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의 거북이>, < 끝줄 소년> 작가 후안 마요르가의 <비평가> 

백현주, 김신록  여성 배우가 새롭게 선보인다.

 

 

삶과 예술  어느 것이든 

진정한자기 목소리를 찾는 일에 남녀의 구분이 필요할까?

 

 <비평가 - 내가 노래할  알면 나를 구원할 텐데> <다윈의 거북이>, < 끝줄 소년> 등으로 우리에게  알려진 스페인 극작가 후안 마요르가(Juan Mayorga) 2012 작품이다. 극단 신작로는 작년에 <비평가> 국내 초연했고, 초연 연출을 맡았던 이영석 연출이 전혀 새롭게 만들어 다시 관객을 찾는다.  

 

<비평가> 극작가와 비평가  인물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2인극이다. 후안 마요르가는 무대와 객석을 대표하는 극작가와 비평가를 내세워 연극과 현실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 그리고 연극 안팎의 삶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한다.

 

2017 초연이 비교적 사실적인 스타일로 인물의 내면 심리를 탐색하는  주력했다면, 이번 공연에서는 인물에 대한 거리를 유지하는 방식으로 주제를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작가 후안 마요르가는  작품에 내가 노래할  알면, 나를 구원할 텐데라는 부제를 사용하고 있다. 대사로도 여러  반복되는  말은 극중 인물에게는 물론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여러 가지 질문을 던진다. 내가 하고 싶은 노래는 무엇인가, 나는  목소리로 노래하고 있는가?

 

또한 초연과는 달리 여성 배우들이 남성 배역을 연기함으로써 인물과의 거리를 유지한다. 성공한 작가와 원로 비평가를 묘사함에 있어서 그들을 남성으로 간주하고 있는 원작의 내용은 여성 우들에 의해 독특한 울림을 획득한다. 여성의 신체와 목소리로 구현하는 남성 역할은 우리에게 텍스트를 이해하는 새로운 감각을 부여함으로써 우리의 상상력이 관습과 선입견을 뛰어넘을  있도록 안내한다.

 

예술과 삶의 가장 구체적인 지점에서 자신의 진정한 목소리를 찾는 일이 중요함을 역설하는 이번 작품에서 백현주, 김신록이라는  여성 배우의 연기는 독보적이다. 인물의 핵심을 관통하여 개성 있는 인물 창조를 보여  백현주 배우와, 인물의 생각과 욕망을 지적인 존재감 속에서 구현해  김신록 배우!  배우의 무대위 대결에 연극계는 물론 연극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화제가 되고 있다.

 

 

 

 : 후안 마요르가

연출 : 이영석 

번역 : 김재선 

드라마터그 : 임승태 

무대 : 박상봉 | 조명 : 김성구 | 의상 : 김미나 | 분장 : 김근영 | 음악 : 박소연 | 사진,그래픽 김솔 |

조연출 : 장하은 

 

공연 일자 : 2018.08.17() ~ 09.01()  / 평일 8, 토일 4,  

공연 장소 : 두산아트센터 Space111  

티켓 가격 : 전석 30,000

관람 연령 :  13 이상 

 타임   : 100 

  : 극단 신작로 

기획 : 두산아트센터, K아트플래닛 

문의 : 02-742-7563

 

(사진제공:K아트플래닛)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 11 10()~11 19()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후안 마요르가 

연출 이영석  번역 김재선 드라마터그 임승태  

출연 김승언, 이종무

 

제작 극단 신작로 

기획 K아트플래닛  

후원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문화재단, BC카드, 예술경영지원센터, 종로구  

 

 

상징과 은유, 철학적 사유의 스페인 대표 작가 후안 마요르가 최신작!

2인극으로 전개되는 긴장도 높은 심리적, 논쟁적 드라마!!

21세기, 연극의 ‘현재 나아가야  ‘미래 함께 담은 메타 연극!!

 

김승언 이종무 배우의 팽팽한 긴장감이 돋보이는 2인극 

 작품은 성공을 거둔 작가가 비평가를 찾아와 자신의 작품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묻는 것으로 시작한다. 비평가는 냉정한 자신의 평가를 유지하려 하고, 작가는 비평가에게서 인정받고자 하면서 둘은 날카롭게 충돌한다. 비평가와 작가는 밀도 높은 논쟁 속에서 연극에 대한 입장 차이를 견지하고, 여기에 서로를 인정하면서도  존재감과 영향력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이중적인 태도로 인해  사이의 대화는 긴장도 높은 심리적, 논쟁적 드라마를 형성한다.

 

 작품의 가장 중요한 형식은 바로 이러한 내용의 2인극이라는 점이다. 작품에 대한 평가, 사회에 대한 연극의 역할, 연극이 다루는 진실의 성격, 그리고 연극과 현실의 관계에 이르기까지 비평가와 작가는  순간 부딪히며 대결한다. 이들의 논쟁은 연극과 현실이 평면적인 대응관계에 있지 않다는 점을 시사하면서, 과연 우리는 현실과 연극에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가 문제를 깊게 파고든다.  

 

권투사범과 권투선수, 비평가와 작가 - 인생을   대결이 극중극 형식으로 만나다 

<비평가>  하나의 특징은 극중극의 구조를 취하고 있다는 점이다. 비평가와 작가는 최근 성공을 거둔 작가의 작품에 대해 토론한다.  토론이 각자 작품 속의 인물을 맡아 함께 대사를 읽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면서 극중극이 이루어지게 되는 것이다. 흥미로운 것은 <비평가>  등장인물인 작가의 작품에 나오는 인물들이 권투사범과 권투선수라는 점이다. 이들은 사각의  위에서 자신의 인생을 걸고 대결을 벌이게 된다.  대결이  비평가와 작가의 대결에 겹쳐지면서, 권투의 링은 연극의 진실을 놓고 싸우는 연극의 링에 대응한다. 그리고   개의 링은 모두가 자신의 일에 인생을 걸었다는 점에서 서로를 반영한다.

 

연극창작의 본질을 묻는 메타 연극 

 작품의 특징은 비평가를 통해 연극 창작의 본질적 성격을 묻는 메타연극이라는 점이다. 그간의 메타연극이 연극 제작 과정을 다루는 극중극을 통해 작가, 연출가, 배우  주로 창작자의 입장에서 연극의 사명과 가치를 주장했다면, 이와는 반대로  작품은 이미 작가의 작품이 공연된 이후의 시점에서 평가자인 비평가를 통해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는 연극의 소명과 역할을 다시 묻고 있다.  

 

 

시놉시스 

방금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친 희곡작가 스카르파가 볼로디아의 집을 방문한다. 볼로디아는 10 , 스카르파의  작품에 혹평을 가한 비평가. 오늘 공연의 작품평 쓰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스카르파 앞에서 볼로디아는 짧은 비평문을 쓰지만 스카르파는 그의 평이 맘에 들지 않는다. 작품에 관한 이견으로 논쟁은 시작되고,  논쟁은 작품  여성인물의 현실성을 놓고 정점에 이른다. 비평가는  인물을 ‘가짜 단언하고 작가는  인물이야말로 현실  인물임을 역설한다. 둘의 논쟁이 계속되면서 작품  여성의 모델이 밝혀지는데....

 

 

공연개요

 

 공연기간 : 2017.11 . 10()~ 19() 

평일 8 /  3, 7  3  ( )

 공연장소 :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러닝타임 : 110 

 제작 : 극단 신작로

 기획 : K아트플래닛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문화재단,

서울시, BC카드,예술경영지원센터, 종로구 

 관람연령 :  1 이상 

      : 전석 30,000 

(청년할인30%, 청소년할인 50%)

 예매 : 인터파크티켓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문의 : 02-742-7563

 k_artplanet@naver.com 

 

 

(사진제공:K아트플래닛)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