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 신구 · 박소담 · 김슬기가 선사하는 유쾌한 웃음!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개막 3주 만에 1만 관객 돌파!
1주간 연장 공연 확정!
119() 오후 2시 티켓오픈
2017.12.15 – 2018.02.18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

 

 

 

 

::
이미지 공연 사진 | 제공 = 수현재컴퍼니 ::

 


배우 이순재, 신구, 박소담, 김슬기가 열연 중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가 개막 3주 만에 1만 관객을 돌파하며 1주간의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지난달 15일 개막한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개막과 동시에 폭발적인 관객 반응을 이끌어내며 소극장 연극으로는 이례적으로 유료 객석 점유율 94%를 기록, 개막 3주 만에 1만 관객을 돌파했다. 작품을 관람한 관객들은 웃음과 감동과 세대가 어우러지는 멋진 공연이다.”, “다시 꿈꾸고, 다시 시작할 따뜻한 용기를 주는 연극이다.”, “아직도 사라지지 않는 여운에 마음이 따뜻해진다.”라며 연일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제작사 수현재컴퍼니는 개막공연부터 보여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배우와 스텝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공연에 임하고 있으며, 관객 성원에 보답하고자 당초 211일까지로 예정했던 공연을 1주 연장해 218일까지 공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연장 공연의 티켓은 오는 19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오픈되며, ‘연장 확정! 감사 할인 30%’의 혜택도 제공된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상큼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이다. 우리가 일생에서 마주하게 되는 상처, 두려움, 불안 그리고 기쁨을 현실적으로 담아냈으며, 세대 간의 갈등과 소통을 통한 인물들의 성장 이야기는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콘스탄스의 꿈을 응원하며 진솔한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은 관록의 배우 이순재, 신구가 맡아 열연 중이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열등감에 사로잡혀 있지만, ‘앙리의 도움으로 꿈을 찾아가는 콘스탄스은 배우 박소담,

 

김슬기가 연기해 호평을 얻고 있다. 앙리의 아들 은 배우 이도엽조달환, 폴의 아내 발레리은 배우 김은희

 

강지원이 맡아 웃음과 감동을 전한다.

 

 

 

올겨울 가족이 함께 즐기는 유쾌한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 2 18일까지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되며, 오는 3월부터 6월까지는 전국 투어에 돌입해 지역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문의) 02-744-766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