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향하는 문을 연 사물놀이, 그 힘의 원천을 찾아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사물놀이 : Grand Master 이광수>

전통이란 양식과 장르를 넘은 문밖시리즈의 정점

세계무대를 향한 전통예술의 기념비적 출발점 사물놀이

1세대 한류 이광수, 세계를 품은 원류의 힘을 보여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이 전통공연예술 컨템포러리 시리즈 <문밖의 사람들:門外漢>의 마지막 공연을 1218()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펼친다.

 

올 한해 <문밖의 사람들:門外漢> 시리즈는 안은미, 잠비나이, 최고은, 아시안체어샷을 통해 장르와 양식으로서의 전통이 아닌 표현과 의미로서의 전통을 찾고자 했다. 현대무용과 록 등 다양한 예술 양식에서 한국다움을 찾아내고 이를 통해 전통의 경계를 허물어 갔다.

 

문밖시리즈의 대미는 사물놀이가 장식한다. 197820대 젊은 예인이었던 이광수, 김용배, 김덕수, 최종실은 농악을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공연형태로 재구성하고 예술작품으로 승격시킨 사물놀이를 만들어 냈다. 전통예술이 어떻게 재창조되고 이어지는지를 보여주는 사물놀이는 가장 한국적인 흥과 신명을 세계인과 공유하며 경계와 영역을 확장해 왔다. 이 원형이 품고 있는 변화와 수용의 정신을 이번 공연을 통해 풀어낸다.

 

이번 시리즈에서 주목할 것은 사물놀이 탄생의 주역이자 한국 전통예술의 해외 진출 선두에서 활약한 이광수이다. 올해 40주년을 맞은 사물놀이의 원류와 후배 음악인들과 함께 하는 무대를 통해 사물놀이의 예술적 성취와 그들이 이루어온 업적에 대한 헌정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사물놀이의 영향으로 국악 대중화의 큰 축을 담당했던 국악실내악그룹 `슬기둥`이 판굿으로 공연을 축하하며 기타리스트 김도균, 라퍼커션, DJ봉구 등 타 장르 뮤지션과의 협연은 세계와 세대를 잇는 사물놀이의 포용력을 보여 줄 예정이다.

 

이광수 명인은 이번 공연을 통해 그동안 수많은 연주단체에 의해 다양하게 변용되어 새로운 작품으로 끊임없이 재창조 되고 있는 사물놀이의 원류를 가장 전통적인 방법으로 보여주고 한다고 밝혔다. <사물놀이 : Grand Master 이광수>40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진행 중인 사물놀이의 변화와 생명력의 원천을 확인해 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본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예매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www.kotpa.org:)을 통해 가능하다. (문의 02-747-3880, 02-580-3276)

 

(사진제공:PRM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음악, 영화관에서 만나다!

<문화공간 음악회 in 메가박스>

핫플레이스를 찾는 국악 : 현대적 공간과 전통음악의 이색 만남

라이브 공연과 베스트셀러 동화를 영화관에서 만나다!

메가박스 영통점, 고양스타필드점, 코엑스점, 오직 단 3회 한정 공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은 전통으로 공간의 새로운 감각을 깨우는 문화공간 음악회를 문화비축기지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메가박스에서 선보이는 가운데 문화비축기지에 이어 그 두 번째 공연을 메가박스에서 갖는다.

 

전통음악공연을 영화관에서? 단 세 번의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고궁에서 우리음악듣기>에서 <The Art Spot 시리즈>라는 타이틀로 새롭게 선보인 문화공간 음악회는 전통음악공연을 해본 적 없는 핫한 공간을 찾아 공간과 어울리는 음악회를 구성하는 장소맞춤형 공연이다. 올해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멀티플렉스 시네마 <메가박스>에서 성장동화와 전통음악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동화음악회를 개최한다. 동화음악회는 지난 8년동안 덕수궁과 국회 등에서 10만명 이상이 관람하며 연일 매진사례로 성황리에 공연되었다. 올해는 메가박스 영통점과 고양스타필드점, 코엑스점에서 1110() 오후 1, 1116() 오후 7, 1117() 오후 12시에 관객들을 찾아간다. 동화음악회를 영화관의 대형 스크린과 웅장한 사운드로 감상할 수 있는 단 세 번의 기회이다.

 

동화 <또 잘못 뽑은 반장>, 진정한 리더의 모습과 자질을 유쾌하게 알려 주는 생활 동화!

동화 <또 잘못 뽑은 반장>2009년 출간된 <잘못 뽑은 반장>에 이은 두 번째 이야기로,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진정한 리더에 대해 말하는 국내창작동화이다. 이번에는 '어쩌다' 반장으로 뽑힌 소심한 소녀 공수린의 이야기를 다뤘다. 존재감 제로, 자기주장 제로, 자신감 제로인 공수린이 반장으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그렸으며, 더불어 진정한 리더에 대해 아이들 스스로 생각해 보게 한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재미와 감동을 주는 공연으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감성 충전 음악회이다.

 

동화를 우리 전통악기로 표현한 창작음악!

동화음악회는 동화 속 주인공 공수린과 마가희의 마음을 우리 악기로 표현한 창작음악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음악감독 최덕렬이 동화로부터 영감을 받아 작곡한 창작음악을 가야금과 피리, 해금, 아쟁 등의 국악기로 표현했다. 공수린의 무거운 마음, 익살스러운 표정, 밝고 신나는 기분 등이 어떻게 표현되었는지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The Art Spot 시리즈 <문화공간 음악회 in 메가박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www.kotpa.org) 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성인 1만원, 어린이 7천원에 관람할 수 있다.

 

(사진제공:PRM)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