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하게! 화려하게 돌아왔다!

 국내 최정상 크리에이티브팀과 함께 재탄생된 <라이어1>

12 1 대학로, 코엑스 동시 개막!  

 

- 빈틈없는 연출! 탄탄한 연기력으로 무장한 배우진 총출동!

- 극의 배경인 영국의 가정집이 바로 눈앞에!

- 캐릭터들의 특징 극대화, 트랜디한 영국의상 재현!

 

 

 

뮤지컬 <레베카>, <모차르트!>, <팬텀> 등의 제작사 EMK 자회사 해피프로덕션과 함께 돌아온 국민연극 <라이어1> 대학로와 강남 코엑스에서 12 1 동시 개막을 앞두고 있다.

 

라이어 영국 극작가 ‘레이쿠니(Ray Cooney)’ 희곡 ‘Run For Your Wife’ 원작으로 하며,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60여개 국가에서 공연중인 작품이다. 한국은   유일하게 연극 ‘라이어 20년동안 공연 중이며, 1998 대학로 초연 이후 ‘누적관객수 500만명 돌파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가진 공연이다.  

 

존재 자체가 기록인 연극 ‘라이어 앞으로도 대한민국 연극사 최장기 기록과  관객수 기록을 갱신해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새로 돌아온 연극 <라이어1> 주목할 점은 2008 이후 연극 ‘라이어에서 배우로 활약해온 김원식 배우가 연출을 맡아  강력한 웃음을 선사한다는 , 그리고 국내 최정상 크리에이티브팀의 손을 거쳐 무대와 의상, 조명까지 모든 것이 재탄생 했다는 것이다.  

 

우선, 뮤지컬<블랙메리포핀스>, 연극<거미여인의 키스> 황수연 무대디자이너가 참여해 기존의 평면적인 무대에서 벗어나 입체적이고 시각적 요소가 풍부한 무대로 탈바꿈했다. 이중생활을 하는 주인공이 사는  가정의 극적인 대비를 위해 조명은 새로 디자인 되었으며, 의상 또한 캐릭터들의 특징을 극대화 시킬  있도록 뮤지컬<레베카>,<모차르트!>,<엘리자벳> 한정임 디자이너가 영국의 트랜디한 스타일로 디자인했다.   

 

국민연극 <라이어1> 2017 12 1일부터 2018 3 4일까지 대학로 대학로 아트포레스트 1, 강남 코엑스 아트홀에서 동시 공연한다.

(예매 | 인터파크 1544-1555 , 공연문의 | ㈜해피프로덕션 02-3210-0082 | ㈜나인스토리 02-3672-0900)

 

 

[공연정보]

- 공연명 : 국민연극 라이어1 
- 공연기간 : 2017 12 1() ~ 2018 3 4()
-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포레스트 1, 강남 코엑스아트홀
- 관람가격 : 전석 35,000 
- 러닝타임 : 100 (인터미션 없음)
- 관람연령 :  13 이상 관람가 

- 주최/기획 : ㈜해피프로덕션, 파파프로덕션

-      : 인터파크티켓 1544-1555

- 공연문의 : ㈜해피프로덕션 02-3210-0082 (대학로)

            ㈜나인스토리 02-3672-0900 (강남 코엑스)

 

[시놉시스]

 

윔블던 25번지에는 메리 스미스네 ,

스트리트햄 47번지에는 바바라 스미스네 .

사랑하는  여인을 두고 정확한 스케줄에 맞춰 바쁘게 생활하는 택시운전사  스미스!

그러던 어느 , 강도 사건에 휘말리며 머리를 다치게   스미스는 경찰서와 병원에 서로 다른 주소를 적어버려 하루의 일정이 완전히 꼬였다.   상황을 모르는  부인 메리 스미스와 바바라 스미스는 집으로 돌아오지 않는 남편이 걱정되어 실종신고를 하고, 실종신고 주소와 병원에 적힌 주소가 달라 형사들은 이를 수상하게 여긴다. 윔블던 25번지에 트로우튼 형사가 찾아갔고, 스트리트햄 47번지에는 포토형사가 찾아갔지만 이해할  없는 상황들로  형사는 의심을 멈추지않는다. 일이 점점 커질  같아 존은 위층에 사는 친구 스탠리 가드너에게 이중생활의 사실을 밝히고 도움을 청한다.  사람은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윔블던과 스트리트햄을 오가며 메리 스미스는 수녀, 바바라 스미스는 여자옷  입는 남자, 스탠리 가드너와  스미스는 호모  하나씩 거짓말을 더해가고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거짓말로 인해 상황은 더욱더 꼬여만 간다.

 

모든 사실을 거짓없이 말하려 하지만 결국에는 진실이 무엇인지   없게  상황을 삶의 깊은 페이소스로 유쾌하고 재미있게 풀어낸 희극의 수작이다.

 

(사진제공:컬처마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