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노래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4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서울 초연 개막 확정!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 ()이터널저니]

 

국내 순수 창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4 2,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의 서울 초연 개막을 확정 지었다.

 

부산문화재단 청년연출가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지난 연말 전막 낭독 쇼케이스를 거처 올해  부산 초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1976 할란카운티> 배우, 무술감독 그리고 연출가로 활동하 무한한 가능성을 인정받은 유병은 연출의  극작 작품이기도 하다. 여기에, 뮤지컬 작곡가로서의  도전이 믿기지 않을 만큼, 탄탄한 구성의 완벽한 음악을  보인 강진명 음악감독이 기투합. 대형 창작 뮤지컬로서 웰메이드 작품이 탄생 했다.

 

부산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드디어 서울 초연 공연으로 무대에 오르게  <1976 할란카운티> 창작진과 제작스태프들은 물론 강성진, 류수화, 서승원, 조상웅, 이하경  배우들의 열정이 모여 탄생한 작품이다. 작품에 대한 믿음 하나로 오랜 시간 함께한 이들의 팀워크는, 리딩과 쇼케이스 그리고 부산 공연에서 최고의 호흡으로 이미  찬사를 받았다. 여기에, 금번 서울 공연에 김다현, 이지숙, 원종환, 윤석원, 왕시명 등의 실력파 배우들이 새롭게 합류하여  다른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미국 노동운동의 이정표가 되었던 할란카운티 탄광촌의 격정적 실화를 바탕으로  이번 작품은, 아카데미 다큐멘터리 최우수작품상에 빛나는 바바라 코플의 다이렉트 시네마 ‘할란카운티 USA’ 모티브로 했다.  다큐멘터리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밥딜런의 노래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진다.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결코 잊어서는  , 새로운 세상을 향해 외쳤던  함성을 다시금 느껴보는, 가슴 뜨거운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4 2,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그에 앞서 오는 3 11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티켓오픈이 진행된다.

 

 

Information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2019 4 2 ~ 2019 5 5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김다현, 서승원, 조상웅, 김륜호, 이준용, 이지숙, 이하경, 김형균, 윤석원, 류수화, 구옥분 왕시명, 강성진, 김상현, 원종환, 김율, 박삼섭, 엄준식, 선일, 조혜인  

  

프로듀서 심문섭, 강호원 | 예술감독 서병구 | /연출 유병은 | /음악감독 강진명 | 안무 홍유선 | 무대 서숙진 | 조명 민경수 | 음향 김성민 | 영상 김장연 | 의상 윤나래 | 소품 김정희 | 분장 최리라 | 기술감독 이유원

   

인터파크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