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산울림고전극장 선정작

 

제4회 서울연극인대상 극작상 수상작

 

2017 CJ문화재단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선정작

 

관객과 만난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지난 27일 개막한 연극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가스>가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전문평가단과 시민평가단 100여명의 평가로 수상작을 선정하는 서울연극인대상에서 극작상을 수상한 작품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는 그리스 신화라는 총체적 개념에서 세 여신들의 이야기를 발췌하여 한 작품으로 녹여낸 작품으로 공연 개막 전부터 적극적인 홍보로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개막과 동시에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첫 날부터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다시 무대로 돌아온 작품에 대한 설레임을 감추지 못했고, 배우들의 색다른 변신에 찬사를 보내며  여신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울고 웃었네요.. 그리스신화를 이렇게 풀어내다니 정말 대단합니다!(jjhhee1**),   훅 한방을 맞은 것처럼. 아직도 그 여운이 가시지 않는다..(lsj18**).”,여태 봤던 소극장 공연 중 최고등 앞다투어 후기를 남기며 작품의 감동을 전하고 있다.

 

29일 공연이 끝난 후 진행된 관객과의 대화에서는 그리스 신화가 본 연극으로 탄생하게 된 비하인 스토리와 연출적 시도와 무대 장치, 캐릭터와 배우의 상관 관계등 다양한 질문들과 답변이 이어지며 웃음이 넘치는 시간이 이어졌다. 연극무대에서 여성이 주인공이 되어서 여성의 이야기를 하는 무대가 흔치 않아서 오아시스 같은 느낌을 받은 작품이었다는 관객의 소감 또한 다른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배우이자 작가 한송희는 본 작품의 결말에 대해 묻는 마지막 질문에 처음 만나서 단 한 시간 반의 대화로 모든 것들이 달라질 수는 없겠지만, 얘기가 되는 시도 자체가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발화가 됨으로써 생기는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대답하며 관객과의 대화는 마무리가 되었다.

 

 

 

관객들의 열광적인 지지에 힘입어 무대에 오른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는 8월 13일까지 CJ아지트 대학로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수 천년전부터 전해져 내려와 모두에게 익숙한 그리스 신화가 2017년을 살아가는 대한민국 관객들의 마음을 매혹시킨 요소가 무엇인지 직접 확인을 원하는 관객들은 공연 기간을 확인해 서둘러야 할 듯 하다.

 



 

 

 

    명 :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공연장소 : CJ아지트 대학로

 

공연  기간 : 2017년 7월 27일 ~ 8월 13일 (화요일 공연 없음)

 

티켓  가격 : 전석 30,000원

 

      작 : 창작집단 LAS

 

      의 : 070-8154-9944

 

 

(사진제공:벨라뮤즈/창작집단LAS)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