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인가? 질문이 애매모호하다면 '나'는 누구로부터 왔고 '나'의 존재의미는 무엇일까?라는 근원적인 질문을 생각하게 하는 연극이다.
세상의 모든 일들이 나의 객관적 또는 주관적인 생각으로 결론 지어진다. 그 결과는 오해나 편견을 낳기도 한다.결국 나의 가장 중요한 존재 가치는 가족이다. 개개인인 '나'는 약한 존재이나 가족과 결합할때는 그 힘은 한층 강화되어진다. 연극 속의 아버지가 그렇게 바라던 가족끼리 밥먹는 아주 소소한 바램도 아버지 자신에 따라 그 바램은 긴 시간을 거스른다.양파 껍질을 벗기듯 그 사건의 겹을 벗겨 가족의 진실을 밝히는건 무의미하다.이미 이 가족의 존재 가치가 상실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가족과 나 자신에 대해 예리한 지적을 하고 있는 연극<가족의 왈츠>는 그래서 관객 스스로의 살아온 인생과 판단에 따라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답을 관객 스스로 찾아야 한다.    
 

연극 <가족의 왈츠>는 인수(아들)의 기억을 찾아간다, 현실과 과거, 추억과 환상이 교차되며 시간과 공간이 혼재하는 겹의 형식이다. 인수라는 '나'로 시작하여 '나'로 끝나는 이야기로 36년간 비워져 있던 빈 집에 돌아온 인수의 기억을 더듬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가족이라는 의미에 대해 되묻고 있다. 연극 <가족의 왈츠>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보이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과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길지 않는 36년간의 세월 동안 그들은 자신의 가족에 신뢰와 믿음만 보여줬다면 그렇게 파국으로 치닫지는 않았을 거라는 것을 모른 체 그렇게 외롭게 살아간다.2004년 국립극장 신작페스티벌당선작으로 영화 '해무'의 작가 김민정과 연극<유도소년>의 연출가 박경찬이 만나 10년만에 무대에 다시 올렸다.9월28일까지 대학로 극장 동국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8

 

[포스터 이미지 제공: 한강아트컴퍼니]

 

 

 

[줄거리]
오랜만에 만난 남편과 아내는 저녁식탁을 마주하며 오래 전 그 집에 이사했을 때의 기억을 떠올린다. 바라고 바라던 새집으로 이사와 행복했던 식탁, 그리고 왈츠. 부부는 함께 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아내의 여동생인 은혜와 지금은 먼 곳으로 떠나버린 아들 인수를 그리워 하는데…, 마침 문밖에서 발소리와 함께 중년의 한 남자가 등장한다. 어머니는 그를 모르는 사람이라며 내쫓으려 하는데 아버지는 그가 아들 인수라며 오랜만의 재회를 반긴다.

오래 전 기억 속의 그 집. 어머니와 인수가 오랜만에 그 집을 방문했다.
어머니는 천식으로 가끔 호흡이 가빠지고 그때마다 흡입 스프레이를 찾아야 한다. 인수는 그 옛집을 이제 팔려고 내놓았다며 그 집에 얽힌 옛 추억들을 끄집어낸다. 어머니도 수시로 상념에 젖는다. 그리고 인수는 어머니에게 아버지가 18년 만에 교도소에서 귀휴를 받아 지금 그 집으로 오고 있음을 전한다. 아버지를 마주할 수 없는 어머니는 만남을 거부하며 안방으로 들어가 문을 걸어 잠근다. 어서 문을 열고 아버지를 맞이하라고 소리치는 인수에게 어머니는 묵묵부답이다. 그리고 잠시 후 아버지가 옛집의 문을 두드리는데…, 오랜만에 만난 아버지는 어머니의 부재에 낙담한다. 그리고 그들이 오래 전 꿈꿨던 행복한 저녁식탁을 회상한다. 그리고 잠겨있는 안방 문 앞에서 어머니가 그 방안에 있을 것이라며 문손잡이를 부수며 어머니를 찾는다. 인수는 그제야 오래 전 비극적 사건에 대해 아버지에게 묻는다. 오래 전 그날 인수의 가족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인지, 왜 그들은 다시 만나지 못한 채 긴 세월을 살아야 했는지…. 인수는 마침내 기억 저 깊은 곳에 묻어 두었던 진실을 대면하게 되는데….

다시 그 집, 인수가 아주 오랜 만에 옛집을 방문한다.
인수가 텅 빈 옛집에 앉아 있는 사이 어디선가 문 두드리는 소리가 들린다. 소리를 향해 문밖에 나갔다 온 사이 식탁에는 아버지와 어머니가 앉아 있다. 오랜만에 만난 부부는 식사를 하고 왈츠를 추고 그들의 품을 떠나버린 아들 인수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수는 회한 속에 그들의 모습을 바라보는데….

 

 

 

대학로 극장 동국은 혜화역 4번 출구나와서 우리은행 횡단보도 건너 좌측 현대자동차 지나

도로옆에 바로 위치하고 있다.

 

 

[커튼콜사진]-가족팀

(이모 역:성라경)

 

 

(어머니 역:이현주)

 

(아버지 역:손진환)

 

 

(인수 역:유성진)

 

 

 

 

 

 

 

 

[티켓]

 

공연명 : 가족의 왈츠
공연기간 : 2014년 8월 1일 (금) - 9월 28일 (일)
공연장소 : 대학로 극장동국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요일 4시, 7시 | 일∙공휴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9월 6일~9월9일 추석연휴 4시 1회 공연
           9월8일 추석연휴 공연 없음
러닝타임 : 90분
작가 : 김민정
연출 : 박경찬
출연진 : 손진환 이현주 유성진 성라경 유성진 오병남 배소희 서신우 임유정
            최윤정 박수정 최민영
스텝:음향 이기준 | 안무 류정아 | 무대디자인 신수이 | 조명 이현규 | 사진 박주혜
     포스터 디자인 박정은 | 조연출 김태호, 백창엽 | 진행 김준석, 배아람, 홍준기
     분장 김현희

티켓 : 전석 30,000원
제작 : 한강아트컴퍼니
홍보‧마케팅 : 한강아트컴퍼니
예매처 : 인터파크, 예스24, 대학로티켓닷컴
협찬 : ㈜ 코리아나
공연문의 :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8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극장 동국 시리즈 3탄으로 연극<가족의 왈츠>가 대학로 극장 동국에서 관객과 만난다. 

 

2014년 8월 개봉예정인 영화 ’해무’의 작가이며 연극 <가족왈츠> <십년 후> <나! 여기 있어> <해무> 등 일상에서 소재를 얻어, 현재 우리 삶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유머러스하게 다루는 대학로 대표 작가 김민정과 연출 데뷔작 뮤지컬 ‘미드나잇 블루’(2013)에서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현실감 있게 다루어 한국 공연 계의 기대주로 호평을 받은 박경찬이 손을 잡았다.
이미 대학로 연극계를 뒤흔들고 있는 연극<유도소년>의 주인공이며 작가이자 연출가로 인정을 받은 박경찬이 이번엔 2014 <가족의 왈츠>에서 섬세하고 정교한 연출을 함으로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2004 국립극장 신작희곡페스티벌 당선작 <가족왈츠>는 2004.6 국립극장에서 초연 이후, 그 해 10월 연우 소극장에서 공연되어 그 독특한 구성과 깔끔한 작품스타일로 관객과 평단에 호평 받은 작품이다. 특별히 이번 <가족의 왈츠는> 8월 9월 캐스팅을 나누어 함으로써 같은 작품이지만 각양각색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색다른 무대를 마련하고자 한다.
8월 / 9월 대학로 극장동국에서 다시 한 번 정교하고 섬세한 모습으로 관객들과 만남을 기다린다.

 

 

 

공연명 : 가족의 왈츠
공연기간 : 2014년 8월 1일 (금) - 9월 28일 (일)
공연장소 : 대학로 극장동국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요일 4시, 7시 | 일∙공휴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9월 6일~9월9일 추석연휴 4시 1회 공연
               9월8일 추석연휴 공연 없음
러닝타임 : 90분
작가 : 김민정
연출 : 박경찬
출연진 : 손진환 이현주 유성진 성라경 유성진 오병남 배소희 서신우 임유정
            최윤정 박수정 최민영
스텝:음향 이기준 | 안무 류정아 | 무대디자인 신수이 | 조명 이현규 | 사진 박주혜
       포스터 디자인 박정은 | 조연출 김태호, 백창엽 | 진행 김준석, 배아람, 홍준기
       분장 김현희

티켓 : 전석 30,000원
제작 : 한강아트컴퍼니
홍보‧마케팅 : 한강아트컴퍼니
예매처 : 인터파크, 예스24, 대학로티켓닷컴
협찬 : ㈜ 코리아나
공연문의 :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8

 

 

(사진 제공:한강아트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