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사람답게 보이려는 개같은 인간들의 이야기다!’

 

연극 <최종면접>, 2008 초연  대학로 앵콜 공연의 흥행 신화를 이룬 화제의 블랙코메디!

 

8 13일부터 99일까지 민송아트홀에서 다시 만난다!

 

- 2003 스페인 초연  중남미  스페인어권 연극의 바이블이  작품!    

- 2005 영화화, 한국연극교육학회 “세계의 연극 239 선정!’

 

- 김정팔-김왕근-오재균-류진현-김대흥, 대학로를 넘어 

 영화, 드라마에서 활약 중인 배우 어벤저스가 뭉쳤다!

 

-  탄탄해진 스토리! 연기력과 재미는 보장한다!

 

 

블랙코미디 연극 ‘최종면접 대학로 민송아트홀에서 프레스콜과 함께  공연을 성황리에 개최, 앞으로의 공연을 기대케 하고 있다.

 

지난 813(), 민송아트홀에서 ‘최종면접  공연이 막을 올렸다. 이는 스페인 작가 조르디갈세란의 ‘그뢴홀름방법론 원작으로  것으로 2008 초연 이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서  오랜만에 무대에 다시 올랐다.

 

 

세계적인 대기업인 떼끼아코리아가 고위책임자(임원) 한명을 뽑으려고 한다.  채용면접에 네명의 응시자가 지원한다. 그러나  면접은 일반적인 면접이 아니라 어찌 보면 아주 부조리하게 보일  있은 ‘그뢴홀름 방법론이라는 색다른 것이다.

 

면접실의 작은 우편함을 통해 여러 가지 문제가 나오는데, 처음 문제가 네명 중의  명은 회사 직원이므로, 정확하게 10분간 토론을 통해서  사람이 누구인지를 밝히라는 것이다. 이에 네명은 누가 가짜 응시자인지 가려내기 위해 서로 간에 많은 말을 나누며 경쟁한다.

 

계속해서 이런 종류의 까다로운 문제들이 출제된다. 우울증에 빠져있는 오병달의 문제, 성전환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구의 문제 등이 지속적으로 나온다. 그러나 아리송한 면접이 진행될수록  명의 지원자들은 사건이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점점  복잡해지는 새로운 국면으로 빠져드는 것을 인식하게 된다.

 

결국 아무도 예상치 못한 엉뚱한 결말에 이르게 된다.

 

  오후 2 민송아트홀에서는 소극장 공연으로서는 이례적으로 많은 기자들이 참석, 앞으로의 공연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초연 배우 리우진이 직접 연출을 맡았고 대학로 대표배우 배우 김정팔, 김왕근, 오재균, 류진현, 김대흥이 출연한 연극 <최종면접> 대학로에 위치한 ‘민송아트홀에서 오는 8 13() 프레스콜   공연을 올리고 99()까지  25 공연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공연 시간은 평일 20, 주말  공휴일 17시이며,  공연(13) 제외하고 월요일 공연은 없다. 예매는 인터파크(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1599-7838)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극단 연애시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들

이것은 사람답게 보이려는 개같은 인간들의 이야기다!’

 

연극 <최종면접>, 2008 초연  대학로 앵콜 공연의 흥행 신화를 이룬 화제의 블랙코메디!

 

2018 8 13, 대학로에서 관객들과 다시 만난다!

 

- 2003 스페인 초연  중남미  스페인어권 연극의 바이블이  작품!    

- 2005 영화화, 한국연극교육학회 “세계의 연극 239 선정!’

 

- 김정팔-김왕근-오재균-류진현-김대흥, 대학로를 넘어 

 영화, 드라마에서 활약 중인 배우 어벤저스가 뭉쳤다!

 

-  탄탄해진 스토리! 연기력과 재미는 보장한다!

 

 

 

 

 

오는 13() 민송아트홀에서 연극 <최종면접>  공연이 막을 올린다.

 

스페인 작가 ‘조르디갈세란 <그뢴홀름방법론> 원작으로  연극 <최종면접> 국내 정서에 맞게 새롭게 각색된 것으로 이번 공연은 초연배우 리우진이 직접 연출하고, 이를 위해 김정팔, 김왕근, 오재균, 류진현, 김대흥  기본 20 이상 경력의 배우들이 뭉쳤다.

 

세계적인 대기업인 떼끼아코리아가 고위책임자(임원) 한명을 뽑으려고 한다.  채용면접에 네명의 응시자가 지원한다. 그러나  면접은 일반적인 면접이 아니라 어찌보면 아주 부조리하게 보일  있은 ‘그뢴홀름 방법론이라는 색다른 것이다.

 

면접실의 작은 우편함을 통해 여러가지 문제가 나오는데, 처음 문제가 네명 중의  명은 회사 직원이므로, 정확하게 10분간 토론을 통해서  사람이 누구인지를 밝히라는 것이다. 이에 네명은 누가 가짜 응시자인지 가려내기 위해 서로 간에 많은 말을 나누며 경쟁한다.

 

계속해서 이런 종류의 까다로운 문제들이 출제된다. 우울증에 빠져있는 오병달의 문제, 성전환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구의 문제등이 지속적으로 나온다. 그러나 아리송한 면접이 진행될수록 네명의 지원자들은 사건이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점점  복잡해지는 새로운 국면으로 빠져드는 것을 인식하게 된다.

 

결국 아무도 예상치못한 엉뚱한 결말에 이르게 된다.

 

연출을 맡은 리우진은, “<최종면접>  인생 작품 중의 하나다. 10  가슴 벅차게 공연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때의  느낌을 다시 불러내고 싶었다.” 소회를 전하며, “스페인의 극작가 조르디 갈세란이 2003년에  <그뢴홀름 방법론> 줄거리를 그대로 가져오되 배경과 등장인물을 한국으로 바꾸면서 국내 관객이 보다 쉽게 이해할  있도록 각색했다.”  밝혔다.

 

이어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어떠한 것도 감수하는 등장인물들은 오늘날 우리의 모습들을 돌아보게 한다. 삶의 아이러니 속에 느껴지는 냉소와 블랙 코미디는 처절함과 동시에 공감과 웃음을 자아내리라 생각한다. 우리 모두의 비극이자 희극일  있는  이야기가 관객 여러분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드리기를 기대한다.” 덧붙였다.

 

대학로 대표 배우 김정팔, 김왕근, 오재균, 류진현, 김대흥을 극장에서 만나볼  있는 연극 <최종면접> 대학로에 위치한 ‘민송아트홀에서 오는 8 13() 프레스콜   공연을 올리고 99()까지  25 공연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공연 시간은 평일 20, 주말  공휴일 17시이며,  공연(13) 제외하고 월요일 공연은 없다. 예매는 인터파크(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1599-7838)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미라클필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기 서 있는 남자>

 

 

 

극단 연애시절의 <거기 서 있는 남자> 228() 개막

끊임없는 웃음 속에 자기를 되돌아보는 코믹드라마의 진수.

 

 

극단 연애시절의 연극 <거기 서 있는 남자>2018228일부터 318일까지 19일간 대학로 후암스테이지2관에서 앵콜 공연에 들어간다.

 

 

 

위기에 빠진 한 남자와 그를 지켜보는 한 여자의 휴먼코믹드라마인 <거기 서 있는 남자>201712월 초연 당시 충무로의 대세 씬스틸러 김정팔 배우와 미스코리아출신의 양예승 배우가 호흡을 맞춰, 극적 긴장감속에서 숨 쉴틈없이 터져나오는 웃음과 스스로를 돌아보게되는 철학이 가미되어, 상업극과 실험극으로 양분된 대학로연극판에서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만족시키며 매 공연마다 만원관객을 이끌어낸 바 있다.

 

 

 

연애시절이 기획, 제작하는 최우근 작가의 희곡 <거기 서 있는 남자>는 작가의 첫번째 희곡집 [이웃집 발명가]에 수록된 2인극으로, 외딴 곳에서 움직일 수 없는 한 남자와 그 남자에게 구세주처럼 나타난 여자의 이야기이다. 사건이 진행되는 90분 내내 유쾌한 웃음과 관객의 허를 찌르는 유머가 곳곳에 매설되어 있다. 그러나, 가벼운 로맨틱 코미디류의 장르와는 달리 부조리하면서도 동화적인 요소가 가미되어 있어서 묘한 긴장감과 예측 불허의 재미를 주는 따뜻한 코미디이다.

 

 

 

이 작품을 보면서 관객들은 시종일관 흐뭇한 미소와 웃음을 터뜨리다가

문득 자기만의 삶을 의미있게 돌아보게 될 것이다.

 

 

 

한편, 연극<거기 서 있는 남자>는 대학로 후암스테이지(, 스타시티) 2관에서 228일부터 318일까지 쉬는 날 없이 공연하며,

공연문의는 010-6311-5751로 하면된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