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중편소설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05 유시민의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달” 무대에 오르다

 

작가 초심으로 돌아가는 유시민의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무대에 오르다.

작가 “유시민 최전방 철책 병영에서 일어난 비극적 사건의 기록 : 1988창작과 비평

 

 

 

본업 작가 초심으로 돌아가는 유시민의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무대에 오르다. 통제와 제재로 대변되는 군대와 민주주의 상징적 대립을 통해 의미를 찾는 대한민국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무대.

 

입체 낭독극 <유시민의 > 무대에 오른다.

2018 상생 프로젝트 1탄으로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 공연기획사 ‘후플러스 “낭독극 페스티벌 함께 기획된 작품이다.

 공연은 문학인인 작가로, 정치가로, 방송인으로, 다시 작가의 초심으로 돌아간다며 최근 정치 평론 프로그램 “썰전에서도 하차를  유시민이 1988 발표한 중편 소설 “ 극화  것이다. 특히,  작품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글이자 ‘유시민 처음 등단한 작품이며, 당시 시대상과 맞닿아 있어 대한민국의 치부를 여과 없이 밝히고 있다.

 

유시민의 ” 정극의 공연 형태보다, 지난 시대의 아픔을 보듬듯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와, 앞으로의 세대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구조로 “입체 낭독극이라는 형태를 택하였다. 이는 낭독과 실연의 혼합으로써 당시 현장감과 구성의 입체감을 주기 위해   주요 장면들은   극과 같이 정극의 형태로 넘나든다.

 

작품의 내용은 소위 군대 고문관이라 찍힌 “김영민 중심으로 가족사와 군대 저변문제와 사회상을 고발한다. 주인공 “김영민 군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고문관이지만, 힘든 군생활을 따뜻하게 대해준 고참 “한만수 형처럼 따른다.

그러나 그는 ‘국가보안법위반혐의로 강제 입대를 하게  명문대 운동권 출신으로 주변의 감시를 받는 상황. 같은 시기 여동생 안부 편지가 수개월 끊기며 가족의 안부를   없는 상태에 눈치를 보던 “김영민 불안감은 높아진다.

 

어느  달이 뜨지 않아 칠흑같이 어두운 철책 근무  “한만수 유언 같은 메모만 남기고  수사기관에 갑자기 잡혀가고, 수개월 만에  여동생의 편지를 읽고 싶지만 달빛은 요원하고, 급기야 철책의 투광등에 올라가는데,...

 

대학로 소극장 “후암스테이지1에서 오는 2018 7 7()~9()까지 공연 되며, 지난 시간 통제와 제재로 대변되는 군대와 민주주주의 상징적 대립을 통해 의미를 찾는 대한민국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아픈 선물이  것이다.

 

문의는 기획사 후플러스 0505-894-0202  하면 된다.

 

 

<공연개요>

일시1

기자간담회  프리뷰공연 : 7 6 () 15~17

일시2

공연 2018. 7 7() 730 / 8() 6  / 9() 4, 730

출연

윤선희, 서광일, 이창수, 손주환, 정주빈, 조석준, 윤태현, 신혜정, 박무영,

이영민, 이은숙

장소

후암스테이지 1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1 23 지하

(혜화역 3번과 4 출구 사이 일방통행로 “소나무길스타시티빌딩)

관람대상

15 이상

소요시간

80

관람료

균일 10,000

 관람석

115 x 4 = 446

공연장르

연극 : 입체 낭독극

제작진

원작. 유시민  각색.연출. 정경환  예술감독. 조덕섭  제작PD. 신혜정  작곡/음악감독. 김효진  사진/영상. 윤준섭  홍보/그패픽디자인 이준석  일러스트레이터. 주요한 

주최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

제작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 Who+

후원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 후원회

주관/문의

Who+ (후플러스) 0505-894-0202 whoplus@daum.net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 010-4266-0417

 

 

 

 

(사진제공:후플러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