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관객참여형 공연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대학로를 넘어 전국구 흥행 열풍

대학로 이어 수원 공연전석 매진 속 성료

오는 8김해 공연확정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장 제작공연 지역 확장 사업’

첫 번째 성공사례

 

 

 

 

:: 이미지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공연 사진 |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수원SK아트리움 공연이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지난 22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수원 공연은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추진 중인 공연장 제작공연 지역 확장 사업의 첫 번째 성공사례가 되었다.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2013년 초연 이후 매 해 매진 기록을 경신하며 완판 신화를 이어온 대학로의 화제작이다. 극장 전역을 이동하며 공연을 관람하고, 관객들이 직접 플레이어가 되어 공연을 만들어가는 신개념 관객참여형 공연으로, ‘이동형 극장투어‘Role-Playing Game(역할 수행 놀이)’을 연극에 접목시킨 작품이다.

 

위원회는 각 지역의 문화재단 또는 극장과 협력하여 완성도 높은 제작공연의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제작비 일부를 지원하는 공연장 제작공연 지역 확장 사업을 추진 중이다. 수도권에 중점 되고 있는 창작 활동을 지역으로 확산시켜 지역 공연 예술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역민들의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첫 번째 작품인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수원 공연은 수원SK아트리움 극장 특성에 맞게 작품을 일부 재 창작하고, 구성력과 밀도를 높여 관객을 찾았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하였고, 다시 한 번 매진 기록을 경신하며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쳤다. 극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수원에서도 이렇게 신나는 공연을 즐길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 “씨어터 RPG라는 공연 장르가 다소 생소했는데, 다른 공연과 다르게 배우들과 같이 신나게 뛰고 춤추며 즐길 수 있어 색다른 경험이었다.”라며 애정 어린 메시지를 남기는가 하면 마치 내 모습 같은 배우들의 진솔한 이야기에 가슴 벅찬 감동까지 느낄 수 있었다.”라며 뜨거운 관람 후기를 남겼다.

 

한편, 대학로를 넘어 수원까지 이어진 흥행 열풍에 힘입어 오는 8월에는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김해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김해문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8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공연에 대한 보다 자세한 소식은 김해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as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55-320-1234) 

 

(사진제공:한국문화예술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