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DIMF, 한국 뮤지컬의 세계 진출을 위한

 

< 제 7회 한국공연예술포럼 > 개최

 

영국, 중국의 뮤지컬 전문가와

 

공연예술계 주요 인사가 한자리에

 

 

 

 

전 세계 뮤지컬인이 주목하는 국제 뮤지컬 축제이자 아시아 뮤지컬 메카로 성장하고 있는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이사장 장익현)>이 한국 뮤지컬의 세계 진출방법을 논의하기 위한 <제7회 한국공연예술포럼>오는 6월 23일(금) 오후3시 대구삼성창조캠퍼스 내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1층 C-quad에서 개최한다.

 

 

 

이번 <제7회 한국공연예술포럼>제11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의 개막을 맞이DIMF와 한국공연예술포럼의 공동 주최로 개최되며, 국내·외 뮤지컬 및 공연 예술분야 전문가를 초빙하여 뮤지컬 시장 현황을 재조명하고 창작 뮤지컬의 해외진출과 DIMF 글로벌화 방안을 강구하는 토론의 장이 될 예정이다.

 

 

 

DIMF는 그 동안 국내·외 관계자와 함께 수 차례의 국제포럼을 개최한 바 있으며 지난해 1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 된 <국제심포지엄>은 DIMF의 새로운 10년을 향한 비전을 설정하고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개최되어 러시아, 중국, 일본 등의 국가를 대표하는 뮤지컬전문가의 열띤 토론으로 성공적 심포지엄이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대구에서 열릴 <제7회 한국공연예술포럼>은 그동안 DIMF가 뮤지컬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개최해왔던 포럼과 달리 전국의 공연예술분야의 주요인사가 한자리에 모여 보다 폭넓은 범위에서 건설적이며 미래지향적인 고견이 오갈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경북연구원 오동욱 박사 <대한민국 뮤지컬의 미래, DIMF> 발제를 시작으로 제11회 DIMF의 개막작 <스팸어랏(영국)>의 제작사 RDL의 대표 리처드 달번(Richard Darbourne)<변화하는 뮤지컬 공연의 흐름-영국에서 한국으로, 그리고 이제는 한국에서 영국으로>라는 주제로 발표를 준비했다.

 

이어서 상해문화광장극원관리유한공사 부사장으로 <레미제라블>, <오페라의 유령>등 세계 명작뮤지컬을 중국에 소개해온 비원홍(元洪, Richard Fei)<중국뮤지컬의 발전현황과 길, 나아가야 할 방향>라는 제목으로 한국과 중국의 뮤지컬시장과 비교 분석할 것이며, 순천향대 교수이자 뮤지컬 전문 평론가로 활동중인 원종원 교수<한국 뮤지컬의 해외교류 확대와 DIMF의 역할>이란 주제로 토론을 이끌어 나갈 것이다.

 

 

 

DIMF는 <제7회 한국공연예술포럼> 개최오랜 협력 관계를 통해 구축해온 해외 인프라에 기반해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적으로 뮤지컬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또 연결하는 플랫폼 역할에 대한 설정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DIMF는 본 포럼을 통해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DIMF의 역할을 확인하고 한국산 창작뮤지컬의 해외진출을 강화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영국, 폴란드, 프랑스, 러시아, 인도, 중국, 대만 등 역대 최다 국가가 참가하는 제11회 DIMF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제언에도 귀를 기울이고자 한다.

 

 

 

제11회 DIMF와 함께하는 <제7회 한국공연예술포럼>은 관심 있는 누구나 참관 가능하며 참관 신청은 DIMF 사무국을 통해 가능하다.

 

(문의 및 참관 신청 : DIMF 053.622.1945)

 

 

 

 

 

 

배성혁 DIMF집행위원장은 “지난해 10주년을 맞아 개최한 <국제심포지엄>은 DIMF가 국제적인 뮤지컬 축제로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법을 구체적으로 모색하는 뜻 깊은 기회였다”며 “제11회 DIMF의 시작에 맞춰 열리는 <제7회 한국공연예술포럼>을 통해서는 한국 뮤지컬이 세계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DIMF의 역할을 확인하며, 각국에서 참가해준 전문가들의 고견을 들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 전하며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오는 6월 23일 개막작 <스팸어랏(영국)>으로 축제의 막을 올릴 제11회 DIMF는 18일간 대구의 여름을 뮤지컬의 열기로 더욱 뜨겁게 달굴 예정이며, 영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 대만을 비롯해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폴란드, 인도의 작품 등 엄선된 공식초청작품과 다양한 부대행사를 준비하며 성공적인 축제개최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진제공:DIM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