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을 보내는 마지막 저녁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2시간 30분동안

자전거 탄 풍경과 동물원의 감성콘서트에 외환카드 만원의 써프라이즈로

다녀 왔습니다.


동물원이 1988년에 데뷔를 자전거 탄 풍경은 2001년에 데뷔했다고 하더군요.

동물원 데뷔때는 돌멩이와 최류탄이 난무하던 때인데

그때를 회상하는 동물원의 멘트에 갑자기 눈물이 와락

나도 이제 늙었나 봅니다.

저런 시절이 있었나 싶고 이제 내 나이가 이렇게 되었나 싶은게

서글퍼 졌나 봅니다.

처음 무대는 자전거 탄 풍경이 시작을 해서

마지막에 너에게 난 나에게 넌.....................


그리고 동물원이 무대를 이어 가기전 잠시 합동 무대가있었습니다.


이어서 동물원 노래들이 계속되었습니다.




마지막에 자전거 탄 풍경과 동물원의 합동 무대가 앵콜곡으로 몇 곡 이어지고

공연은 끝이 났습니다.

역시 우리 나이 든 세대가 이런 무대가 좋습니다.

물론 난 좀 특이하게소녀시대 콘서트도 가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젊은 사람들이 많았어요.


원래 2층이었는데 1층 로얄석으로 업그레이드 해줬어요.

외환카드 만원의 써프라이즈가 참 좋네요.

와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