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 4(마지막 공연!

연극 <The Helmet(더 헬멧)

-Room’s Vol.1>

4개의 공간과 4개의 이야기!

무대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 준 공연!

 

 

::사진 = 연극 <더 헬멧-Room’s Vol.1> 룸 서울 공연 사진ㅣ 사진제공 ()아이엠컬처::

 

공간을 네 개로 나누고 그 속에서 네 개의 이야기를 성공적으로 펼쳐 낸 연극 <더 헬멧>이 오는 3 4(폐막을 앞두고 있다.

 

연극 <더 헬멧>은 서울과 알레포 두개의 시공간으로 나누어 진행된다또 각 에피소드 안에서 룸 서울은 백골단(빅 룸)과 학생(스몰 룸)의 이야기룸 알레포는 화이트헬멧(빅 룸)과 아이(스몰 룸)의 이야기가 펼쳐져, 4개의 공간과 4개의 대본으로 진행되는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형식을 가진 혁신적인 공연으로 누적 관람 후기 약 3600예매처 관객 평점 9.7을 기록했다특히 빅 룸과 스몰 룸은 각각의 방에서 나는 소음과 소리들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공연 중간중간 벽을 투명하게 만들어 일련의 사건을 공유했다이는 관객들에게 벽 건너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더욱 궁금하게 만듦과 동시에 건너편 방의 상황을 상상해보고자신의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들과 퍼즐을 맞추게 하여 집중력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사진 = 연극 <더 헬멧-Room’s Vol.1> 룸 알레포 공연 사진ㅣ 사진제공 ()아이엠컬처::

 

연극 <더 헬멧>은 공간을 나눈다는 실험적인 공연이라는 것 외에도 극 속에 깊은 이야기를 담고 있어 더욱 주목을 받았다연극 <더 헬멧>의 룸 서울 에피소드에서는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던 학생들그 중에서도 민주화 운동에서 주목 받지 못했던 여성의 이야기를 다루었다또 룸 알레포 에피소드에서는 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특히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우리들이 꼭 기억해야 할 내용을 담고 있는 공연.”, “보고 나면 진한 여운이 남는 공연”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냉혈한 백골단과 순수한 시리아의 아이를 연기하며 상반된 매력을 보여 준 헬멧A의 이석준-정원조박력 있는 모습으로 백골단을 압도한 시고니와 시리아의 참상을 취재하며 인명 구조와 자신의 본분에 대한 내적 갈등을 잘 보여 주었던 헬멧 B의 손지윤-정연학생을 위하는 따뜻한 서점 주인과 화이트 헬멧 단원을 연기하며 캐릭터의 희생 정신으로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던 헬멧 C의 양소민-한송희능청스러운 백골단원을 연기하다가도,딱딱한 모습 뒤에 감춰진 화이트헬멧의 트라우마를 능숙하게 표현한 헬멧 D의 이호영-이정수민주화 운동을 주도하던 학생과신입 백골단원을 연기하며 한 에피소드 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 준 헬멧 E의 윤나무-김도빈 등극의 완성도를 한 층 높여 준 배우들의 명연기 역시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받았다.

 

네 가지의 이야기에 일상성의 회복이라는 공통의 메시지를 담아 독특한 무대 위에 풀어 낸 연극<더 헬멧>은 오는 3 4()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541-2929)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