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은 이렇게 놀면 안돼? 다 내려놓고 놀자! - 연극 [정크, 클라운]

 

 

경남을 대표하는 44 전통의 극단현장(대표 고능석) 서울에서 <정크, 클라운>(연출 고재경) 공연한다. 극단현장은 2 연속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이번 수상에 대한 부상으로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하게 되었다. 공연기간은 3 15일부터 3 18일까지다.

 

 

 2 연속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극단현장

 

극단현장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문화지원협의회(약칭 한지협)에서 주관하는 ‘2017 지역협력형사업 우수사례 워크숍에서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부문 최우수상 수상했다. 함양문화예술회관의 상주단체인 ㈔극단현장은 경남을 대표해 워크숍에 참가, 전국 17 ·도를 대표하는 상주단체들과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벌였고 심사위원 전원 동의로 최우수사례에 선정되었다. 심사기준은 공연장과 예술단체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두고 예술단체가 공연장의 프로그래밍으로 양적·질적으로 좋은 영향을 미쳤는지, 관객 개발성과를 적정 수준으로 달성했는지, 공연장은 예술단체에 안정적인 활동기반 제공과 함께 우수 창작과 마케팅에 기여했는지 여부이다. 함양문화예술회관과 함께 창작극 ‘ 위에서 :천년의  공동제작했으며, 대한민국연극제 금상 수상의 ‘강목발이앵콜 공연, ‘책책책 ‘카툰마임쇼’, 환경가족극 ‘쿵쾅쿵쾅 고물놀이터등의 가족극 레퍼토리 등을 선보이며 함양군내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 개발에 기여했다. 2017년부터 수상팀에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장에서 공연기회가 부여되어 <정크, 클라운> 공연하게 되었다.

 

 

경남을 대표하는 44 전통의 극단현장과 마임이스트 고재경의 협업!

 

1974년에 설립된 ()극단현장은 정극을 포함한 아동극, 마임극, 뮤지컬  다양한 창작 레퍼토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연극놀이 전문가그룹 ‘놀이하는 이모네 문화예술교육활동, 지역문화예술축제 기획  주제공연 등을 맡아 제작하고 있다. 자타공인 경남을 대표하는 극단이다. 44 전통의 극단현장과 마임이스트 고재경의 만남? 다소 의외로 보이는 이들의 인연은 2003, 극단현장이 운영하는 현장아트홀에서 <고재경의 마임콘서트> 공연할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공연을 관람한 극단 현장의 고능석 대표는 고재경이 ‘무대 위에 뿌리 박혀 있는 모습’, ‘이미 무대에서 대단한 존재감을 가졌음에도 ‘존재 대해 끊임없이 갈망하는 하는 모습 보고 극단 배우들의 훈련을 부탁했다. 그때부터 인연이 되어서 고재경은 극단현장의 액팅코치를 맡아 왔고, 2008 <의미없는 >부터 움직임이 중심이 되는 공연에서는 직접 연출을 하기도 했다. 이번 <정크, 클라운> 극단현장과 고재경이 함께 보낸 시간들이 빛을 발하는 작품이다.  

 

 

  내려놓고 놀자!! 소모적인 사회생활 속에 지쳐가는 어른들에게는 유쾌한 휴식을,

   아이들에게는 무한한 상상의 놀이터를!

   

  서로 함께 있기를 바라는 광대(Clown)들은 끊임없는 놀이와 장난으로 서로에게 웃음과 즐거움을 준다. 버려진 드럼통, 자전거핸들, 깨진 바가지, 찌그러진 냄비와 함께 노는 것은 마치 놀이동산의 미로 탐험처럼 즐겁다. 드넓은 들길의 바람을 가르며 신나게 꿈을 싣고 달리고, 선풍기 날개로 헬기를 만들어 하늘을 날면서 전쟁놀이도 하고, 고장난 청소기와 호스를 이용하여 태풍과 물을 만들고, 페트병과 찌그러진 냄비와 바가지는 어느덧 물고기가 되어 환상 속으로 들어간다. 사막에서는 코끼리도 만나고 목도리도마뱀을 만나고 코브라도 만난다. 배우들은 숙련된 판토마임 기술과 고물을 이용해 한바탕 놀아낸다.

 공연설명만 본다면 아이들을 위한 공연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정크, 클라운> 어른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공연이다. 공연이 시작하면 아이들의 웃음소리만 들리지만, 뒤로 갈수록 어른들의 웃음소리가 점점 커진다. (물론 아이들의 웃음소리는  크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집에서 아이와 가사를 돌보면서 스스로 소모되고 있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신나게 노는 광대들의 모습만으로도 위로를 받는다. <정크, 클라운>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행복하고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공연이다.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부문 최우수상

 

공연명 : 정크, 클라운

   :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 2018.03.15()-03.18()

   : 평일 8 /  3,6 / 3     

   : 고재경(마임이스트)

예술감독 : 고능석

   : 최동석, 김진호, 박현민, 송광일

스태프 : 무대디자인 박범주, 무대제작 꽃바람 공방, 조명디자인 이금철,

           조명 박석광/박준범/박정원, 음악선곡 황윤희, 음향 오퍼레이터 박진희 

   : 정가 25,000

   : 5 이상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02-3668-0007 theater.arko.or.kr

   : 010-2069-7202 

   : ()극단현장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상남도, 경남문화예술진흥원, 함양문화예술회관

 

(사진제공:playforlife)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임이스트 이두성의 무언극

2017년 5월 18일(목) ~ 5월 28일(일)

CKL 스테이지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B1)

마임이스트 이두성과 배우 김정의 ‘절제된 몸짓’으로
무대 위에 새롭게 피어난다.


연극계에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무언극’이 봄꽃 한창인 5월, 청계천변에 위치한 CKL 스테이지 무대에 오른다.
무언극 <이불>은 잠을 이룰 수 없는, 꿈을 꿀 수 없는 메마른 현실에서 마지막 사력을 다해 만나는 상상의 세계를 그리는 작품이다. 희곡의 대가 이강백 작가가 마임이스트를 위해 특별히 집필한 대본을 ‘후시기나 포케토’ ‘15분’ '오레스테이아' 등을 연출한 극단 달나라 동백꽃 소속의 젊은 연출가 윤혜숙이 무대화했다.


이강백 작가만의 '절제된 언어'가 마임이스트 이두성과 배우 김정의 '절제된 몸짓'으로 무대 위에 새롭게 피어난다.
이두성은 지난 3월, 두산아트센터에서 공연된 <심청>에서 움직임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움직임 지도로 2017년 서울연극인대상 스태프상을 수상한, 손에 꼽히는 마임이스트다.

잠을 이룰 수 없는, 꿈을 꿀 수 없는 메마른 현실에서 마지막 사력을 다해 만나는 상상의 세계를 보여주는 작품 <이불>은,
관객과 함께 하나하나 쌓아가고 어루만지고 허물면서 배우와 관객 공동의 상상력으로 완성되는, 정말로 말이 필요없는 작품이다. 작가는 "이불을 덮고 누웠을 때 떠오르는 온갖 생각, 공상, 환상 그리고 잠들었을 때 꾸는 꿈들이 이 무언극의 소재"라고 말한다.



공연개요

ㅇ 공연기간 : 2017. 5. 18(목)~ 5. 28(일)
ㅇ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 일 4시 / 월 쉼
ㅇ 공연장소 : CKL 스테이지(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B1)
ㅇ 런타임 : 50분
ㅇ 제작 : 공연창작연구소 이슬길
ㅇ 기획 : K아트플래닛
ㅇ 후원 :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서울문화재단, 한국콘텐츠진흥원
ㅇ 관람연령 : 만10세 이상
ㅇ 티켓 : 전석 20,000원 (청소년 50%, 만24세 미만 청년 30%)
ㅇ 예매 : 인터파크티켓1544-1555 /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ㅇ 문의 : 02-742-7563 k_artplanet@naver.com

 

(사진제공: K아트플래닛)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