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까지 연장 공연 결정!

<위험한 실험실 B-123>

아듀할인 등 다양한 이벤트로 성원에 보답

 

:: 사진 = 미스터리추리연극<위험한 실험실 B-123> 공연 이미지

| 제공 = 종로문화재단 ::

 

국내 최초 한-영 이중언어 공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어린이를 위한 미스터리 추리 연극 <위험한 실험실 B-123>이 가정의 달을 맞은 가족 단위 관람객의 호응에 힘입어 5 9()까지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지난 4 12() 개막한 창작 어린이극 <위험한 실험실 B-123>은 수도권 유일의 어린이 전용극장인 아이들극장에서 직접 제작에 참여한 창작공연으로 그 작품성과 완성도면에서 기존의 어린이공연과 차별화를 꾀한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특히 관객참여 워크샵’, 로비 체험 등 공연관람 이외에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관객 서비스를 기획하여 개막과 동시에 많은 관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아이들극장을 운영하고 있는 종로문화재단은 공연 때마다 어린이 관객들이 보내 주는 활기찬 반응에 배우와 스텝 모두가 매 회차 좋은 에너지를 얻어 가고 있다. 성원을 보내주시는 관객에게 보답하고자 당초 5 7()까지로 예정했던 공연 일정을 연장해 5 8() 11, 5 9() 5시 회차를 추가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5 7()부터 5 9()까지의 회차를 관람하는 관객들에게는 전석 아듀 할인 50%’를 제공한다. 또한 5 9일 마지막 공연 후에는 로비에서 배우들과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포토타임 이벤트를 준비했다. 연장 공연 회차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인터파크 등 온라인 예매처에서 예매 할 수 있다.

 

미스터리추리연극 <위험한 실험실 B-123>은 종로문화재단과 극단 잼박스가 의기투합하여 창작한 작품으로, 어린이 주인공들이 상상력과 추리력을 동원해 과학 실험실에 숨겨진 어두운 비밀을 용감하게 밝혀내는 모험을 그렸다. 배우들의 역동적인 움직임, 수준 높은 영상과 음악, 살아 움직이는 듯 한 퍼펫 등을 사용해 한 순간도 공연에서 눈을 뗄 수 없게 하였다. 또한 국내 최초로 한국어와 영어가 혼용된 이중 언어공연으로 재미와 교육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아 관객들의 많은 호평을 받았다.

 

연극<위험한 실험실 B-123>은 오는 59()까지 종로 아이들극장에서 공연된다. (문의 02-2088-429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