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7.11 제11회 DIMF 어워즈의 주인공들

제11회 DIMF, 화려한 피날레!

 

세계최초 3D 뮤지컬 <폴리타> DIMF 대상 수상

 

국내/외 각 국의 스타들과 시민이 함께 만든 최고의 무대로 폐막

 

(3 MC)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공연팀한국 최고의 뮤지컬 스타들, 차세대 스타를 꿈꾸는 예비 스타, 그리고 1,700여 명의 뮤지컬과 시민들이 함께 한 제11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장익현 이사장)의 피날레는 화려했다.

 

 

 

지난 7월 10일(월) 계명아트센터에서 열린 <제11회 DIMF 어워즈>최고 영예인 ‘DIMF 대상’이 세계최초의 3D뮤지컬이자 국내에 처음 소개된 폴란드 작품인 <폴리타(Polita)>에게 돌아갔고 두 피아니스트의 아픔과 희망을 완성도 높은 음악과 함께 풀어내 기립박수를 이끌어낸<피아노포르테>창작뮤지컬상을, <올슉업>을 선보인 백석대학교 뮤지컬과 학생들이 대학생들의 꿈의 무대인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의 대상을 거머쥐었다.

 

             (폴리타 축하공연)

 

 

 

 

제11회 DIM를 총망라하는 결산 무대이자 한 해의 축제의 마침표를 찍는 <제11회 DIMF 어워즈>는 본 시상식에 앞서 열린 국내 최정상 뮤지컬 배우들과 올해DIMF의 무대를 뜨겁게 달궜던 공연팀들이 함께하는 레드카펫 행사로 포문을 열고 저물어가는 제11회 DIMF의 마지막을 자축했다.

 

 

 

무성영화시대, 영화보다 더욱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폴란드 출신 여배우 ‘폴라네그리’의 환생을 보는 듯한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준 ‘나타샤 우르바니스카(Natasza Urbanska)여우주연상을, 뮤지컬 <투란도트>에서 목숨을 건 사랑에 도전하는 왕자 ‘칼라프’역을 폭발적인 가창력,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완벽하게 소화한 정동하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창작뮤지컬상을 수상한 <피아노포르테>에서 아픔을 간직한 탈북 피아니스트 ‘송명학’ 역을 깊이 있는 내면 연기로 선보인 박유덕이 남우조연상을, 개막작 <스팸어랏>에서 엉뚱하고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관객을 휘어잡았던 ‘호수의 여인’ 역세라 할링턴(Sarah Harlington)과 뮤지컬<투란도트>의 시녀 ‘류’ 역으로 처음 합류해 인상 깊은 연기와 호소력 짙은 가창력으로 많은 관객으로부터 호평 받은 송상은이 공동으로 여우 조연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상에는 완벽한 군무와 앙상블로 중국 뮤지컬의 성장을 보여준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선물>외국뮤지컬상에는 관객 맞춤형 자막과 넘쳐나는 패러디를 선보이며 DIMF의 개막을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 채웠던 영국 <스팸어랏(Spamalot)>이 선정됐다. 개막공연 후 이미 한국을 떠났던 영국팀은 수상 소식을 접하자 영상 메시지를 통해 수상의 기쁨을 DIMF로 보내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년간 대구에서 열린 뮤지컬을 대상으로 한 시상에는,

 

 

 

김무열, 김보경, 윤형렬, 박은태, 김준현 등의 스타를 배출하며 ‘스타’로서의 등용문이라 불리고 있는 DIMF 신인상의 주인공은 가창력 하나로 대한민국 가요계를 접수하고 뮤지컬마저 접수하기 시작한 가수 출신의 두 배우가 수상했다.

 

뮤지컬 중에서도 어려운 배역으로 손꼽히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콰지모도’ 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케이윌과 세계적인 가수 ‘휘트니 휴스턴’의 명곡으로 채워져 많은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보디가드>의 이은진(양파)이 뮤지컬 배우로서 의미 있는 신인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이은진 축하공연)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가장 완벽한 ‘프롤로’라 평가받으며 묵직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배우 서범석, 뮤지컬<영웅>에서 결연하고 담담하지만 카리스마 넘치는 안중근 역을 소화한 안재욱, 팝페라 가수라는 타이틀보다 이제는 뮤지컬 배우가 더 어울리는 카이가 <몬테크리스토>의 ‘에드몬드 단테스’역으로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뮤지컬 <모차르트>에서 주인공 못지않은 임팩트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신영숙, 뮤지컬 <영웅>에서 명성황후의 마지막 궁녀 ‘설희’역으로 열연을 펼친 정재은, <몬테크리스토>에서 ‘메르세데스’ 역을 연약하지만 강인한 캐릭터로 탄생시켜 호평 받은 조정은이 여자부문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했다.

 

 

 

계명대학교와 공동주최로 3년 만에 계명아트센터로 자리를 옮겨 개최된 <제11회 DIMF 어워즈>는 올 한 해의 축제를 정리하는 시상과 경연의 결과발표와 함께 국내/외 공연팀들이 선사하는 화려한 뮤지컬 축하공연을 선보이며 함께한 1,700여 명의 관객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의 장을 만들어갔다.

 

 

 

오는 8월 공연을 앞두고 DIMF의 폐막무대에서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 <브로드웨이 42번가> 공연팀이 주요 넘버의 무대로 역대 가장 완벽한 오프닝을 만들었으며 DIMF가 발굴한 차세대 뮤지컬 스타 이석준, 노용원, 최윤성은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대표 넘버이자 남성 중창곡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Belle’을 열창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신인상을 수상한 이은진(양파)은 첫 한 소절만으로도 모두를 전율하게 하는 ‘I will always love you’로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했고, 대상 수상에 빛나는 <폴리타> 팀감탄이 절로 나는 완벽한 군무의 곡 ‘찰스톤 바빌론(Charleston Babylon)’으로 제11회 DIMF 어워즈의 열기를 더했다.

 

 

 

제11회 DIMF의 홍보대사로서 만점의 역할을 다한 민우혁은 <더 라스트 키스(The Last Kiss)>의 대표곡 ‘날 시험할 순간’을, 깊은 울림의 보이스의 서범석이 <맨 오브 라만차>의 ‘임파서블 드림(impossible dream)’을 선보였고 올해 DIMF 최고의 흥행작 뮤지컬 <투란도트>의 두 주인공 신영숙, 정동하가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 빛을 따라서’를 완벽한 하모니로 선사해 제11회 DIMF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한편 글로벌 축제로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18일간의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은 제11회 DIMF의 폐막행사인 <제11회 DIMF 어워즈>는 KBS를 통해 현장의 그 열기를 그대로 안방으로 전할 것이며 KBS 월드를 통해 세계 100여개국으로도 송출될 예정이다.

 

 

 

폐막을 선언한 장익현 DIMF 이사장은 “뜨거웠던 열기만큼 잊을 수 없는 2017년의 여름, 그 한 가운데의 DIMF를 아름답게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며 “내년에도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1년의 기다림이 아깝지 않는 축제로 돌아오겠다”고 전하며 감사와 함께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새로운 도약을 꿈꾸며 대구의 여름을 뮤지컬로 가득 채워왔던 열한 번째 DIMF는 내년 여름에도 어김없이 다양한 뮤지컬 작품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뮤지컬 팬들 앞에 설 것이다. (문의 : 053-622-1945)

 

 

 

 

(사진제공:DIM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