범석, 김선호, 김재한, 최혁주 외

제작

㈜뮤지컬 꽃신

 

 (사진 제공:(주)뮤지컬꽃신)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슴 먹먹한 아픔의 역사,창작 뮤지컬<꽃신>!

 

뮤지컬<꽃신>이 7월 30일 마포아트센타 아트홀 맥에서 공연을 올렸다.
윤복희,김진태,서범석,정찬우,강효성 배우외 많은 배우들이 재능기부로 공연에 참여했고 재능 기부로 절감된 제작비는 공연관람료를 낮추고, 공연의 수익금중 50%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짐'에 기부된다.
힘없는 나라의 백성으로 태어나 어린 나이에 황군의 위안부로 끌려간 어린 소녀들의 가슴 시린 이야기는 관객들의 가슴을 쓸어 내리게 만든다.


아직도 사과는 커녕 독도를 자기 땅이라 억지 주장을 일삼고 혐한(嫌韓)시위와 망언을 쏟아 내고 있는 일본의 처사때문에 더 더욱 이 공연은 우리를 마음 아프게 한다. 꽃신의 대사중 "우리를 오랫동안 기억해 주이소.그래야 다시는 이런 일이 안생길거 아니요"라는 대사가 할머니들의 이 시대에 던지는 마지막 항변처럼 들린다. 1부는 결혼식중 윤재와 순옥이 주민동원 강제령으로 징용과 위안부로 끌려가고 소녀들이 무참히 짓밟히는 이야기와 일본의 패망까지를 담고 2부는 전쟁이 끝나고 외상후 스트레스로 시달리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황군에 짓밟히는 소녀들의 폭행 장면에 쓰이는 붉은색 선혈의 색과 늑대의 영상 등은 섬뜩하면서도 소녀들의 당시의 상황을 표현하는 탁월한 영상이었다. 다시는 있어서도 안될 할머니들의 이야기는 잊어서도 잊혀져서도 안될 민족의 영원한 아픔이다.  
8월17일까지 마포아트센타 아트홀 맥에서 공연된다.

 

 

 

[줄거리]
1944년 일제강점기 말, 패색이 확연해지자 일제는 국민동원 강제령을 강행하고 조선의 젊은 남녀를
징용과 군 위안부로 강제 착출하기에 이른다.

험한 세상임에도, 순옥과 윤재는 가슴 설레이는 사랑을 키워나가고, 혼인을 약속한다.
가난해 혼수 하나 장만하기 힘든 아비인 춘배는 가진 돈을 다 털어 앞코가 약간 긁힌 꽃신을
싼값에 장만하지만, 가슴만 아플 뿐이다. 꽃신이라도 신겨 사뿐사뿐 행복한 길 가기만을 바라는
아비 춘배는 사위가 될 윤재에게 꽃신을 건네주며 순옥의 행복을 부탁할 뿐이다,
소박하고 가난해 아름다운 혼인 날, 윤재는 독립운동 광대 행위가 발각되어 징용에 끌려가고
순옥의 하늘거리는 작은 꿈은 풍지박살 나고 마는데......

그마저 순옥과 어린동생 금옥은 일본군에 의해 머나먼 전쟁터의 위안부로 끌려가고, 그곳에서 여자로서의
인생은 처참하게 짖밟히고 만다, 수많은 소녀들과 지옥 같은 나날을 보내던 어느 날,
일본의 패망으로 인해 구사일생으로 고향에 돌아오게 되지만, 어린 동생 금옥은 이미 목숨을 잃은 후이고,
맞아 주는 이 한명 없다. 시름시름 앓다 돌아가신 아버지, 실성하여 죽은 윤재모의 무덤가에 하얀 나비만
처연하게 날개 짓 하고, 순옥은 오열한다.

씻을 수 없는 과거의 상처 속에 길에 버려진 미자를 딸 삼아 힘겨운 일생을 살아가는 순옥..
자신을 찾은 윤재마저 외면한 채, 한 많고 기구한 나날을 보내던 중, 스멀스멀 찾아오는 외상증후군과,
일본이 쏟아내는 왜곡된 망언에 급기야 쓰러져 자리에 눕고 마는데..

순옥과 혜순, 수많은 소녀들의 슬프고 아픈 이야기, 역사마저 외면했던 그녀들의 이야기가
노랑우산 속에 애처롭게 펼쳐진다.

 

 

[마포아트센타]

 

 

[티켓]

 

공연명:창작뮤지컬<꽃신>
공연일시:2014/07/30 ~ 2014/08/17
공연장소: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
출연배우:윤복희, 김진태, 강효성, 정찬우, 서범석, 김선호, 최혁주...
관람등급:만 12세이상
공연시간:90분 (인터미션 : 15분)

 

[커튼콜 사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