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의 거북이>, < 끝줄 소년> 작가 후안 마요르가의 <비평가> 

백현주, 김신록  여성 배우가 새롭게 선보인다.

 

 

삶과 예술  어느 것이든 

진정한자기 목소리를 찾는 일에 남녀의 구분이 필요할까?

 

 <비평가 - 내가 노래할  알면 나를 구원할 텐데> <다윈의 거북이>, < 끝줄 소년> 등으로 우리에게  알려진 스페인 극작가 후안 마요르가(Juan Mayorga) 2012 작품이다. 극단 신작로는 작년에 <비평가> 국내 초연했고, 초연 연출을 맡았던 이영석 연출이 전혀 새롭게 만들어 다시 관객을 찾는다.  

 

<비평가> 극작가와 비평가  인물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2인극이다. 후안 마요르가는 무대와 객석을 대표하는 극작가와 비평가를 내세워 연극과 현실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 그리고 연극 안팎의 삶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한다.

 

2017 초연이 비교적 사실적인 스타일로 인물의 내면 심리를 탐색하는  주력했다면, 이번 공연에서는 인물에 대한 거리를 유지하는 방식으로 주제를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작가 후안 마요르가는  작품에 내가 노래할  알면, 나를 구원할 텐데라는 부제를 사용하고 있다. 대사로도 여러  반복되는  말은 극중 인물에게는 물론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여러 가지 질문을 던진다. 내가 하고 싶은 노래는 무엇인가, 나는  목소리로 노래하고 있는가?

 

또한 초연과는 달리 여성 배우들이 남성 배역을 연기함으로써 인물과의 거리를 유지한다. 성공한 작가와 원로 비평가를 묘사함에 있어서 그들을 남성으로 간주하고 있는 원작의 내용은 여성 우들에 의해 독특한 울림을 획득한다. 여성의 신체와 목소리로 구현하는 남성 역할은 우리에게 텍스트를 이해하는 새로운 감각을 부여함으로써 우리의 상상력이 관습과 선입견을 뛰어넘을  있도록 안내한다.

 

예술과 삶의 가장 구체적인 지점에서 자신의 진정한 목소리를 찾는 일이 중요함을 역설하는 이번 작품에서 백현주, 김신록이라는  여성 배우의 연기는 독보적이다. 인물의 핵심을 관통하여 개성 있는 인물 창조를 보여  백현주 배우와, 인물의 생각과 욕망을 지적인 존재감 속에서 구현해  김신록 배우!  배우의 무대위 대결에 연극계는 물론 연극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화제가 되고 있다.

 

 

 

 : 후안 마요르가

연출 : 이영석 

번역 : 김재선 

드라마터그 : 임승태 

무대 : 박상봉 | 조명 : 김성구 | 의상 : 김미나 | 분장 : 김근영 | 음악 : 박소연 | 사진,그래픽 김솔 |

조연출 : 장하은 

 

공연 일자 : 2018.08.17() ~ 09.01()  / 평일 8, 토일 4,  

공연 장소 : 두산아트센터 Space111  

티켓 가격 : 전석 30,000

관람 연령 :  13 이상 

 타임   : 100 

  : 극단 신작로 

기획 : 두산아트센터, K아트플래닛 

문의 : 02-742-7563

 

(사진제공:K아트플래닛)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