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 겟츠  boy gets girl  

 

 

2017 10 27()~11 5()

평일 8/  3, 7 /  3 /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레베카 길먼

연출 남인우  

번역, 드라마터그 마정화  

출연 문형주 이영석 김왕근 전영 김현균 남수현 황아름 장애실

 

제작 극단 북새통

기획 K아트플래닛  

후원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문화재단

Tel. 02-742-7563 l Email. k_artplanet@naver.com

 

 

 

관습적인 남녀 사이의 심각한 오해를 

예리한 시선, 재치 있는 대화로 풀어낸 스토킹 드라마!!

 

케네디 센터 조지 디바인 !

이브닝 스탠다드 어워드 스콧 맥퍼슨 !

일리노이 예술위원회 로저 L. 스티븐스 !

타임즈 2000~2010 가장 주목할 만한 희곡 선정!!

 

 

 

남자, 여자의 모든 것을 원한다. 그래서 여자, 모든 것을 잃는다.

 

용감한 남자가 미인을 얻는다 낭만적인 믿음은 

얼마나 크고 심각한 폐혜를 만들어내는가!

사회가 요구하는 남성성과 여성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은 

남성과 여성이 서로를 바라보는 눈을 왜곡시킬  아니라 

여성 스스로 자신을 바라보는 눈까지 멀게 만든다. 

 

스토킹을 당하는 주인공을 통해 여성성과 남성성에 대한 사회적통념에 이의제기

2000 시카고 굿맨 씨어터에서 초연한 <보이 겟츠  Boy gets Girl> 무엇보다도 스토킹에 대한 연극이다. 소개로 만난 남자를 거절하면서 스토킹을 당하는 주인공 테레사의 이야기를 통해서 작가 길먼은 우리 사회에서 흔히 낭만적으로 여겨지는 ‘용감한 남자가 미인을 얻는다라는 서사가 본질적으로 어떻게 성차별주의에 기대고 있으며 이러한 서사에 대한 믿음이 얼마나 심각한 폐해를 만들어내는지를 검토한다. 이를 통해서 길먼은 사회가 요구하는 남성성과 여성성이 얼마나 왜곡되어 있는지, 그로 인해서 여성이 어떻게 약자의 위치에 놓이고 부당한 일을 겪게 되는지를 묘사한다.

 

스토킹에 관한 현실 탐구를 통해 사회적 공감대 확대 형성  

스토킹은 한국에서도 데이트 폭력 사건과 결부되거나 또는 전혀 알지 못하는 타인에 의해서도 종종 일어나는 심각한 범죄이지만 한국은 미국과 달리 스토킹을 처벌할  있는 법안조차도 아직 마련되지 못한 상태이다.

한국에서 스토킹은 하나의 법령으로 처벌되기보다는 폭행, 협박, 주거침입, 주거  신체 수색, 명예훼손, 모욕, 강요등의 구성요건에 따라 각각 처벌이 가능할 뿐이다. 그러므로 스토킹 범죄는 이러한 폭력행위의 원인이나 일부로만 파악되어지고 있다. 20 국회에서는 2015 남인순 의원이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안 발의했고 김삼화 의원도 지속적 괴롭힘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대표 발의해 놓은 상태이다.

 

시놉시스 

유능한 잡지 기자 테레사 비델은 친구에게 컴퓨터업계에서 일하는 토니를 소개받는다. 하지만 자신이 아직은 연애보다 일을  좋아함을 깨달은 테레사는 토니에게 예의를 차려 거절의 뜻을 전한다. 이를 받아들일  없는 토니는 테레사에게 계속 구애를 하고, 그의 행동이 스토킹에까지 이르는데……

 

 

공연개요

 

 공연기간 : 2017.10 . 27()~ 11. 5() 

평일 8 /  3, 7  3  ( )

 공연장소 :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러닝타임 : 110 

 제작 : 극단 북새통

 기획 : K아트플래닛

 후원 :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문화재단,

 관람연령 :  13 이상 

      : 전석 30,000 

(청년할인30%, 청소년할인 50%)

 예매 : 인터파크티켓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문의 : 02-742-7563

 k_artplanet@naver.com 

 

(사진제공:K아트플래닛)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동청소년 전문 연극단체 극단 북새통,
남인우 연출의 새로운 연극 
2015년 9월 17일(목) ~ 9월 26일(토)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오르다 
 
창단 이후 10년 동안 창작극만을 고집해 왔던 극단 북새통이 번역극을 시도한다. 10년 만의 새로운 시도로 파트리샤 코넬리어스의 작품 <러브>다. 아동 청소년을 향한 극단 북새통의 관심과 맥락이 맞닿아 있는 작가의 작품이다. 오래된 고전 번역극의 도전이 아닌 세계의 현재를 읽을 수 있는 동시대 작가의 작품을 무대화 하는 것은 창작극 작업 못지 않게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기획의도


청소녀 청소년들의 삶을 들여다보기
근래에 들어서 청소년 연극이 눈에 보이게 활성화되었다. 연극인들과 문화 전반의 다양한 노력의 결과이겠지만 그만큼 우리 사회가 청소년 청소년들의 이야기에 집중할 필요를 느끼기 때문이다. 사회면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청소년답지 못한 이야기들 그들의 범죄, 혹은 범죄에 노출된 환경들 이것은 단순히 청소녀, 소년들에게만 국한된 것인가? 그곳에서 우리는 삶을 발견할 수 없는 것 인가? 그들의 삶은 단지 특수한 연령대에 오는 반항이나 특별한 사건인가? 우리는 청소녀, 소년들의 삶을 들여다보며 그 안에 들어있는 이 사회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발견하고 이 사회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어린이청소년 전문가들 ‘청소년은 볼 수 없는’ 청소년 이야기를 만들다
<소년이그랬다>로 청소년 범죄를 소재로 한 청소년연극으로 청소년 연극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한 남인우 연출이 이번에는 더 현실적이고 그래서 마주하기 싫은 차마 보고 싶지 않은 청소년들의 삶을 이야기한다. 작품에서는 성매매, 폭력, 동성애, 마약, 가출, 거리노숙, 빈곤 등 범죄자 혹은 범죄에 노출된 세 명의 등장인물 (미성년자들이다)을 통해서 현대 사회에서 살아간다는 것, 가지지 못한 자들의 생존에 대한 진지하고 파격적인 질문을 던질 것이다.

 

 

 

❑ 공연 개요


ㅇ 일시 : 2015. 9. 17(목)~ 9. 25(토)  평일 8시 / 토 3시, 7시/ 일 4시 (화요일 쉼)
ㅇ 장    소 :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ㅇ 제    작 : 극단 북새통              
ㅇ 후    원 : 서울문화재단
ㅇ 작       : 페트리샤 코넬리어스
ㅇ 연    출 : 남인우  
ㅇ 출    연 : 김소진, 황상경, 용혜련    첼로 연주/임이환
ㅇ 관람연령 : 15세 이상               
ㅇ 러닝타임 : 100분
ㅇ 티    켓 : 전석 30,000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1+1공연티켓 지원선정)
ㅇ 예    매 : 아르코예술극장, 인터파크티켓, 대학로티켓닷컴
ㅇ 문    의 : K아트플래닛 권연순 02-742-7563  k_artplanet@naver.com

 

(사진제공:K아트플래닛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