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복수전, 125년을   남자 이야기

연극 <세기의 사나이>

 

 

2018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연극부문 선정작

만화적 상상력으로 유쾌하게 풀어나가는 비극의 현대사

 

극단 명작옥수수밭의 연극 <세기의 사나이> 2 22일부터 3 3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2018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연극부문에 선정된 연극 <세기의 사나이> 125년을  주인공의 삶을 통해 파란만장한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경쾌한 시선으로 그려내는 작품이다.

기네스북 최장 생존기록인 125년을  주인공 박덕배. 죽음을 목전에  덕배의 이야기는 1910 경술국치부터 시작된다. 서자 출신 덕배, 양반 자중,  집의 노비였던 민국. 신분은 다르지만, 친형제보다  절친했던  사람은 조선이 멸망하면서 서로 다른 인생의 길을 걷게 된다. 의열단이 되겠다고 집을 나간 의붓동생을 찾기 위해, 위안부로 끌려갈 처지에 있는 딸을 지키기 위해, 각기 남과 북을 지지하는 자중의 쌍둥이 아들을 화해시키기 위해 덕배가 동분서주하며 달려드는 곳은 공교롭게도 모두 역사의 현장이다. 독립선언문 낭독과 3·1 운동, 윤봉길 의사 의거, 홋카이도 비바이 탄광 매몰 사건, 우카시마  폭침 사건, 3·8 분단, 한국 전쟁, 베트남 전쟁까지. 그는 영화 <포레스트 검프> 주인공처럼 우연히,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역사의 현장에 선다.

험난한 우리의 근현대사와 오버랩되는 주인공의 삶을 따라가지만 공연은 어둡거나 심각하게 흘러가지 않는다. 오히려 황당함, 난감함, 아이러니, 블랙코미디, 때로는 진지한 드라마로 표현된다. 그는 자신이  있던 현장이 어떤 의미였는지 대부분 알지 못한다. 그의 모습은 언제나 역사의 한가운데에 있지만 스스로 역사의 주체라고 느끼지 못하는 우리와 닮아 있다. 이러한 점에서 <세기의 사나이> 전통적인 역사극과는 차별화된 관점을 보인다. 영웅 중심의 관점에서 벗어나 소시민의 관점에서 역사를 바라보는 시도는 우리가 실제로는 역사를 움직이는 주체임을 자각하게 한다.

연극 <세기의 사나이> 무대에서 보는  권의 경쾌한 만화책이며 웹툰이다. 125년을  박덕배의 이야기는 흥미롭고 발칙한 상상력으로 채워져 끊임없이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무대에서 보여주기 어려운 역사적 장면들을 기발한 만화적 스펙터클로 표현한다. 연극 <세기의 사나이> 역사를 다루었던 기존의 연극이 지향하던 사실성에서 과감히 벗어난 작품이다. 만화적 상상력과 탄탄한 서사의 결합, 지금까지 무대에서 보지 못했던 만화적 기법을 활용한 순발력 있는 무대는 관객들에게 새로운 양식의 연극으로 다가갈 것이다.

연출 최원종은  동안 장르적으로는 코미디를, 소재적으로는 젊은 세대의 출구 없는, 저항을 포기한 현실을 매우 리얼하게, 심도 깊게 드러내는 작품들을 해왔다. 하지만 2016 겨울과 2017년을 통해 우리는 그런 젊은이들이 어떻게 세상으로 나와 역사의 증인이 되는지를 보았고 경험했다. 지난 촛불혁명에서 경험했듯 “놀이를 통한 균열, 균열을 통한 변화야말로  사회에서 개인이 맞닥뜨릴  있는 다양한 형태의 억압과 불합리한 역사에 맞서는 21세기형 저항 스타일일지 모른다. 그리고 연극은  속성상 놀이이다. 비슷하게 말을 맞춰보면 “놀이를 통한 균열, 놀이를 통한 변화라는 공식도 성립이 된다.

<세기의 사나이> 대한민국의 비극적인 현대사를 거쳐   남자의 이야기이다. 작품적으로는 무거운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연출적으로 자신만의 낙관으로 시대를 견디어온  평범한 남자의 유쾌한 이야기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게임처럼 경쾌하게, 놀이처럼 유쾌하게  비극의 현대사 이야기를 풀어내어  시대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년세대에게 유쾌함과 희망, 그리고 연극이라는 흥미로움을 선사하고자 한다.

'조선제왕신위', '루시드 드림', '어느 마술사 이야기'  차근호 작가의 희곡작품에 무대 심채선, 조명 성미림, 영상, 최종찬, 만화가 조성훈, 의상 김민경, 음악 김동욱, 소품 박현이, 사진 이강물, 디자인 노운 등이 스태프로 참여하고, 배우 김동현, 오민석, 이갑선, 김왕근, 유승일, 박종태, 최지훈, 최영도, 김승환, 문경태, 임정은, 박현수, 김형섭, 김민규, 이창민, 전소영, 김설빈, 정수연, 조수지, 서상원, 박석원, 정아람, 민태홍이 출연하여 작품을 더욱 생동감 있게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연극 <세기의 사나이> 2019 2 22일부터 3 3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흘  공연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에서 1 23 오전 11, 인터파크, 예스24에서 같은  오후 1시에 각각 티켓오픈 되며, 2 10일까지 조기예매 할인 이벤트가 진행된다. (공연문의 : 아트리버 02-6498-0403)

 

공연 개요

  

2018 창작산실 연극 <세기의 사나이>

공연기간

2019 2 22 () ~ 3 3 ()

공연장소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공연시간

~ 8 |  3, 7 |  3 |   (*3/1 3, 7)

티켓가격

R 40,000  S 30,000

관람연령

 7 이상

러닝타임

120 (인터미션 없음)

출연배우

김동현, 오민석, 이갑선, 김왕근, 유승일, 박종태, 최지훈, 최영도, 김승환, 문경태, 임정은, 박현수, 김형섭, 김민규, 이창민, 전소영, 김설빈, 정수연, 조수지, 서상원, 박석원, 정아람, 민태홍

차근호

   

최원종

  

프로듀서_이시원무대디자인_심채선조명디자인_성미림영상감독_최종찬만화가_조성훈의상디자인_김민경음악감독_김동욱소품디자인_박현이사진_이강물그래픽디자인_노운조연출_송상혁,이슬비무대스태프_이경훈, 나명선, 박형원, 김형석조명오퍼_강수현영상오퍼_이슬비음향오퍼 _ 고자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극단 명작옥수수밭

   

아트리버

티켓예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02)6498-0403 인터파크 1544-1555, 예스24 1544-6399

공연문의

아트리버 02-6498-0403

 

 

(사진제공:아트리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